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308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308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자유토론광장
문화 예술 Cafe
생활 나눔 Cafe
책과 이야기
Sayings
한 줄 인사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2,939
어제 2,352
최대 10,145
전체 3,395,336



    제 목 : 회개와 사랑 안에서 풀리기 시작하는 역사의 수수께끼    
  글쓴이 : 통전적 신… 날 짜 : 23-02-15 18:39 조회(565)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mireene.co.kr/bbs/tb.php/f001/4039 


이 글은 조직신학자 김균진 교수님(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 명예교수)의 저서 <기독교 신학 5권: 종말론> 중에서 일부 내용을 발췌한 것입니다.

 칼 마르크스는 기독교 종말론이 역사의 목적으로 제시하는 하나님나라를 공산주의 사회로 대체한다. 역사의 목적은 공산주의 사회의 실현에 있다. 공산주의 사회의 실현이 역사의 종말, 곧 목적이다. “기독교의 인간적 기초”는 공산주의 사회를 통해 실현될 수 있다. “역사의 해결되지 않은 수수께끼”, 곧 하나님나라는 하나님과 종교 없는 공산주의 사회에서 실현될 것으로 그는 기대한다. 그에게 공산주의 사회는 “역사의 수수께끼가 해결된 사회”다.

 마르크스가 제시하는 역사의 목적, 곧 공산주의 사회는 사실상 성서가 이야기하는 하나님나라다. 유대인 태생으로 개신교회 신자가 된 마르크스는 신구약성서를 잘 알고 있었다. 따라서 마르크스의 공산주의 이론의 뿌리는 성서가 증언하는 하나님나라에 있다. 그러나 마르크스는 하나님 없이, 기독교 종교 없이 하나님나라를 이루고자 한다. 이것은 하나님 신앙을 통해 역사의 목적에 이를 수 있다고 보는 기독교 종말론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할 수 있다. 이보다 더 심각한 도전은 없을 것이다. 이에 대해 기독교 종말론은 질문하지 않을 수 없다. 인류는 하나님 없이 역사의 목적을 이룰 수 있는가? 하나님 없이 이상적인 세계에 도달할 수 있는가?

 그런데 1917년 러시아 혁명 이후로 인류가 경험한 공산주의 사회는 마르크스가 기대하였던 것과는 전혀 다른 사회였다. 그것은 모든 소유를 함께 나누고, 모든 사람의 자유와 평등과 존엄성이 보장되는 사회가 아니라 무서운 독재사회였다. “계급 없는 사회”가 아니라 공산당원과 인민 간의 철저한 계급사회였고, 공산당원의 특권사회였다. 빈부 차이가 없고 굶주림이 없는 사회가 아니라 수많은 인민이 굶주림과 영양 결핍과 질병으로 죽음을 당하는데, 당수와 당원들은 비만증을 염려하는 사회, 인간의 기본 권리인 거주 이전의 자유마저 박탈된 사회였다. “인간이 인간에 대해 가장 높은 존재”가 아니라 “위대하신 영도자 동무”의 위대한 목적을 위해 얼마든지 희생당할 수 있는 “목적을 위한 수단”에 불과한 사회임을 우리는 지금도 눈으로 보고 있다.

 마르크스의 꿈이 실패로 끝난 근본 원인은 인간의 본성을 깊이 성찰하지 못한 점에 있다.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욕구는 자기의 생명을 유지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그는 자기의 이웃을 희생시킬 수 있고, 소유에 소유를 쌓고자 하는 이기적 본성을 가지고 있다. 누구를 막론하고 인간은 이기적 본성을 버릴 수 없다. 성서에 의하면 “만물보다 더 거짓되고 아주 썩은 것은 사람의 마음”이다. 이 썩은 마음, 곧 죄의 본성은 무산 계급자도 벗어날 수 없다는 사실을 마르크스는 충분히 고려하지 않았다.

 자본주의 체제 역시 역사의 목적에 이를 수 없다는 사실을 우리는 지금 눈으로 보고 있다. 끝없는 경제성장과 더 많은 돈을 최고의 가치로 꼽는 자본주의 사회는 목적이 없는 사회, 곧 맹목적인 사회다. 결론적으로 자본주의도 공산주의도 진보주의도 역사의 수수께끼를 풀 수 없다.

 문제의 뿌리는 인간 자신에게 있다. 그렇다면 문제의 해결도 인간에게서 시작되어야 한다. 먼저 인간의 악한 본성이 변화되어야 한다. 아무리 좋은 사회제도와 질서를 세운다 해도, 인간의 이기적 본성이 변하지 않는 한 역사의 수수께끼는 풀리지 않을 것이다. 그러므로 예수는 산상설교에서 우리 인간의 본성의 변화를 요구한다.“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 완전하신 것 같이 너희도 완전하여라.”(마태복음 5장 48절)는 말씀은 너희들의 악한 본성을 버리고 하나님의 “완전한 사랑”의 본성을 취하라는 것이다. 근본적으로 우리의 이기적이고 악한 본성이 하나님의 신적 사랑의 본성으로 변화되어야 한다.

 하나님의 완전하심은 자기를 희생하는 무한한 사랑에 있다. “역사의 목적”, 곧 역사의 수수께끼는 끝까지 “자기의 것”을 챙기는 인간의 이기적 본성이 하나님의 완전한 사랑으로 변화될 때 풀릴 수 있다.
 
 마르크스의 공산주의 사회는 하나님의 완전한 사랑을 하나님 없이(!) 법적 제도를 통해 실천하고자 한다. 그런데 법적 제도는 강제성을 띤다. 소유의 나눔이 강제성을 띤 법적 제도를 통해 집행될 때 사랑과 자유가 사라진다. 사람들은 하기 싫은 것을 억지로 하게 된다. 억지로 하는 것은 사랑이 아니다. 그것은 법을 통해 강요된 것에 불과하다. 따라서 그것은 개인의 자유에 대한 억압으로 느껴진다. 역사의 목적은 강요와 억압을 통해 이루어질 수 없다. 법적 구속력을 가진 제도와 질서는 인간의 본성을 억제할 수 있지만, 악한 본성 자체를 변화시킬 수는 없다. 물론 인간의 악한 본성을 제어하는 법적 제도와 질서도 필요하다. 그러나 “역사의 풀리지 않은 수수께끼”는 인간의 악한 본성이 하나님의 “완전한 사랑”으로 철저히 변화될 때 저절로 풀릴 것이다. 그것은 자유로운 사랑을 통해 가능하다. 이 길 외에 어떤 다른 길이 있을까?

 20세기에 등장한 혁명의 신학, 해방신학과 민중신학은 불의한 사회 제도와 구조를 변혁함으로써 보다 더 정의로운 세계를 이루고자 하였다. 물론 이것은 필요한 일이다. 불의한 제도와 사회 구조는 변화되어야 한다. 이와 동시에 하나님의 정의로운 세계는 인간에게서 시작되어야 한다. 이기적인 인간의 본성이 무한한 사랑이신 하나님의 본성으로 변화되어야 한다. 이것은 결코 인간의 신격화를 뜻하지 않는다. 인간은 아무리 노력해도 하나님과 동일한 존재가 될 수 없기 때문이다.

 세계의 거의 모든 국가들은 부유층에서 더 많은 세금을 거두어 가난한 사람들의 복지를 꾀하는 조세정책을 통해 보다 나은 세계를 이루고자 한다. 그러나 여기에는 부작용이 따른다. 부유층에게 더 많은 세금을 요구하면 자본과 기업을 외국으로 옮기고 새로운 투자를 꾀한다. 이리하여 국가경제가 위축되고, 실업자와 신용불량자가 양산된다. 이것은 좌파 정부가 통치하는 모든 나라의 공통된 현상이다. 이 같은 현상의 원인은 인간의 이기적 본성에 있다. 모든 문제의 뿌리는 “만물보다 더 거짓되고 아주 썩은” “사람의 마음”에 있다(예레미야서 17장 9절). 그러므로 하나님나라의 역사 목적은 “사람의 마음”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 “만물보다 더 거짓되고 아주 썩은” 인간의 마음이 “그리스도 예수의 마음”으로(빌립보서 2장 5절) 변화되어야 한다.

 그러나 자기의 생명 유지를 기본 욕구로 가진 모든 인간의 본성이 하나님의 완전한 신적 사랑의 본성으로 변화된다는 것은 불가능하지 않은가? 부자 청년처럼 “네가 가진 것을 모두 팔아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라”는 예수의 마지막 권고를 거부하지 않겠는가? 모든 인류의 본성이 변화되어 하나님나라가 이루어진다는 것은 유토피아적 공상이 아닌가?

 물론 이것은 까마득한 일로 보인다. 그러나 이 길밖에는 다른 길이 보이지 않는다. 교육도 필요하고 인간의 양심과 도덕성의 개발도 필요하다. 민주주의 제도와 엄격한 법질서도 필요하다. 그러나 교육을 통한 양심과 도덕성의 개발, 사회 제도의 개혁은 인간 본성 속에 깊이 숨어 있는 사탄의 세력을 극복하기에는 역부족이다. 민주화가 이루어져도 인간의 이기적 본성은 변하지 않는다. 루터가 말한 것처럼, 그리스도의 죄 용서를 받고 세례를 통해 “새 피조물”로 다시 태어난다 해도 인간의 자기중심적 본성은 없어지지 않는다. 이것은 인간이 벗어날 수 없는 한계상황이다.

 그러나 우리가 성령을 통해 “새로운 영”과 “새로운 마음”을 가질 때, 우리의 자기중심적 본성은 힘을 잃어버린다. “죄의 몸을 죽여야 한다.”는 로마서 6장 6절의 말씀에서 “죄의 몸”은 인간의 죄악 된 본성을 가리킨다. 이 본성을 “죽인다”는 그리스어 ‘카타르케오’(καταργ&#941;ω)는 “파괴하다”, “무력하게 하다”, “제거하다”, “멸하다”를 뜻한다. 히브리서 2장 14절은 이 개념을 다음과 같이 사용한다. “죽음의 세력을 쥐고 있는 자 곧 악마를 멸하시고….”

 그리스도께서는 십자가의 자기희생을 통해 인간의 죄악 된 본성을 꺾으셨다. 이것을 믿고 성령을 받을 때 인간의 죄악 된 본성은 힘을 잃어버린다. 그것은 남아 있지만, 힘을 쓰지 못하게 된다. 힘을 쓰지 못하는 상태에서 인간의 죄악 된 본성은 성화의 과정을 통해 차츰 하나님의 본성을 닮게 된다. 어둡게 보이던 사람의 얼굴 표정이 밝아지기 시작한다. 돌처럼 굳은 마음이 부드럽게 변화된다. 더 많이 움켜쥐려고 했던 손을 풀게 된다. “하나님처럼 너희도 완전하여라.”는 말씀을 위시한 산상설교의 계명들은 인간의 본성이 하나님의 완전한 사랑의 본성으로 변화될 수 있음을 전제한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이렇게 말한다. “너희에게 새로운 마음을 주고 너희 속에 새로운 영을 넣어주며, 너희 몸에서 돌같이 굳은 마음을 없애고 살갗처럼 부드러운 마음을 주며…”(에스겔서 36장 26절).

 타락한 인간의 악한 본성이 하나님의 완전한 사랑의 본성으로 변화될 수 있는 첫걸음은 십자가에 달린 예수 앞에서 자기의 죄를 통회, 자복하고 회개하는 데 있다. 자기의 죄를 깨닫지 못하고 이를 자복하지 않는 한 역사의 수수께끼는 풀리지 않을 것이다. 죄를 깨닫고 회개할 때 성령께서 우리에게 오시고, 우리는 “새로운 마음과 새로운 영”을 얻을 수 있다. “너희가 지은 죄를 너희 자신에게서 떨쳐내 버리고 새로운 마음과 새로운 영을 얻으라.”(에스겔서 18장 31절) 회개를 통해 악한 인간은 하나님의 “새로운 피조물”로, “새 사람”으로 변화될 수 있다. 톨스토이는 그 가능성을 보여준다. 회개는 “완전히 새로운 마음의 선물에 이르는 문”이다. 그러므로 예수는 “하나님나라가 가까이 왔다.”고 선포하면서 “회개하라”고 요구한다. 회개하는 사람에게서 “하늘 문”이(시편 78편 23절; 말라기 3장 10절) 열린다. 곧 역사의 수수께끼가 풀리기 시작한다.

 그러나 죄의 세력은 그리스도인들을 계속 자신의 노예로 삼고자 유혹한다. 그리스도인들 속에 숨어 있는 악한 본성을 활성화시키고자 한다. 그리스도인들은 이에 저항해야 한다. 죄의 노예가 되지 않아야 한다. “죄가 여러분의 죽을 몸을 지배하지 못하게 해서, 여러분이 몸의 정욕에 굴복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로마서 6장 12절). “그들의 입에서는 거짓말을 찾을 수 없고,…흠잡을 데가” 없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요한계시록 14장 5절). 각 신자들의 인격과 삶 속에서 “그리스도의 형상”을 볼 수 있어야 한다(로마서 8장 12절; 갈라디아서 4장 19절; 산상설교의 팔복 참조).
 
 “그리스도의 형상”을 보일 수 있는 길은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는 데 있다. 모든 계명의 중심은 무아적(無我的) 사랑에 있다. 무아적 사랑은 무아적 용서와 소유의 나눔으로 구체화된다. 각 사람이 각 사람에게 최고의 가치가 되는 공동체, 곧 “계급 없는 사회”, “형제자매들의 공동체”로 나타난다. 마르크스가 꿈꾸었던 역사의 목적이 여기서 이루어지기 시작한다. 모든 것이 “그리스도 안에서 그분을 머리로 하여” 하나로 통일되는 현실이 앞당겨 온다. 이것을 우리는 세계 곳곳에 있는 그리스도인들의 소규모 공유 공동체에서 볼 수 있다(예를 들어 메노나이트 공동체, 한국 포천의 사랑방공동체).

 성서는 사유재산을 부인하지 않는다. 자기 재산을 다 내어놓고 다른 사람과 공유하라고 명령하지 않는다. 그러나 성서는 소유를 끝없이 비축하려는 인간의 욕망을 경고하고(광야의 메추라기 이야기 참조; 출애굽기 16장 13~21절), 그리스도의 사랑 안에서 소유의 자발적 나눔을 요청한다. “행함이 없는 믿음”, 곧 형제의 고통을 보고도 자기의 소유를 나누지 않는 믿음은 죽은 믿음이다(야고보서 2장 13~26절).

 일반적으로 돈이 많으면 자유로워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돈은 인간을 자기의 노예로 만들어버리는 마성을 가진다. 돈에 대한 만족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얻으면 얻을수록 더 많이 갖고 싶어 한다. 그래서 돈의 노예가 되어 버린다. 자유인이 되는 길은 더 많은 돈을 쌓는 데 있지 않다. 자유인이 되는 길은 의롭고 선한 일을 위해 돈을 쓰는 데 있다. 곧 사랑을 행하는 데 있다. 성령이 계신 곳에 사랑이 있고, 사랑이 있는 곳에 참 자유가 있다. “주님의 영이 계신 곳에는 자유가 있다”(고린도후서 3장 17절). 그리스도의 사랑 안에서 이루어지는 자발적 나눔과 용서와 위로와 상부상조 속에서 역사의 수수께끼가 풀리기 시작한다.

 “역사의 풀리지 않은 수수께끼”를 풀 수 있는 궁극적 열쇠는 유산 계급에 대한 무산 계급의 증오와 공산주의 혁명에 있는 것이 아니라 십자가에 달린 삼위일체 하나님의 사랑 안에 있다. 하나님의 삼위일체는 “하나님은 사랑이다.”를 교리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완전한 사랑이신 삼위일체 하나님에 대한 믿음과 희망과 사랑 속에서 역사의 수수께끼가 풀릴 수 있다. 연약한 생명들에게 손길을 내미는 사랑 안에 역사의 목적이 보이기 시작한다. 인간의 힘으로 이룰 수 없는 마르크스의 위대한 꿈이 해결될 수 있는 길은 십자가에 달린 삼위일체 하나님의 사랑 안에 있다. 사랑 안에 “생명”이 있다(요한일서 3장 14절). 생명이 살 수 있는 길은 이기적 욕망과 경쟁과 투쟁이 아니라 사랑에 있다. 갓 태어난 어린 생명도 부모의 깊은 사랑을 통해 살아남는다.

출처: 김균진, <기독교 신학 5권: 종말론>, 새물결플러스, 2020년.

#자본주의  #공산주의
#역사  #하나님나라
#회개  #사랑  #마르크스  #좌파  #마음
#기독교  #종말론
#생명  #독재  #인간
#계급  #공동체
#삼위일체  #십자가
#이기적  #투쟁
#경쟁  #증오  #혁명
#민중신학  #해방신학
#성령  #그리스도
#성화  #돈


게시물수 1,224건 / 코멘트수 2,022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허위 기재로 가입하실 경우 접속 제한 및 오류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관리자 27984 06-16
[알림] 이곳 자유토론게시판에 펌글을 올리시는 모든 분들께..정확한 출처 표기 바람! 관리자 31609 09-13
★ 회원 가입시 유의 사항 (정확한 메일주소 기입 요망) (1) 관리자 102504 07-10
토론(논쟁)이 주는 즐거움과 가치 미선이 37504 01-28
몸학기독교는 '예수'보다 '오류'를 더 섬기는 곳인가요? (12) 미선이 40966 06-14
이곳의 새로운 기독교 운동 포지션 : 기존 기독교 및 안티기독교에 대한 입장 관리자 39745 02-10
★ 이곳에 처음 오신 기독교인이라면 필히 읽어주세요~^.^! 정강길 49742 07-02
[필독] 기독교 전통에 대한 몸학기독교의 입장 (2) 관리자 42348 05-30
[논쟁3] 다비아 정용섭 목사와의 논쟁 (헨리 나우웬과 전통 기독교에 대한 시각차이 논쟁) (12) 미선이 66560 11-28
♣ 지난 날에 썼던 정치 사회 시사적인 글모음 정강길 57085 11-11
[필독] 논쟁(혹은 토론)의 기술 : 참다운 자유토론을 위하여 관리자 53795 04-22
1224 불교의 <제행무상>에 대한 화이트헤드 과정철학의 고찰 미선 530 05-06
1223 내가 생각하는 '공산주의의 실험'이 실패한 이유 통전적 신… 583 02-15
1222 회개와 사랑 안에서 풀리기 시작하는 역사의 수수께끼 통전적 신… 566 02-15
1221 [형이상학] 객체지향 존재론에 대한 단상 / YOUN 미선 1475 12-20
1220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 3주 더..방역수칙은 김우일 1581 06-11
1219 현재 조국사태에서 일부 진보 지식인들이 간과하는 것들 미선 2755 10-04
1218 문명이 야만으로 떨어지지 않으려면.. 미선 3042 08-21
1217 아.. 노회찬... 미선 2914 07-24
1216 치유의 건강사회로 만들어가는 오늘 역사의 주인들 미선 2754 07-24
1215 * 우리의 인지 편향 20가지 총정리 미선 4110 06-19
1214 평화와 마비의 구분 미선 3133 03-09
1213 한자어 민民의 본래 뜻 미선 5081 01-18
1212 새해 다짐, 작심삼일에 그치지 않으려면? (뉴욕타임스) 미선 2846 01-03
1211 더이상 '나는 누구인가'라는 물음에 고민 말자 (1) 미선 3235 09-29
1210 지식의 착각: 생각이 혼자만의 것이 아닌 이유 (Gareth Cook) 미선 3909 09-15
1209 진정한 몸삶의 가치를 찾아나선 가족에게 경의를 표함, 영화 '캡틴 판타스틱' 미선 3159 09-04
1208 "창조과학의 성지이자 진화생물학 없는 카이스트" 미선 3959 07-19
1207 "타인을 견디는 것과 외로움을 견디는 일, 어떤 것이 더 난해한가?" 미선 4095 07-01
1206 "오롯이 나만을 위해서 살아가는 것이 가능할까요?" 미선 2927 06-30
1205 음양오행과 사주명리도 학문일까 미선 5448 06-26
1204 보수에도 성장과 퇴행이 있고, 진보에도 성장과 퇴행이 있다.! 미선 3277 04-20
1203 모든 유권자는 소비자다: 19대 대선 후보의 소비자 정책 총정리 (슬로우뉴스) 미선 2965 04-15
1202 [만화] 테세우스의 배 미선 3916 04-04
1201 <표준새번역 사서> 출판기념회에 초대합니다 한솔이 3137 03-20
1200 <표준새번역 사서>--전통유교를 창조적으로 전복시킨 유쾌한 현대유교 이야기 한솔이 3304 03-16
1199 "진리를 너의 존재로, 정의를 너의 삶으로" (김예슬 선언 서평 - 김진형) 미선 4150 01-02
1198 여성혐오 넘어 젠더 민주주의 외치다 (여성신문) (1) 미선 5189 12-28
1197 비박계와 안철수 국민의당이 합쳐서 반기문을 내세운다면? 미선 3518 12-21
1196 고통스런 주체냐? 행복한 노예냐? 미선 4149 12-11
1195 <다중관점 비교통합력>의 배양 미선 6071 11-23
1194 "최순실 줄 돈은 있어도 '깔창 생리대' 바꿔 줄 돈은 없어요 (카드뉴스) 미선 3729 11-04
1193 <표준새번역 사서> <중용> 1장 한솔이 4939 10-23
1192 <표준새번역 사사> <중용> 해 제 (1) 한솔이 4333 10-20
1191 <표준새번역 사서> <맹자> 제1편 양혜왕(상) 2장 한솔이 3911 10-16
1190 <표준새번역 사서> <맹자> 제1편 양혜왕(상) 1장 한솔이 4767 10-13
1189 <표준새번역 사서> <맹자> 해제 한솔이 3866 10-08
1188 종교 전통의 권위 VS 합리성 미선 3830 10-05
1187 <표준새번역 사서> 논어 1편 2장 (1) 한솔이 4182 10-03
1186 <표준새번역 사서> <논어> 1편 1장 (1) 한솔이 4488 10-02
1185 논어 해제 (1) 한솔이 4904 09-24
1184 대학 2장 (1) 한솔이 4274 09-22
1183 대학 1장 (1) 한솔이 4886 09-21
1182 <표준새번역 사서> <대학> 해제 (3) 한솔이 4546 09-18
1181 <전개체적 관심>을 통해 <지구역적 운동>으로~!! 미선 4038 09-16
1180 즐거운 명절에도 비폭력대화를 활용하시기를..^^ 미선 3497 09-15
1179 <표준새번역 사서> 서문 (3) 한솔이 4367 09-07
1178 대전 대흥동 이슈대안학교 인문학 강좌 안내 한솔이 3903 09-07
1177 [펌] <여성혐오>는 부적절한 단어다! (1) 미선 4407 09-05
1176 여성목사 안수 문제에 대한 나의 솔직한 고백 (1) 통전적 신… 4198 09-02
1175 동물과 식물의 권리에 대해... 미선 4731 08-27
1174 보수적인 여자들도 가부장제의 피해자들이라는 주장에 대한 반론 (1) 통전적 신… 4296 08-26
1173 [썰전-전기세 폭탄의 진실] 개,돼지들은 에어컨 4시간만 켜! 미선 3777 08-22
1172 박형규 목사님 소천 (2) 미선 4104 08-20
1171 미국 민주당 버니 샌더스의 감동적인 패배 연설(전문번역) 미선 4213 08-06
1170 졸업후 겪는 청춘들의 미친 세상, 일등과 일베는 어떤 관계? 미선 4503 06-03
1169 [펌] 능력주의에 뺨맞고 여성한테 화풀이 / 박권일 (1) 미선 4718 06-03
1168 [펌] '숟가락과 컵라면'…한 젊은 청년을 위한 진혼곡 / 손석희 미선 4105 06-01
1167 경제적 가난이 뇌에 끼치는 영향 미선 4259 05-21
1166 강남역 살인사건, 묻지마 범죄일까? (1) 미선 4452 05-20
1165 남자가 남자다워야지? (1) 통전적 신… 4819 05-12
1164 대한민국 전체의 우클릭을 막으려면.. 미선 4156 04-15
1163 여소야대 정국에서 진보 정당의 수정 전략 모색 미선 4158 04-14
1162 <인간 지능>과 <인공 지능>의 근본적인 차이 미선 4941 03-15
1161 인공지능에 대한 공포 연유와 새로운 인간 진화의 선택 미선 4669 03-11
1160 화이트헤드 관련 질문드려도 될까요 (1) 고골테스 5054 02-08
1159 버니 샌더스 “주류 미디어들 똑똑히 보라···‘무’에서 50% 이뤄낸 정치혁명” 미선 4680 02-03
1158 기독교적 시각에서 볼 때 태종 이방원은 훌륭한 인물이 아니다 (1) 통전적 신… 5024 01-12
1157 초자연적인 신 존재 혹은 귀신을 사실로서 믿는 미신적 행태 (2) 미선 5426 01-07
1156 정부 여당이 퍼트리는 '국가비상사태'라는 말의 속내 미선 4549 12-18
1155 [펌] 대한민국이 ‘헬조선’인 60가지 이유를 알려드립니다 미선 5341 12-04
1154 [2015년 하반기 심포지엄] "한국 개신교를 말한다" (한신대 종교와문화연구소) (1) 미선 5625 11-30
1153 신비를 신비로만 남겨두는 것은 지성에 대한 반역일 뿐~! 미선 5411 10-27
1152 경제 파탄의 현실을 직시하기! 교과서 국정화 프레임에 뻐져 들지 않기! 미선 4947 10-18
1151 비정규직 문제, 어떻게 할 것인가? 임금 격차 없는 중규직 해법으로! 미선 6145 10-18
1150 [펌] '교과서 국정화'에 대해 당신이 알아야 할 5가지 미선 5204 10-15
1149 헬조선에 대한 탈출 전략은 있는가.. 미선 7612 10-04
1148 가장 오래된 여성비하 (1) 통전적 신… 4648 09-17
1147 '야동'과 성범죄의 연관성에 대하여 (1) 통전적 신… 5599 07-08
1146 종교를 부정하며 형성된 존 롤즈의 정의론 사례 미선 5132 05-29
1145 [토론회] 사회민주주의, <기본소득>과 <기본사회>를 말하다! 미선 5784 05-29
1144 여성혐오주의에 대하여 - 양성평등을 넘어서 인간평등으로 (2) 통전적 신… 5458 05-25
1143 2015 춘계 한국종교학대회(The 2015 Spring Meeting of KARS) (2) 미선 7212 05-21
1142 대한민국에 '사회민주당'이라는 정당 하나 있었으면.. 미선 5408 04-30
1141 [펌] '성직자 종교'는 필요 없다 (1) 실로암 5473 04-02
1140 연구에 있어서 필요한 여러 도서나 정보를 추천받습니다. (2) Moonlight 5530 02-25
1139 ♥ 새해 복많이 받으시길 기원합니다~!!! ♥ 미선 5257 02-20
1138 이번 박근혜 정부의 연말정산 세법 개정에 대한 비판과 대안.. 미선 5698 01-22
1137 [펌] "나는 샤를리가 아니다, 나는 숨진 경찰관 아메드다" (2) 미선 6095 01-16
1136 기계가 인간의 노동력을 대체하는 시대가 온다! 미선 5896 01-13
1135 삼성, 생명 논할 자격 있나? 백재중 <삼성과 의료 민영화> / 최규진 미선 5893 01-12
1134 이런 제3의 대안 시민정당이 필요하다! 미선 5521 12-25
1133 [펌] 민주화로 태어난 헌재, 기득권 수호 첨병으로 / 한홍구 미선 5626 12-23
1132 현재 선거구제 개편과 개헌 논의에 대한 생각.. 미선 6700 11-04
1131 심리상담사,방과후지도사외12개과정 무료자격증취득안내(모집기간내 신청해주세요) 한교교육원 5703 10-31
1130 홍콩 민주화 시위(일명: 우산 혁명), 어떻게 볼 것인가.. 미선 7615 10-15
1129 탈성장사회, 기본소득이 해법 (주간경향) 미선 5663 10-09
1128 한국 노인복지 수준 50위 현실.. 자기계급 배반의 시대.. 미선 5877 10-03
1127 한국형 대안정당의 미래는 있는가? (김두수) 미선 6046 09-20
1126 남성성과 남성우월주의 그리고 잘못된 군대문화 (1) 통전적 신… 6734 08-06
1125 [펌] 책 안읽는 사회, 무식한 대한민국.. "진지 빨지 말고 책 치워라" 미선 6260 08-04
 1  2  3  4  5  6  7  8  9  10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