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62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62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화이트헤드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켄 윌버(Ken Wilber)
불교와 심리학
학술번역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142
어제 951
최대 10,145
전체 2,214,779

   [연구]  제 목 : 화이트헤드의 신조어 번역문제에 관한 짧은 논의    
  글쓴이 : 관리자 날 짜 : 06-06-08 07:07 조회(8509)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mireene.co.kr/bbs/tb.php/e006/16 


화이트헤드 신조어에 대한 짧은 논의입니다..
 
 
 
 
들른이 wrote:
>여기 밖에 글쓸 공간이 없더군요. 양해해주시길 바랍니다.
>
>
><궁극의 범주>라는 말은 the Category of the Ultimate의 번역어라기 보다는 the ultimate Category의 번역어에 가깝습니다. 왜냐하면 <궁극의 무엇>이라는 우리말에서 <궁극의>는 거의 형용사적 용법으로 수식하기 위해 사용되는 말이기 때문이죠. 이런 용법은 <최후의 만찬>과 비슷합니다.
> 그리고 정관사 the에 형용사가 붙으면 보통명사가 된다는 영어문법을 강길님도 아실 겁니다. the rich(부자)나 the young(젊은이)가 그 예지요. 따라서 <궁극자>라는 기존 역어에 문제삼을 요소는 없는 것 같습니다. 강길님의 역어인 <궁극>이라는 추상명사의 경우, 그것을 상응할 수 있는 영어단어는 ultimateness 정도가 되지 않을까요. 하지만 화이트헤드가 Ultimateness를 사용하지 않고 the Ultimate를 사용한 이상, 번역하는 데 있어 그러한 단어선택을 존중할 필요가 있습니다.
>
 
 
정강길 wrote:
-물론 들른이님의 얘기는 맞습니다..
the Ultimate는 분명 형용사가 아니라 당연히 명사일테죠..
그런데 이를 보다 정확하게 말한다면
the Category of the Ultimate는 <'궁극적인 것'의 범주>입니다..
사실 저는 이렇게 보고 있는 거였기 때문에 그럴경우 이것은 그냥
우리말에 있어서는 <궁극의 범주>라고 해도 무방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이때의 the Ultimate는 명사로 봐야하겠지만
<-자>로 끝나는 것과 <-것>으로 끝나는 것은 조금 다른 의미라고 봅니다..
아무래도 <-자>로 끝나는 것이 실체적 느낌이 많이 드는 반면에
<-것>은 그보다 좀더 포괄적이라는 얘기지요..<-것>이라고 할 경우에는
여기에는 개념이라는 단어도 대체 가능할 수 있을터입니다..
이른바 <궁극적인 개념의 범주>라고도 읽히니까요..
사실 Creativity, One, Many는
화이트헤드의 철학에서 <한계 개념>들로 설정된 것이니까요..
어쨌든 저는 the Category of the Ultimate를
<궁극적인 것의 범주>로 보았기 때문에
다소 우리말에 있어서는 <궁극의 범주>라고 하는 것도
크게 뜻을 손상치 않을 뿐더러
화이트헤드 자신의 의도-즉, 가급적 실체개념으로 돌아가지 않는 것-에도
충실히 한다고 생각되어 <궁극의 범주>라고 제안한 것이었습니다..
이미 몇분들에게 제가 이에 대해 말씀드렸는데 아직까진 반응이 좋았습니다..
물론 앞으로 또 어떻게 될런지 모르겠지만요..^^;
 
 
 
 
 

>철학사에서 <표상>을 뜻하는 용어는 presentation이 아니라 그 단어에 접두사 RE를 덧붙인 representation입니다. <재현>이라고도 번역하지요. 잘못 알고 있으신것 같습니다. 따라서 presentational immediacy의 기존 번역어인 <현시적 직접성>은 개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의심이 되면, 철학사전이나 영어사전을 찾아보십시요.
 
- presentation은 철학사에서 <표상>으로 쓰기도 합니다..
영어사전 보면 presentation은 철학 진영에선 표상, 관념 등등으로도
쓰인다고 나오는데 제가 사전 잘못 보았나요?^^;
 
8 [철학*심리] 표상(表象), 관념(觀念); 직각(直覺)
 
아마도 representationalism 이 <표상주의>로도 쓰고 있는 점을 생각해서 그렇게 보시는 것 같은데,
presentationism라는 용어도 철학에서는 <표상실재론>으로서도 쓰고 있지요..
[철학] 표상(表象) 실재론 ((지각(知覺) 표상과 실재를 동일시하는 인식론적 입장))
덧붙인다면, presentationism 또한 <표상주의>이긴 한데,
지금 제가 가진 사전(엣센스)을 찾아보니까 presentationism이
철학에서는 <표상주의>로 쓰인다고도 나오네요..^^;
일반적으로 앞에 re-라는 접두어가 붙을 경우, '반복' 혹은 '되새김'의 뜻을 함축하기에
presentation과는 조금 차이가 있다고 봐집니다..
그래서 representation을 <재현>이라고 보는 것일테죠..
 
좋은 의견 감사드립니다..
 

 2003-06-10 09:34:36
 


게시물수 97건 / 코멘트수 68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화이트헤드 철학에 대한 몇 가지 반응들과 편견에 대하여 미선이 6949 06-22
"화이트헤드 철학만이 최고야!"라는 <백두근본주의>에 대한 고찰 정강길 8259 10-25
문창옥 교수가 들려주는 화이트헤드 이야기 (2) 관리자 22467 06-08
오영환 교수가 들려주는 화이트헤드 이야기 (*좀더 쉬운글임) 관리자 9907 11-08
화이트헤드, 그는 누구인가? 관리자 11257 07-15
화이트헤드 철학 용어 해설집 (화이트헤드 강좌 수강생들은 꼭 다운로드 바람!) 관리자 11743 04-23
97 영원한 객체에 대한 질문 (8) 돌담 71 09-09
96 인간 본성의 3가지: 본능, 지능, 지혜 미선 94 08-15
95 화이트헤드의 『관념의 모험』(한길사) 책에 소개된 옮긴이 해제글 (오영환) 미선 135 07-30
94 문창옥 선생님의 『화이트헤드과정철학의 이해』에 대한 질문 (3) 돌담 296 06-17
93 <실험 합리주의>에 대한 이해 미선 979 01-11
92 공허로서의 신 → 적으로서의 신 → 동반자로서의 신 (1) 미선 1897 07-22
91 [발표자료] 지금 여기 인간으로서 ‘살아있음’의 의미 (첨부파일) (4) 미선 2380 06-12
90 화이트헤드의 예술과 교육 이해 미선 3306 05-30
89 화이트헤드학회 춘계학술대회 미선 1969 05-23
88 화이트헤드의 플라톤 철학에 대한 평가 (4) 미선 2460 05-19
87 화이트헤드 철학과 칸트 철학은 서로 반대 도식 미선 1915 04-27
86 새로운 창조는 우주 전체로부터 생기는 것! 미선 1655 03-24
85 셔번의 A Key to Whitehead's Process and Reality 중에서.. 미선 2182 12-22
84 현실적 존재의 합생의 과정과 그 구조 (3) 돌담 2451 12-15
83 PR에서의 시원적 위상(primary phase)에 관하여 (1) 미선 2385 12-08
82 화이트헤드의 신은 모범답안을 가지고 있을까요? (5) 취생몽사 2642 09-20
81 (이성의 기능) 이성의 반대는 피로 -1 (1) 뱅갈고양이 3073 08-02
80 살아 있는 인격과 변환의 범주 (화이트헤드 철학 강좌 노트에서 발췌..) 미선 2869 07-18
79 "니체, 화이트헤드, 로티의 플라톤 넘어서기 비교" (2015 한국화이트헤드학회 학술제) (1) 미선 3261 05-17
78 "철학은 시와 유사하다" 미선 2947 04-28
77 화이트헤드의 과학적 유물론 비판 미선 3404 03-11
76 과학과 철학 미선 2783 03-03
75 부정적 파악, 주체적 통일성의 범주 (7) 돌담 3646 12-19
74 [추계학술제 발표논문] 화이트헤드와 홀로니즘 그리고 몸섭의 이해 (1) 미선 4100 09-28
73 2014년도 한국화이트헤드학회 추계학술대회 (논문 발표) (1) 미선 3687 09-21
72 2014년 한국화이트헤드 학회 봄 춘계 학술제 (1) 미선 4852 05-23
71 화이트헤드 철학 강독 세미나 5월7일(수) 오후7시 시작 (4) 관리자 3869 04-23
70 "자연 법칙 자체도 진화한다!", 질서와 무질서 간의 변주 미선 5729 08-06
69 <물질 원자>에서 <유기체 원자>의 존재로 미선 4782 07-31
68 물질의 꿈 (궁극적 실재는 물질인가? 정신인가? 유기체인가?) (1) 미선 5463 07-11
67 "지식의 체계화는 선박의 방수격실 같은 곳에서 이루어질 수 없다." 미선 4319 07-03
66 화이트헤드가 말하는 철학의 목적과 한계 그러나 안할 수도 없는.. 미선 4473 07-01
65 철학과 과학의 차이 (Metaphysics & Physics) 미선 5566 06-21
64 화이트헤드 철학 기초 입문 강좌 안내 (4) 관리자 4600 04-30
63 "몸학, 화이트헤드 철학의 몸삶 적용 이론" 한국화이트헤드학회 학술대회 (1) 미선 4955 04-30
62 한국화이트헤드학회 추계학술대회 다녀왔습니다. 미선 5444 10-21
61 한국화이트헤드학회 춘계 학술대회 다녀왔습니다. (1) 미선 5038 05-21
60 화이트헤드와 니체 사상 간의 비교 연구 (문창옥) 미선 5613 04-24
59 『관념의 모험』(Adventures of Ideas) “제4부 문명론적 관점에서”, “제17장 아름다움” 번… (1) 윤집궐중 6504 12-26
58 화이트헤드와 들뢰즈 철학의 차이 미선이 7945 09-21
57 도올의 화이트헤드 종교관 평가에 대한 고찰 미선이 6198 09-09
56 화이트헤드 철학에 대한 몇 가지 반응들과 편견에 대하여 미선이 6949 06-22
55 유물론과 진화론은 함께 갈 수 없다! 미선이 6956 06-17
54 한국 화이트헤드 학회 춘계 학술대회 맡은 글 미선이 6419 05-29
53 “화이트헤드와 유럽철학”, 한국화이트헤드학회 제15회 정기학술대회 미선이 5911 10-23
52 GIO사상한 : 화이트헤드와 윌버의 접속과 그리고 포월 정강길 8772 02-21
51 기독교 신학의 내적 딜레마에 대한 과정사상의 응답(김희헌) 정강길 6762 02-21
50 과정철학과 한국사상 (문헌 목록들) 정강길 8360 02-08
49 과정철학과 화엄불교의 세계사유(김진) 미선이 9169 06-13
48 이번 한국화이트헤드학회 학술대회를 다녀와서 (본인의 후기 논평) (4) 정강길 8704 05-20
47 한국화이트헤드학회 2009년도 정기학술대회 (5월16일) (1) 정강길 5715 05-09
46 알프래드 노스 화이트헤드 다시보기 (이세형) (2) 미선이 7312 03-02
45 화이트헤드 형이상학의 난제 해결 모색 (과정과 실재의 잃어버린 제6부) 정강길 7241 11-11
44 백두가 '과학과 근대세계'에서 언급했던, <종교>에 대한 유명한 구절 정강길 7257 03-09
43 화이트헤드, 『사고의 양태』Modes of Thought 오자 교정 목록 (2) 정강길 7763 02-07
42 화이트헤드의 눈에 비친 기존 기독교와 그 신학 정강길 7696 12-27
41 God and the World (A. N. Whitehead's PR, Chapter II of Part V) 관리자 10669 12-27
40 The Function of Reason (A. N. Whitehead) 관리자 13826 12-27
39 현대의 양자물리학과 화이트헤드 철학을 비교논의한 최신서 2권 정강길 7891 11-11
38 〈오류〉Error와 합리주의의 모험 (1) 정강길 7513 11-11
37 〈자연주의적 유물론〉에서 〈자연주의적 유신론〉으로.. (2) 정강길 8475 11-11
36 [기사] “과정사상은 지식의 파편 녹이는 용광로” (존 캅 인터뷰) 관리자 7672 11-11
35 [기사] “병든 현대문명 치유할 대안 제시” 관리자 6719 11-11
34 2004년 5월에 있었던 '제5차 국제 화이트헤드 학술 대회 소개글' 정강길 10795 11-11
33 제8차 한국화이트헤드학회 학술발표자료 관리자 7471 11-11
32 불교와 화이트헤드 철학의 同異點 (장왕식) 관리자 7306 11-11
31 [책] 레클레어의 『화이트헤드 형이상학 이해의 길잡이』(이문출판사) 정강길 7370 11-11
30 [책] 화이트헤드 교육철학에 관한 국내 연구저서 정강길 7611 11-11
29 사변철학의 이상과 화이트헤드 철학 흠집내기 정강길 7026 11-11
28 화이트헤드에 종종 가해지는 비판들과 그 반론 정강길 6489 11-11
27 [서평] 1991년에 도올 김용옥이 『과정과 실재』에 대해 썼던 매우 재밌는 서평 정강길 10398 11-11
26 Thomas E. Hosinski의『화이트헤드 철학 풀어 읽기』(이문출판사) 정강길 7504 11-11
25 [책] 문창옥 『화이트헤드 철학의 모험』 통나무 2002 관리자 7143 11-11
24 베르그송과 화이트헤드 그리고 지성의 오류에 대한 참고 정강길 7543 11-11
23 화이트헤드 철학의 좋은 점은.. 정강길 7120 11-11
22 형이상학과 존재론의 차이에서 본 하이데거와 화이트헤드 정강길 8349 11-11
21 화이트헤드 철학에 대한 명백한 곡해 사례들~!! 정강길 6999 11-10
20 오영환 교수가 들려주는 화이트헤드 이야기 (*좀더 쉬운글임) 관리자 9907 11-08
19 "화이트헤드 철학만이 최고야!"라는 <백두근본주의>에 대한 고찰 정강길 8259 10-25
18 God and Creativity 정강길 6341 10-08
17 과정사상의 신개념에 대한 난제 해결 모색 정강길 7196 10-08
16 화이트헤드 철학의 신조어 번역 문제에 대한 몇 가지 생각 정강길 7446 10-08
15 <이행>transition에 대한 새로운 분석 정강길 6730 10-08
14 strain-locus, presented locus, presented duration 정강길 7282 10-08
13 세기연이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진출(?)하여 모임을 가집니다~!! 관리자 7545 07-24
12 화이트헤드, 그는 누구인가? 관리자 11257 07-15
11 문창옥 교수가 들려주는 화이트헤드 이야기 (2) 관리자 22467 06-08
10 chair-image & real chair 정강길 10051 06-08
9 aboriginal potentiality 정강길 6962 06-08
8 universals and particulars & description 정강길 7461 06-08
7 화이트헤드의 신조어 번역문제에 관한 짧은 논의 관리자 8510 06-08
6 상상과 양심 그리고 명제적 느낌 정강길 7087 05-06
5 모든 언명은 그 어떤 형이상학을 전제하고 있다.. 정강길 7709 05-01
4 화이트헤드의 자연주의적 무신론 해석 정강길 7407 05-01
3 [펌] 문창옥의 『화이트헤드 과정철학의 이해』에 대한 서평 최종덕 8804 05-01
2 "병든 현대문명 치유할 대안 제시" (1) 정강길 8822 04-23
1 화이트헤드 철학 용어 해설집 (화이트헤드 강좌 수강생들은 꼭 다운로드 바람!) 관리자 11743 04-23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