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24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24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보수 근본주의
중간 복음주의
진보 기독교 진영
민중신학 & 살림신학
종교 일반 & 사회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22
어제 356
최대 10,145
전체 3,248,098



    제 목 : '오방 최흥종 목사' 기념길, "이런 목사라면 길을 내줘도 아깝지 않아!"    
  글쓴이 : 미선이 날 짜 : 09-07-13 08:44 조회(9029)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mireene.co.kr/bbs/tb.php/d003/105 




▲ 오방(五放) 최흥종 목사(1880~1966)  
 
"이런 목사라면 길을 내줘도 아깝지 않아!" 

광주 남구에 '오방 최흥종 목사' 기념길 제정...축하행사까지 마련돼 '뿌듯' 
 
 
변하삼
 

지난 6월 서울 강남의 한 교회가 주변 도로 이름을 ‘칼빈길’로 바꾸자고 제안해 주민들의 빈축을 산 것과는 대조적으로, 전남 광주에서 목회자의 호를 따 도로 이름을 붙이고 이를 축하하는 자리까지 마련해 눈길을 끌고 있다.

광주남구청·광주서예협회(회장 이재경)가 후원하고 광주YMCA(이사장 최영관)가 주최·주관한 지난 6월 12일 기념행사는 오방 최흥종 목사(1880~1966)를 기념해 열렸다. 같은 날 남구 방림1동 주민센터 앞 도로는 최흥종 목사의 호를 붙인 ‘오방로’가 지정됐다.

오방(五放) 최흥종 목사는 구한말 광주에서 태어나 일제시대와 근대에 이르는 우리 역사의 격변기 속에서 기독교 운동과 독립운동을 펼치며 성자다운 삶을 산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최흥종 목사는 평생을 어려운 이웃을 돌보고 후진 양성을 위한 교육 사업에 매진해 왔다. 실제로 최흥종 목사는 걸인과 병든 나환자들을 위한 구제 사업을 펼쳤다. 소록도를 통해 나환자들에게 삶의 희망을 열어준 사람도 바로 최흥종 목사다. 또 광주 최초의 청년 야학교 및 여성 야학교·유치원 개설 등의 교육에 남다른 열정을 쏟아 부었다. 이외 에도 광주YMCA 창설의 산파 역할을 한 장본인이 바로 최흥종 목사였다.

오방 최흥종 목사는 독립운동사에도 이름을 올렸다. 3·1만세운동을 주도하다 1년 4개월을 옥고를 치르며 독립운동에 앞장섰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오방 최흥종 목사는 광주지역에서 개화기 광주의 정신적 지주역할로 큰 영향을 미친 인물로 평가 받고 있고 그 이름은 기념사업회를 통해 전승되고 있다.
 
    
 
  ▲ 오방 최흥종 목사를 기념한 '오방로' 기념식이 주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열렸다.(사진제공 광주YMCA)  
 
 
그런 이유에서인지 지난 6월 12일 ‘오방로’ 지정 기념식은 광주남구청이 적극 후원한 가운데 광주YMCA 주관으로 명예롭게 열렸다. 이 기념식에는 지역 정치인들과 주민 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최흥종 목사가 백범 김구 선생으로부터 받은 친필 휘호인 ‘화광동진’(和光同塵)과 오방(五放)의 의미를 되살리기 위해 광주서예협회 회원과 시민들이 함께 대형 붓글씨 퍼포먼스를 펼쳤고 오방 선생의 흉상 기증과, 테이프커팅, 오방로 안내 동판 제막식 등의 행사가 주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진행됐다.

지난 2008년 5월부터 ‘오방로’ 사업을 추진한 광주YMCA는 이 ‘오방로’ 지정과 관련해 해당 관청과 주민들 사이에서도 큰 어려움이 없었다고 밝혔다. 오히려 이날 행사를 후원한 광주남구청은 최흥종 목사가 주로 활동한 지역이 바로 광주 남구의 양림동·방림동·봉선동이었다고 강조하며 최흥종 목사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사업을 벌여나간다는 계획을 밝히고 있었다. 또 광주YMCA는 기념회에 많은 주민들이 참석해 취지에 공감해 줬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광주YMCA 관계자는 “최흥종 목사에 대한 평가는 종교를 넘어 나라를 위한 선각자로 자리 잡고 있다”면서 “광주 시민들은 이 오방로와 최흥종 목사에 대해 큰 자부심을 느끼고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최흥종 목사의 삶을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길을 내줘도 아깝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종편집 : 2009년 07월 07일 (화) 21:15:34 
 
http://www.newsnjo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7935
 
 


게시물수 122건 / 코멘트수 64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복음주의 진영, 어떻게 볼 것인가 (2) 정강길 30692 04-28
[필독] '무조건 믿어라'의 내용에 따른 기독교 분류 정강길 12575 07-02
전체 한국 기독교 신앙을 보는 개괄적 이해 (처음 오신 분들은 필독!!) 미선이 19384 04-21
122 진화론 지지하는 미국연합감리교회(UMC), 지적설계 주장단체는 "오지 마!" (1) 미선 6318 02-05
121 과학에 대한 중간 복음주의 진영의 한계 미선 5844 01-19
120 알리스터 맥그래스, “무신론은 하향세… 결국 신앙이 승리할 것” (2) 미선 8662 12-10
119 기독교도와 동성애자가 서로를 이해하는 방법 (1) 관리자 7899 11-14
118 교리적 다름을 인정하는 종교적 관용성 (1) 미선 9791 08-17
117 세계 최대 기독교 구호 기관 월드비전, 동성애자 취업 허용 관리자 8504 03-26
116 개신교 근본주의와 게임규제 (1) 미선 7295 03-11
115 WCC ‘일치 성명서’, 결국 ‘동성애’ 언급 없이 채택 미선 5700 11-12
114 서경석 목사 “단언컨대, WCC는 이제 끝났다” 미선 6190 11-12
113 WCC, ‘일치 성명서’ 발표 앞두고 동성애 문제로 토론 관리자 5086 11-05
112 WCC 부산총회 준비위 대표 김삼환 목사 “한국 교회 성장, 세계에 알릴 기회” 관리자 5278 11-01
111 감리교 이어 예장통합도 “세습 금지” (3) 관리자 5357 09-13
110 (퍼 온 글) 정현경 교수의 초혼제에 대하여 통전적 신… 6556 09-11
109 “한국교회, 박정희 3선 개헌 기점 보수ㆍ진보 분열” (1) 관리자 5911 08-20
108 美 복음주의권 내에 새 목소리..“동성애를 포용해야” 관리자 5529 08-20
107 무신론자는 모두 신을 싫어할까? 대답은 "NO" 관리자 5142 08-14
106 2020년 세계 기독교인구 '26억명'…유럽·미주↓ 亞·아프리카↑ 관리자 5656 07-23
105 복음주의 관점에서 본, ‘WCC의 타종교 입장’에 대한 비평적 고찰 (2) 관리자 6616 07-21
104 통합총회 “차별금지법, 새 정부 최초 악법 될 수 있다” 관리자 5339 04-12
103 정성진 목사 “WCC 반대하는 건 레드 콤플렉스” 관리자 6044 04-02
102 새 교황 프란치스코, 신학적으론 보수, 경제문제에선 개혁 미선 5261 03-21
101 “세속 성자들 많이 등장하고, 새로운 교회 생태계 만들어 나가야” (1) 미선 6065 11-23
100 한국 신학의 세계화 위한 ‘동서신학포럼’ 창립 (1) 관리자 7398 10-29
99 세계 기독교 양대산맥 WEA-WCC 첫 대화의 장 열렸다 관리자 5349 10-24
98 개신교 주요교단 예장통합, 한기총 탈퇴 미선 6285 09-21
97 “지난 100년… 이슬람은 2배, 무신론은 10배 성장” 관리자 5801 07-18
96 힉스 입자, 창조에 말을 걸다 (3) 관리자 7722 07-14
95 중산층, 사회운동 주체…‘시민신학’ 제기 (1) 관리자 6670 07-01
94 현재의 한국 복음주의 진영을 알 수 있는 좋은 글들 (1) 미선 6934 04-07
93 "기독교인이 가톨릭과 '맞장' 뜨겠다고 했다" 관리자 6210 03-04
92 한국교회 분열의 원인과 연합의 방안 관리자 6088 02-14
91 “개신교 ‘자기보기’ 안 돼” 관리자 6163 12-08
90 "한국교회 부패는 '자기신학' 없기 때문" 관리자 6510 10-29
89 “보수-진보 신학의 주제들, ‘양자택일’ 아니다” (1) 관리자 7006 10-18
88 <뉴스앤조이>가 증발할 뻔 했다! 관리자 10614 09-01
87 예장통합 한기총 탈퇴 운동 본격화 관리자 6452 08-12
86 전세계 교회 분열시키는 동성애에 대한 ‘기독교적 답변’ (1) 관리자 7389 07-29
85 英복음주의 거장 존 스토트 목사 타계 (1) 관리자 7258 07-29
84 '새 시대를 위한 새 신학과 설교' 주제로 신학 심포지엄 개최 (1) 관리자 6922 06-21
83 "한국교회 '제2의 종교개혁'해야" (1) 관리자 7802 06-21
82 이형기 바른교회아카데미, "사역자가 권력 되면서 한국교회가 무너졌다" (1) 관리자 6969 05-26
81 한기총 해체가 과연 답인가 관리자 8276 04-09
80 한기총, 왜 리모델링이 아닌 해체인가? 관리자 6052 04-09
79 “한기총은 불필요 악, 개혁 아닌 해체가 답” 관리자 5870 04-05
78 ‘개신교의 사회적 책임’ 평가 표준 만든다 (1) 관리자 6807 03-17
77 개신교 단체들, "한기총이 해체되야 개신교가 산다" (1) 관리자 6605 03-17
76 필립 얀시가 말하는 미국교회의 미래 희망찾기 (1) 미선이 9584 02-21
75 한국교회 신뢰도 또 추락...기윤실 "한국 교회의 구조적 문제가 원인" 관리자 8875 12-15
74 “종교를 배격하는 과학은 맹목적 신앙만큼 惡하다” (1) 관리자 7559 09-04
73 [펌] 미국 복음주의 몰락 (Richard Gamble) (1) 미선이 10057 07-06
72 과학과 신앙, 양립할 수 있다? 없다? (3) 미선이 10452 11-02
71 “기독교 언론, 서클주의에서 벗어나라” (1) 미선이 7439 08-08
70 손봉호 박사 “땅에선 자본주의, 하늘에선 사회주의” (1) 미선이 8929 07-31
69 목사의 원래 자리 찾기 위해 필요한 법과 제도 (1) 미선이 7383 07-20
68 '오방 최흥종 목사' 기념길, "이런 목사라면 길을 내줘도 아깝지 않아!" 미선이 9030 07-13
67 "예배 중 정부 비판하면 소환됩니다!" 미선이 7192 07-06
66 한동대 총학, 노 분향소 설치 반대 '파문' 미선이 7409 06-03
65 김진홍 목사, '盧전대통령 폄훼' 발언 파문 (1) 미선이 8311 05-26
64 몰트만 박사, “하나님의 정의는 자비입니다” 미선이 8213 05-18
63 서구신학 폐해, 동양과 접목으로 극복해야 (1) 미선이 7093 05-06
62 교리 개혁 없이 교회 개혁은 보이지 않는다 미선이 7101 05-01
61 루터와 칼빈과 웨슬레를 버려야 개혁이 보인다! (1) 미선이 7347 04-27
60 부산장신, 배현주 교수 '조건부 복직' 결정 (2) 미선이 8907 04-21
59 TV 속 목사들, 설교인가 쇼인가? (2) 미선이 7433 04-18
58 '교회 타락 시키는 베스트셀러' 쓴 조영엽 박사···'릭 워렌 목사가 교회 … 미선이 8516 04-06
57 미국, ‘기독교 국가’색 점점 옅어지고 있어 미선이 8937 03-27
56 진화론과 종교는 상호보완적 관계 미선이 8429 03-20
55 촛불교회, 용산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비추다 미선이 8049 03-10
54 "나를 태워 어둠 밝히는 교회 세운다!" 미선이 7301 03-02
53 고통의 현장, 촛불예배로 함께 하라 미선이 7250 03-02
52 복음주의 지성들도 '이슬람 포비아' 망령 미선이 7794 02-20
51 용산참사 추모기도회, "당신의 죽음을 막지 못해 죄송합니다" 미선이 6924 01-27
50 한국교회의 죄를 고발합니다 (2) 미선이 8268 01-14
49 복음으로 포장한 '성공주의' (1) 미선이 7871 01-09
48 "나보고 불쌍하대, 지옥 간다고" 미선이 7588 01-05
47 저명 목회자 등, 성탄 맞아 이웃돕기 나서 (1) 미선이 8451 12-27
46 목사여, 신천지에 이렇게 대응하라 (2) 미선이 8806 12-01
45 기윤실, 한국교회 신뢰도 조사에서 꼴찌로 나와 (3) 미선이 8347 11-22
44 오바마의 등장, 미국 복음주의자들 ‘시큰둥’ (2) 미선이 7620 11-07
43 “동성애 잘못이지만 동성애자 사랑하자” 미선이 8240 10-18
42 "한국 교회에 창궐하는 사이비 과학" 미선이 9334 10-03
41 개신교 진보진영의 한계? (정강길님 칼럼에 대한 반론) (3) 미선이 8938 09-30
40 뉴스앤조이 사기성 모금, 시민단체에 고발당해 (2) 미선이 9478 09-22
39 창조 과학인가? 창조 신앙인가? 미선이 8459 09-22
38 "사회정의 설교했다면 대형교회는 없었다" (1) 미선이 8329 09-20
37 구교형·정연길 목사, '8·15 촛불행진'서 연행 미선이 9207 08-16
36 예수역사학 상식수준에 왜 흥분하는가? (1) 미선이 8524 07-17
35 손봉호 등 사회 원로 "이제 촛불을 내리시오" 미선이 8054 07-01
34 소득세 내는 목사 "아니 이런 혜택까지!" 미선이 8715 06-27
33 여의도순복음교회 예배 참관기, 조 목사 영향력...벗어나 성숙한 교회 될 때 미선이 9265 06-13
32 한국교회, 신자유주의에 감염되다 (김종희) 미선이 8462 05-16
31 이명박 정부가 살 길, 미친 소 수입이 아니다 미선이 7384 05-08
30 “인권문제 말하되 올림픽은 존중하자” 교계, 성화 봉송 저지에 우려 미선이 7882 04-27
29 장로 대통령 당선 이후 교회 정치세력화 가속 미선이 8127 04-27
28 대운하 백지화 위한 '기독교행동' 본격 출범 미선이 7377 04-22
27 KBS시사기획 쌈 나신하 기자 인터뷰, "지금 교회 모습 바람직한가" 미선이 8973 04-19
26 이번에는 KBS, '교회의 정치바람' 다룬다 미선이 7457 04-16
25 [좌담]박득훈·백종국이 말하는 개혁연대와 교회 미선이 8366 04-05
24 [단신] 17개 기독 단체, 기독교정당 행보에 제동 미선이 7934 03-28
23 교회개혁실천연대와 웨신대 산학협정 체결 미선이 9731 03-25
22 바알주의, 한국교회를 위협한다 미선이 9693 03-14
21 한미FTA를 저지해야 할 신앙의 이유 미선이 7629 02-13
20 세금 납부가 세속화? 종교개혁 이전 얘기일뿐! 미선이 8358 02-06
19 "한국교회 타락 주범, 맘몬신앙과 기복주의" 미선이 11286 01-24
18 교회개혁실천연대 공동대표 박득훈 목사 인터뷰 미선이 10408 01-20
17 질문 없고 복종만 있는 교회, 청년 등 돌린다 관리자 9883 01-19
16 복음주의 신학의 모순 (김주범) 미선이 8653 01-04
15 개혁적 복음주의와 에큐메니칼 진보 기독교인들의 신앙적 문법 (구교형) 관리자 8795 12-29
14 복음주의 진영의 통일운동과 그 한계 넘기 정강길 8418 07-06
13 통전적 신학을 위해선 무엇을 어떻게? 정강길 8948 03-14
12 소위 <복음주의>라고 불리는 기독 진영의 한계 (김경재) 정강길 9735 06-06
11 "한국개신교, 무엇이 문제인가?" 정강길 10250 03-02
10 성서, 신비한 암호책이 아니다 (민경식) 관리자 9701 01-30
9 성서, 윤리적이지 않다 (민경식) (1) 관리자 11225 01-07
8 성서, 앞뒤가 맞지 않는다! (민경식) 정강길 11232 12-14
7 [펌] 복음주의와 성경 무오설에 대한 문제 (목창균) 정강길 11658 12-14
6 [펌] 여전도사가 고백한 한국교회의 뿌리깊은 성차별 관리자 9618 11-12
5 [필독] '무조건 믿어라'의 내용에 따른 기독교 분류 정강길 12575 07-02
4 전체 한국 기독교 신앙을 보는 개괄적 이해 (처음 오신 분들은 필독!!) 미선이 19384 04-21
3 문제점 많은 책, 목창균의 『현대신학논쟁』 정강길 10571 07-14
2 [펌] 한국교회의 신학적 정체성 탐구 관리자 11079 06-06
1 복음주의 진영, 어떻게 볼 것인가 (2) 정강길 30692 04-28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