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52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52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화이트헤드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켄 윌버(Ken Wilber)
불교와 심리학
학술번역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403
어제 0
최대 10,145
전체 2,213,293


    제 목 : <병든사회>에서 <기본사회>로의 전환    
  글쓴이 : 미선 날 짜 : 16-09-01 16:05 조회(975)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mireene.co.kr/bbs/tb.php/e002/121 





<병든사회>에서 <기본사회>로의 전환

프랑스의 종교사학자이자 철학자인 프레데릭 르누아르(Frederic Lenoir)는 오늘날 전반적인 <병든 사회>ill-being society의 상태를 진단함에 있어 기본적인 다섯 가지 증상을 언급한 바 있다. 그 다섯 증상이란 다음과 같다.

1) 주체성의 상실과 무기력함
2) 허약한 사회관계망
3) 경제적 빈곤
4) 빈사적인 건강 상태
5) 사회불안

즉, 병든 사회는 바로 이 다섯 요소들이 상호작용하며 만들어내는 것으로 보고 있다.
- 프레데릭 르누아르 지음, 김수진 옮김, 『네오르네상스가 온다』(서울: 생각의 길, 2013), 참조.

물론 이러한 분석 내용은 달리 또 새롭게 전환될 수도 있긴 하겠지만, 적어도 분명한 점은 이러한 증상들을 보일수록 그 사회는 결국 몸삶의 건강성을 잃어버리는 퇴행사회로 전락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어떠한 국가적 지배나 통제가 없이도 자율적으로 운영되는 무정부주의는 성숙한 개인주의자들의 자유로운 연합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 단계는 아직 현재의 자본주의 국가 체제에서 볼 땐 지극히 너무 먼 이상일 뿐이다.

우리 시대가 자본주의 사회를 살고 있다는 건 분명한 사실이지만, 동시에 자본주의 사회를 극복하려는 새로운 노력의 흐름들이 있다는 점도 분명하다.

20세기 소비에트 공산주의 실험은 실패로 끝났지만 그럼에도 현재 진행형으로서 앞서 말한 정글 자본주의가 지니고 있는 폐해들을 극복하고 있는 <복지 자본주의> 사회도 엄연히 실현하고 있는 국가들도 있다.

스웨덴, 핀란드, 노르웨이, 덴마크 같은 북유럽 국가들은 UN세계보고서에서도 나타나듯이 세계 상위의 행복과 자유 국가들로 꼽고 있다.

이들 선진 국가사회의 특징은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투명한 정부 운영과 정치 문화, 복지 사각지대를 찾기 힘든 튼튼한 사회안전망, 기회의 평등을 이끄는 권리 보장, 새롭고 다양한 실험 교육의 도입 등 많은 나라들이 부러워할 만한 여러 장점들을 지니고 있다.

다만 경제학 진영에서도 널리 알려져 있는 <이스털린의 역설>Easterlin’s paradox은 소득이 아무리 증가하더라도 일정 수준 이상으로 행복한 만족감을 증대시키는 데에는 분명한 한계가 있다는 점도 잘 예시해주고 있다.

중요한 것은, <질적인 삶의 성장>이다.

그렇기에 우선은 <병든사회>로 떨어지지 않도록 하는 최소한의 사회적 안전망이 구축되는 <기본사회>Basic Society가 자리할 필요가 있지 않은가 생각한다. 기본사회는 모든 것들이 다 갖춰진 사회라기보다 적어도 인간 생물 종이 살아갈 수 있는 최소한의 기본 여건이 구축된 사회를 일컫을 뿐이다.

병든사회가 병든 몸삶을 자꾸 생산한다. 그렇다면 적어도 살아감에 있어 최소 기본이 될 만한 것들이 구비된 기본사회를 통해서는 좀 더 나은 우리의 몸삶 건강을 상향적으로 끌어올릴 필요도 있을 것으로 본다.

내가 살고 있는 사회란
이미 내 몸의 몸이며
그것은 곧 <공몸>에 해당한다.

공몸이 건강할때 웰빙도 함께 지속가능해지는 것이다.


[관련 글] <공홀몸>으로서의 우리 몸(momm)
http://freeview.org/bbs/tb.php/h002/18






게시물수 82건 / 코멘트수 32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필독] <사회민주주의> 선언 (조원희, 정승일 / 홍진북스) (1) 미선 9499 06-20
(자신의 정치성향 자가진단) 폴리티컬 컴퍼스 모델 설문 (2) 미선이 8512 08-31
사회민주주의(Social democracy) & 민주사회주의(Democratic socialism) (1) 미선이 11094 07-15
정치성향 자가 진단(*자신이 어디에 속하는지 직접 테스트 해보시길~^^*) (7) 미선이 18964 05-18
화이트헤드 철학의 사회학적 용용 개념 : <단위 행태>unit attitude 고찰 정강길 6959 09-21
82 실업 상태 심장병 환자 사망률 50% 높아 (사이언스타임즈) 미선 316 05-03
81 <계급론>에서 <위계론>으로 미선 657 02-07
80 <차이 멸시>와 부정맥 유발 사회 미선 1151 09-07
79 생물사회주의 혹은 지속가능한 <생물사회적 계약>이란? (2) 미선 1124 09-01
78 기본소득 뉴스레터 미선 997 09-01
77 <병든사회>에서 <기본사회>로의 전환 미선 976 09-01
76 투표만으로는 부족하다! <국민권력> 시스템이 필요! 미선 1324 04-13
75 기본소득 포럼 자료 미선 2556 06-02
74 갑을관계 민주화와 비정규직 문제에 대한 대안적 접근 (최병천) 미선 2684 03-08
73 사회민주주의를 소개하는 간단한 동영상과 읽어볼만한 책들 미선 2668 01-15
72 [한국경제 담론의 지형] 경제민주화론 VS 복지국가론, 과연 얼마나 같고 다를까? 미선 2887 11-28
71 나름대로 괜찮다고 할 수 있는 경제정책들 미선 2388 11-26
70 사민주의와 근본주의.. 미선 2662 11-11
69 "기본소득은 일용할 양식이다"-기본소득의 기독교적 검토(강원돈) 미선 3056 09-05
68 <복지자본주의>를 통해 <민주사회주의>로 나아가야 미선 3717 09-03
67 노벨경제학 수상자들도 경제학을 비판하고 있다 / 레디앙 미선 3815 08-27
66 독일의 정치 정당 소개와 정치 문화 (조성복) 미선 3171 08-24
65 <노동> 개념의 한계.. <노동중심성>에 대한 회의.. (1) 미선 4458 06-26
64 새로 나온 정치 성향 테스트입니다. 미선 4973 06-05
63 <사회민주주의 기본소득론>은 가능한가? (2) 미선 3158 04-16
62 <사회민주주의 기본소득론>은 가능한가? (1) 미선 3359 04-12
61 사회민주주의에 대한 오해 미선 4171 04-11
60 "직접 민주주의는 더 좋은 민주주의의 핵심 가치 중 하나" (대담 브루노 카우프만 박… (1) 미선 5057 04-08
59 윤도현 교수의 “사회민주주의란 무엇인가” 강연 후기 미선 4053 02-18
58 왜 사회주의인가? (WHY SOCIALISM?) / 알버트 아인슈타인 미선 4546 01-19
57 기존의 주류 경제학의 한계와 세테리스 파리부스 미선 4347 12-26
56 경제학은 근원적으로 새롭게 변해야 한다! 미선 5194 12-24
55 [BIEN/해외동향] 2013년 비엔 뉴스레터-'브라질' 기본소득 관련 글들 미선 3600 12-21
54 "생존은 기본! 복지는 권리! 세금은 연대!" (1) 미선 3596 12-02
53 살림살이 경제학의 홍기빈 소장 강연 내용과 후기 미선 4058 11-05
52 낯선 진보의 길, 그러나 국민 속으로 들어가는 길 미선 3621 11-01
51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의 분리적 불행의 비극 미선 3629 10-18
50 기본소득론 연구 (3) 기본소득에 대해 더 많이 알 수 있는 자료들 (1) 미선 3868 10-01
49 기본소득론 연구 (2) 그 효과와 장점 그리고 단점 미선 4551 09-29
48 기본소득론 연구 (1) 미선 4360 09-29
47 민주주의를 다시 생각한다.. 미선 3740 09-24
46 <노동 중심성>에서 배제되는 <그림자 노동> 문제.. (2) 미선 5062 09-20
45 [펌] “기회균등에 더해 결과의 평등도 강조” “사회·경제민주화에 가장 적합한 이… 미선 4073 09-02
44 마르크스주의 해석에 대한 강신준 김성구 두 교수의 논쟁 (5) 미선 4932 08-14
43 [펌] ANT 이론가 브루노 라투르 인터뷰 기사 (1) 미선 5454 07-02
42 [필독] <사회민주주의> 선언 (조원희, 정승일 / 홍진북스) (1) 미선 9499 06-20
41 [펌] 마이클 샌델 교수 인터뷰 내용과 독자들과의 토론 내용 미선 4198 06-09
40 (자신의 정치성향 자가진단) 폴리티컬 컴퍼스 모델 설문 (2) 미선이 8512 08-31
39 [초강추!] 한국사회를 너무나 깊고 예리하게 잘 분석한 눈부신 통찰의 글!!! (3) 미선이 5781 11-21
38 사회민주주의(Social democracy) & 민주사회주의(Democratic socialism) (1) 미선이 11094 07-15
37 정치성향 자가 진단(*자신이 어디에 속하는지 직접 테스트 해보시길~^^*) (7) 미선이 18964 05-18
36 美 아르코산티ㆍ日 야마기시…세계 8대 유토피아 도시 (1) 미선이 7502 04-19
35 “부동산 거품 붕괴, 이제 시간문제일 뿐” - 한겨레 (2) 마루치 6859 07-30
34 노동 문제와 활력 넘치는 민주주의: 확장된 자아의 지평을 향하여 (더글라스 스텀) 정강길 5779 04-07
33 나눔 강조하는 새로운 실험, 공동체자본주의 관리자 6582 01-15
32 일상적 권력과 저항: 탈근대적 문제설정 (이구표) 정강길 7350 06-13
31 공동체 화페 (베르나르 리에테르) 정강길 8351 05-17
30 3. 한국사회 진보 100대 과제 만들자 (박래군) (필독~!!) 정강길 6116 02-25
29 2. 권력재편기에 진보세력은 무엇을 할까 (박래군) (필독~!!) 정강길 6055 02-25
28 1. 왜 진보운동의 새로운 기획인가 (박래군) (진보운동가들에겐 필독 권함~!!) 정강길 6164 02-25
27 [펌] 한국과 일본의 미래세대, 동북아시아 평화연대를 위해 하나 되는 길 (김민웅) 정강길 6110 01-07
26 [펌] "<자기해방>으로서의 사회주의야말로 가장 큰 희망" 알렉스 캘리니코스와… 정강길 6175 12-15
25 [펌] 밀턴 프리드먼이 남긴 '惡의 유산' 정강길 7538 12-01
24 [펌] 제국과 다중론은 미국식 자유주의에의 투항 (사미르 아민) 정강길 5875 09-21
23 맑스꼬뮤날레 참관기-고전적 맑스주의냐 자율주의적 맑스주의냐 정강길 6091 09-21
22 [펌] '제국'이 아니라 '제국주의'에 대항하는 노동자계급의 반… 정강길 5908 09-21
21 [펌] 대안세계화와 한국 사회운동 정강길 6597 09-21
20 마르크스를 죽여야 마르크스가 제대로 산다..!! 정강길 6924 09-21
19 [펌] 공산주의와 사회주의의 차이점에 대해 정강길 16380 09-21
18 [자료] 노동의 문제와 활력이 넘치는 민주주의(더글라스 스텀) 정강길 5445 09-21
17 [펌]경제학자 스티글리츠의 '세계화가 가져온 불만-' 정강길 6968 09-21
16 화이트헤드 철학의 사회학적 용용 개념 : <단위 행태>unit attitude 고찰 정강길 6959 09-21
15 [기사] 자살률, 경제성장률.실업률과 밀접한 관련 정강길 7833 09-21
14 현대사회주의론 (김세균) 정강길 7295 09-21
13 [펌] 일상적 파시즘론의 공허함 (이구표) 정강길 6598 09-21
12 [펌] 세계적 석학 경제학자 스티글리츠-버그스텐 논쟁 정강길 6910 09-21
11 [펌] 미국의 제3세계 정책과 군사적 개입 (김세균) 정강길 7668 09-21
10 [펌]월러스틴의 세계체제 분석 - 拔本과 再構築의 변증법 (이수훈) 정강길 8151 09-21
9 [펌] 월드컵의 이면 : 축구공 만드는 아이들 (김선형) 정강길 9069 09-21
8 지구화 시대의 대안적 노동 세계에 관한 구상(강원돈) 정강길 6883 09-21
7 [기사] 세계 경제- 위기의 자본주의 두가지 '동력' (월든) 정강길 6677 09-21
6 [기사]세계 환경 유엔보고서, 지구위기상황 엄중 경고 정강길 6381 09-21
5 [펌] 제국논쟁 : 지구화와 민주주의 (마이클 하트) (1) 정강길 7716 09-21
4 [펌] 경제학 인터뷰 정강길 6472 09-21
3 [펌] 한미FTA, 노무현 정부의 자살인가 이일영 7197 05-08
2 [펌] 새로운 문명과 한국의 사회운동 이시재 6334 05-08
1 문명의 ‘충돌’과 ‘공존’ 이현휘 8314 05-01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