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56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56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새로운 기독교 운동
월례포럼
기획강좌
연구소 활동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535
어제 397
최대 10,145
전체 2,879,664


    제 목 : ① '무조건 믿으라'의 기독교에서 <깨달음의 기독교>로 (1)    
  글쓴이 : 정강길 날 짜 : 06-06-14 08:31 조회(4247)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mireene.co.kr/bbs/tb.php/b001/14 




전환기의 한국 기독교, 바뀌어야 산다! (3)
① '무조건 믿으라'의 기독교에서 <깨달음의 기독교>로 (1)
 

정강길 minjung21@paran.com

 

1. 21세기 기독교와 한국 기독교의 위기
2. 21세기 기독교 변혁을 위한 12가지 패러다임 대전환
   ※ 관념적 이원론에서 <현실적 관계론>으로
   ① '무조건 믿어라'의 기독교에서 <깨달음의 기독교>로
   ② 이웃종교에 배타적인 기독교에서 <열린 기독교>로
   ③ 가부장적 기독교에서 <모성애적 기독교>로
   ④ 초월신론에서 <범재신론>으로
   ⑤ 교리적 예수에서 <역사적 예수>로
   ⑥ 문자적 성서해석에서 <사건적 성서해석>으로
   ⑦ 숭배하는 예배에서 <닮으려는 예배>로
   ⑧ 서구식 목회문화가 아닌 <한국식 목회문화>로
   ⑨ 수직적 구조의 교회에서 <수평적 구조의 교회>로
   ⑩ 죄의식의 종교에서 <이웃과 함께 성찰하는 종교>로
   ⑪ 영혼구원의 강조에서 <총체적인 인간구원의 강조>로
   ⑫ 저 세상이 아닌 <이 땅에서의 하나님 나라 운동>으로
3. 오늘날의 선교 대상은 기독교 그 자신부터
4. 나오며

 

 
 
 
① '무조건 믿어라'의 기독교에서 <깨달음의 기독교>로 (1)
 
앞서 본 "'관념적 이원론'에서 '현실적 관계론'으로의 전환"이 가장 기초적인 인식의 전환이라고 한다면, 이제부터 언급할 첫째 패러다임의 전환에 해당하는 "'무조건 믿어라'의 기독교에서 깨달음의 기독교"는 기독교와 직접적으로 관련되는 12가지 패러다임 전환들 가운데서의 첫째 전환이다.
 
"무조건 믿으라"고 말하는 한국교회
 
한국교회는 신자들에게 "무조건 믿으라"고 참 많이들 말한다. 예컨대 이해되지 않는 사실이 있거나 솔직한 의문스러움이 있다면 그것은 곧잘 무시되고 그저 믿으라고만 한다. 그러면 축복을 내릴 것이라는 얘기다.
 
대체 무엇을 믿으라는 것인가. 바로 하나님이 이 세상을 뚝딱 창조했다는 것과 성서의 문자 하나하나 모두가 역사적 사실이라는 점, 독생자 예수가 동정녀 탄생으로 오셔서 우리의 죄를 위해서 십자가에서 죽으시고 삼 일만에 부활하셨다는 점을 믿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아멘” 하면 당신의 영혼은 구원을 받는다는 것이다.
 
실제로 한국의 보수 기독교인들은 이러한 식으로 신앙을 정립하고 나아가 ‘예수천당 불신지옥’이라는 영혼구제 운동을 펼치는 것이다. 또 그렇게 구원을 쉽게 받는 것도 죄다 하나님의 은혜라면서 ‘무조건 믿으면 된다’는 입장을 정당화시킨다. 하지만 이것은 서남동의 표현대로 참으로 ‘난센스’가 아닐 수 없다고 하겠다. 돌이켜보면 세상에는 이해되지 않는 사실들이 참으로 많은데도 말이다.
 
만일 믿음이란 게 있다면 그것은 세계 안의 건강한 일반적 합리성마저 도외시하는 맹목적 신념은 아닐 것이라고 본다. 인간의 이성 역시 하나님이 주신 것이라면 자연스럽게 드는 솔직한 의문스러움을 단순히 불신앙이라고 치부하기엔 성급한 괴리가 있다는 것이다.
 
독일의 유명한 디트리히 본회퍼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우리가 하나님(God)에 대해서 말하고자 한다면, 이 세계의 무신성(無神性)에 대해서도 조금도 은폐하지 않고 남김없이 속속들이 조명하는 방식으로 신을 말해야 한다. 성숙한 세계는 성숙하지 못한 세계보다 훨씬 무신적(無神的)이며, 그렇기에 하나님 앞에 더 가깝다"고.
 
신앙과 이성
 
이러한 점은 신앙과 이성의 문제로서 말할 수 있다. 어떤 이는 신앙과 이성은 곧잘 대립한다고 생각한다. 믿음이란 불가피하게 이성을 희생시킬 수밖에 없다고 보는 것이다. 예컨대 우리는 과학과 종교의 대립에서 흔히 이를 찾아볼 수 있겠다. 이때 일방적인 한 쪽 시각만 견지한 채, 세계 안의 문제를 따져 물을 경우 둘은 대립하거나 결코 합의를 볼 수 없다.
 
결국 명백한 일반성 앞에서 종교적 교조주의자들은 ‘크신 하나님의 뜻을 어찌 미천한 인간이 알 수 있느냐’며 불가지론으로 덮어버리기 일쑤인 것이다. 물론 속이야 편하겠지만 그것은 분명 신앙을 빙자한 비겁자일 수 있다. 독단주의자들은 그러면서도 여전히 자신들의 입장을 앵무새처럼 되풀이하면서 정당화한다. “믿기만 하면 된다”고.
 
그러나 곰곰이 생각해보면 인간의 이성 역시 하나님께서 주신 것이 아닌가. 그렇다고 한다면 그같은 자세는 어떤 면에서 명확하게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은 채 하나님 주신 이성을 폐기시켜 버리는 더 큰 잘못을 범하게 된다고도 볼 수 있다. 실로 우리가 믿어야 할 바는, 하나님이야말로 우리들이 하나님 자신에 대해서 좀더 깊게 알기를 원하고 계신다는 점이다.
 
예컨대 천동설과 지동설의 경우를 생각해보자. 그 옛날 천동설은 신앙의 이름으로 정당화되었던 세계관이다. 그러나 오늘날에 어느 누구도 천동설이 하나님의 뜻이었다고 생각하는 이는 아무도 없으리라고 본다. 실질적으로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신앙과 합리적 이성은 결코 대립하지 않는다. 분명히 말하지만, 하나님의 뜻은 세계 안의 건강한 합리성에 대한 통찰 에도 깃들어 있다. 이 세계 역시 하나님의 창조 세계에 속하며, 하나님 역시 창조 세계 안에서 우리와 함께 하고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인간의 이성으로서 모든 것을 다 알 수 있다고 보는 자세 역시 매우 위험한 독단에 속한다. 우리가 제아무리 뛰어난 통찰력을 가졌다고 해도 결국은 한계를 가질 수밖에 없는 나약한 존재일 따름이다.
 
이 점에서 우리가 추구해야 할 신앙은 결국 '이성마저 꿰뚫는 신앙'이지, '이성마저 배제한 신앙'은 결코 아닌 것이다. 만약 우리가 믿고 있는 바가 참으로 진리라고 한다면, 그것은 그 어떤 합리적 비판에도 끄덕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신념을 가지길 바란다. 바로 그럼으로써 역설적으로 우리의 신앙은 깨어지지 않을 참 진리에 대해 점점 더 근접하게 되는 것이다.
 
어떤 이는 진리는 언제나 '쉽고 단순한 것'이라고 말한다. 이 말을 액면 그대로만 받아들인다면 나 역시 동의하는 바다. 하지만 단순함에도 두 가지가 있다는 점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말 그대로의 단순함'과 '복잡함을 거쳐서 나온 단순함'이 바로 그것이다. 내가 보는 하나님의 지혜와 예수의 말씀과 진리는 바로 후자에 있다고 본다. 바로 그렇기 때문에 거기에는 깊은 우러나옴이 있게 되는 것이다.
 
하나님의 진리는 인류 지성들의 온갖 사유의 궤적들 혹은 복잡하고 견고한 그 어떤 합리적 비판과 고찰들에도 무던히도 여유 있게 빛을 발하고 묵묵히 시대를 앞서가는 영속적 통찰이라고 하겠다. 그러나 이것은 유아기의 우리 인간에겐 곧바로 붙잡혀지는 것이 아니라 일종의 -필요하다면 전문적으로까지- 수련을 필요로 할 만큼 끊임없는 반성과 성찰을 필요로 하는 고도의 수행과정을 거칠 때에 비로소 얻어지는 영롱한 결정체 같은 것이라고 생각된다.
 
분명하게 말하지만, 진리는 합리주의의 모험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진리 안에서는 그 어떠한 금지된 것도 있을 수 없다. 진리 안에서 자유할 수 있다는 것은, 곧 하나님의 뜻은 세계 안의 건강한 합리적 일반성마저 끌어안으면서 이를 넘어서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리라.
 
종교와 합리성 그리고 참된 신비주의
 
종교는 변화하는 것들 가운데서 영속성을 탐구하고 확보하려 한다. 하지만 그것은 현실 세계를 설명해내는 가운데 영속성일 때 탁월함을 갖는 것이지, 현실 세계를 제대로 설명해내지 못하면서 고집스럽게 자신들의 주장만 똑같이 되풀이한다면 그것은 독단적이고도 폐쇄적인 감옥 안에 갇히고 마는 자족적 모임일 따름이다. 현실 세계와 동떨어진 설명력 없는 공허함이란 퇴행의 징표에 지나지 않는다.
 
만일 우리의 기독교 신앙이 이 땅의 현실 세계와 동떨어지거나 설득력 없는 한낱 공허한 관념과 추상놀음에 그친다면, 세계 안의 다양한 상황과 이해관계에 처해 있는 사람들에게 어떤 식으로 접근할 수 있는지는 뻔하지 않은가. 결국 "무조건 믿으라"는 접근법으로 나갈 수밖에 없는 한계가 되는 것이다.
 
다만 현실 세계를 설명해내면서도 여전히 남는 소진함이 있을 수 있다. 바로 그 지점에서 합리주의마저 넘어서는 참된 '신비주의' 영역으로 나아가게 된다. 하나님의 신비에는 언제나 세계 안의 합리주의에서조차 설명해내지 못하는 사실에 대한 경이로움이 항상 깔려 있다.
 
이것이 곧 <합리성을 꿰뚫는 신비주의>와 <합리성을 배제한 신비주의>와의 차이, 즉 올바른 신비주의와 저급한 신비주의와의 결정적 차이기도 하다. 사실 우주의 역사와 생명의 진화를 탐구하는 자연과학자들이 분명한 종교적 신앙을 가질 때는 일반인들이 체감하지 못하는 경외감이 더 깊이 깔려 있을 수 있는 것이다.
 
하나님의 진리가 있다면 그것은 현실 세계를 설득력 있게 설명해내는 세계 안의 건강한 합리성과 충돌하지 않으면서, 그것마저 넘어서는 영속적 진리에 속한다. 바로 이 점에서 잘못된 신앙이나 신비주의 혹은 저급한 영성은 걸러질 수 있다. 정확하게 말한다면, 종교는 믿음이 아닌 <깨달음>을 요구한다고 하겠다.
 
(계속 이어집니다.)
 


게시물수 185건 / 코멘트수 491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왜 예수인가 (필독 원함!) (13) 미선 5716 11-04
GIO명상 방법 12단계 (몸기독교가 제안하는 수행 방법 중 하나..) (6) 미선 2365 01-16
교회에 대한 권력비판? 교리비판? 어느 것이 더 유효할까? (4) 미선 1911 12-06
종교운동과 사회운동을 구분 못하는 오류-기존 진보 기독교 비판 (1) (2) 미선이 1903 10-14
몸학과 새로운 기독교 운동 그리고 30년 후의 기독교 미선이 1912 04-11
기존 진보 기독교인들의 <생명평화> 담론에 반대한다! (업그레이드판) (8) 미선이 1998 02-17
성서문자주의 또는 성서무오설 신앙보다 더 뿌리 깊은 고질병은? (9) 미선이 2266 02-02
과정신학에 대한 비판과 민중신학의 신 이해 접맥 미선이 1980 01-13
[예수운동 예배 견본] 새로운 기독교의 <예수운동 예배>를 위하여 미선이 2342 11-28
<새로운 기독교>를 소개하는 전체 안내 링크글 (계속 업데이트 예정) 관리자 6600 11-03
내가 지금 믿고 있는 것은 과연 진리인가 정강길 5991 04-27
"어차피 이러한 기독교로 바뀌게 된다!" (모든 분들에게 고함) (17) 정강길 4323 02-18
새로운 기독교를 위한 조직신학적 성경공부 (신론) (2) 관리자 7159 05-28
새롭고 건강한 21세기 그리스도교 공동체를 위한 신앙선언서 (26) 관리자 6909 05-23
45 한국교회여, 당신들은 선교의 주체가 아닌 선교의 대상일뿐! 정강길 3226 07-27
44 필자가 말하는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과 『미래에서 온 기독교』 정강길 3277 07-04
43 교회에선 가르쳐주질 않는 바울신학의 실체 정강길 3945 06-28
42 우리가 흔히 쓰는 신앙적 언명들의 무기력함과 공허함 정강길 3458 06-19
41 감리교 안에서도 충돌하는 두 개의 기독교 간의 분쟁 정강길 3630 06-11
40 류상태 위원과 나눈 기독교 이야기, 그 첫번째 정강길 3811 05-20
39 한국교회에서 도올의 현재적 행보가 갖는 역할 정강길 3128 05-16
38 위선의 신학, 기만의 목회 (2) 정강길 3674 05-11
37 위선의 신학, 기만의 목회 (1) 정강길 3799 05-02
36 내가 지금 믿고 있는 것은 과연 진리인가 정강길 5991 04-27
35 "기독교, 이렇게만 바뀌면 건강해진다!" (『미래에서 온 기독교』서평) 관리자 3738 04-11
34 ♧ 새롭고 건강한 기독교에 대한 꿈, 『미래에서 온 기독교』를 소개합니다~!!! 관리자 3285 03-29
33 [도올과의 인터뷰] "나는 새롭고 건강한 기독교를 원한다" 정강길 3802 03-27
32 교회여, 하나님 나라와 천당을 구분하라! (1) 정강길 6306 03-23
31 안티기독교, 어떻게 볼 것인가 (2) 정강길 4560 02-19
30 안티기독교, 어떻게 볼 것인가 (1) 정강길 5350 02-13
29 신앙의 혼란이란 어쩌면 축복일지도... (2) 정강길 4023 02-03
28 동네교회 목사님께서 결코 제대로 가르쳐주질 않거나 매우 껄끄러워 하는 질문들 (2) 정강길 4380 12-22
27 종교 위의 종교, <'힘의 과잉'에 대한 숭배>라는 원죄 정강길 3515 12-13
26 <기독운동>의 새로운 전환을 위하여 (2) 정강길 3251 08-25
25 <기독운동>의 새로운 전환을 위하여 (1) 정강길 3432 08-03
24 <새롭고 건강한 기독교>를 위한 하나님 나라 운동 (3) 정강길 3831 07-14
23 ⑥ 문자적 성서해석에서 <사건적 성서해석>으로 (5)-성경공부 교재, 어떻게 할 것인가 정강길 5635 06-14
22 ⑥ 문자적 성서해석에서 <사건적 성서해석>으로 (4)-새롭고 건강한 기독교에 대한 꿈 (1) 정강길 4416 06-14
21 ⑥ 문자적 성서해석에서 <사건적 성서해석>으로 (3)-'성서오류설'을 통한 해석학… (9) 정강길 4729 06-14
20 ⑥ 문자적 성경해석에서 <사건적 성경해석>으로 (2) (1) 정강길 4911 06-14
19 ⑥ 문자적 성서해석에서 <사건적 성서해석>으로 (1) (14) 정강길 8448 06-14
18 ⑤ 교리적 예수에서 <역사적 예수>로 (3) (3) 정강길 5184 06-14
17 ⑤ 교리적 예수에서 <역사적 예수>로 (2) 정강길 6049 06-14
16 ⑤ 교리적 예수에서 <역사적 예수>로 (1) (2) 정강길 4952 06-14
15 ④ 초월신론에서 <포월신론>으로 (3) 정강길 3716 06-14
14 ④ 초월신론에서 <포월신론>으로 (2) (1) 정강길 5450 06-14
13 ④ 초월신론에서 <포월신론>으로 (1) (11) 정강길 5944 06-14
12 ③ 가부장적 기독교에서 <모성애적 기독교>로 (2) 정강길 4083 06-14
11 ③ 가부장적 기독교에서 <모성애적 기독교>로 (1) 정강길 6147 06-14
10 ② 이웃종교에 배타적인 기독교에서 <이웃종교와 함께 가는 기독교>로 (2) 정강길 4087 06-14
9 ② 이웃종교에 배타적인 기독교에서 <이웃종교와 함께 가는 기독교>로 (1) 정강길 5867 06-14
8 ① '무조건 믿어라'의 기독교에서 <깨달음의 기독교>로 (2) 정강길 3923 06-14
7 ① '무조건 믿으라'의 기독교에서 <깨달음의 기독교>로 (1) 정강길 4248 06-14
6 패러다임의 근원적 변혁, 관념적 이원론에서 <현실적 관계론>으로 정강길 4658 06-14
5 전환기의 한국 기독교와 건강한 기독 공동체를 위한 대안찾기 정강길 3338 06-14
4 그것은 과연 <종교개혁>이었나? (1) 정강길 4400 06-09
3 새로운 기독교를 위한 조직신학적 성경공부 (신론) (2) 관리자 7159 05-28
2 새롭고 건강한 21세기 그리스도교 공동체를 위한 신앙선언서 (26) 관리자 6909 05-23
1 새로운 기독교 운동 (3) 정강길 5269 04-23
 1  2  3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