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30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30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자유토론광장
문화 예술 Cafe
생활 나눔 Cafe
책과 이야기
Sayings
한 줄 인사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96
어제 254
최대 10,145
전체 2,865,107



    제 목 : [필독] 기독교 전통에 대한 몸학기독교의 입장    
  글쓴이 : 관리자 날 짜 : 07-05-30 13:36 조회(37744)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mireene.co.kr/bbs/tb.php/f001/647 


* 혹시 세기연을 잘 모르거나 피상적으로만 알고 오신 분들에게 말씀드립니다.

엄밀히 말해서 '세기연은 기독교 전통을 부정한다'는 말도 틀린 얘깁니다.
마찬가지로 기독교 전통이라고 해서 무조건 수용한다는 말도 틀린 얘깁니다.
둘 다 틀렸다는 얘기는 어쩌면 둘 다 반은 맞다고 볼 수도 있는 입장인거죠.

보다 정확하게 말씀드리면,
기독교 전통에 대한 세기연의 신학적 입장에 대해
다음과 같이 분명히 하는 바입니다.

세기연은 가능한 기독교 전통을 인정하되
그 어떤 전통도 오류와 비극에는 선행할 수 없다고 보는 입장인 것입니다.

이 지점에서 세기연은 이미 주류 기독교 전통에 대한
해석학적 전제라는 이미 근원적인 오류를 밝힌 바 있습니다.
http://freeview.org/bbs/tb.php/b001/31
http://freeview.org/bbs/tb.php/e001/58
http://freeview.org/bbs/tb.php/b001/13
기독교 전통의 핵심을 이루는 니케아 신조의 형성에 대해서도 마찬가지 참조
정리된 글로서 더욱 상세하게는 『미래에서 온 기독교』(에클레시안) 각 칩터들 참조
 
바로 그래서 세기연은 보다 근원적인 기독교 변혁이 필요하다고 본 것입니다.
그래서 <새롭고 건강한 기독교>를 표방하게 된 것이구요.

물론 세기연은 여기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근거에 기반한 정합적인 반론만 있다면 얼마든지 받습니다.

사실 세기연이 기독교 전통에 대해서 마냥 부정하는 입장이었다면
성육신 같은 교리를 기독교 전통 사상 중에서
가장 탁월한 것으로서 꼽을 이유도 없었을 것입니다.

기독교 신학을 다시 새롭고 건강하게 건설함에 있어
세기연은 기독교 전통을 다시금 새롭게 재해석해내는
'Re-Theology'라고 이미 책에서도 밝힌 바 있습니다.
 
게다가 세기연의 여기저길 잘 찾아보시면 이미 많은 글과 기독교에 대한 앞선 정보들이 있습니다.
특히 그런 점에 있어서 일반적인 보수 근본주의 진영의 기독교 이해들에 대해선
거의 이를 넘어서는 반론 성격의 글들도 많이 올라가 있는 점도 있기에..
행여 보수적인 신학의 입장에 있는 분들이 글을 올리실 때는
이미 나와 있는 이러한 정보들을 한 번이라도 좀 검색해보신 후
조금이라도 탐독하신 다음에 찬찬히 자신의 의견을 올려주신다면 정말 고맙겠습니다..
 
그러니 어줍잖게 어디가서 세기연의 신학이 전통부정이라느니 어떠니 하지 마시고
일단 세기연의 신학적 입장부터 온전하게 제대로 이해해주시길 간곡히 바라는 바입니다.
 

- 관리자 올림
 
 
* 기독교 오리엔테이션 참조
 
 
 
거울 (07-09-02 04:31)
 
전통의 중심인 '성령'에 대한 언급을 찾아볼 수 없군요.

정강길 (07-09-02 04:40)
 
새로운 기독교 운동에 보면 이미 얘기하고 있습니다.
성령은 주관적 추상적인 관념이 아닌 <우리 안에 깃든 하나님의 영>입니다..
그것은 세계 전체와 나의 삶이 가장 합리적으로 고려되는 가운데
나의 삶을 매순간마다 올바른 선택으로 이끄는 <목적의 길(道)>입니다..



게시물수 1,219건 / 코멘트수 2,021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허위 기재로 가입하실 경우 접속 제한 및 오류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관리자 23544 06-16
[알림] 이곳 자유토론게시판에 펌글을 올리시는 모든 분들께..정확한 출처 표기 바람! 관리자 26981 09-13
★ 회원 가입시 유의 사항 (정확한 메일주소 기입 요망) (1) 관리자 97280 07-10
토론(논쟁)이 주는 즐거움과 가치 미선이 32631 01-28
몸학기독교는 '예수'보다 '오류'를 더 섬기는 곳인가요? (12) 미선이 36299 06-14
이곳의 새로운 기독교 운동 포지션 : 기존 기독교 및 안티기독교에 대한 입장 관리자 35069 02-10
★ 이곳에 처음 오신 기독교인이라면 필히 읽어주세요~^.^! 정강길 44414 07-02
[필독] 기독교 전통에 대한 몸학기독교의 입장 (2) 관리자 37745 05-30
[논쟁3] 다비아 정용섭 목사와의 논쟁 (헨리 나우웬과 전통 기독교에 대한 시각차이 논쟁) (12) 미선이 60630 11-28
♣ 지난 날에 썼던 정치 사회 시사적인 글모음 정강길 51702 11-11
[필독] 논쟁(혹은 토론)의 기술 : 참다운 자유토론을 위하여 관리자 47522 04-22
19 [詩]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정강길 6699 07-02
18 [펌] 기독교계 출판의 문제점 (바우로) 미선이 5221 06-23
17 세상은 그저 공하고 여여할뿐인데...................... (1) 징검다리 5245 06-22
16 [펌] 선진국 기독교 쇠퇴 뚜렷 관리자 4976 06-22
15 예수평화탁발순례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관리자 4777 06-20
14 교회 사들여 사찰로 거듭나는 서양불교 돌풍! 관리자 6218 06-17
13 美 종교계 ‘JuBu(유대인 불자)’ 증가 관리자 10256 06-17
12 비노바 바베 예수사람 5051 06-14
11 [펌] 종교개혁자라 불리는 루터의 한계 : 그는 자기 입장에서 말했었다. 관리자 6916 06-10
10 06 기청여름학기강좌 전체안내(6월19일 개강) (1) 윤현경 4687 06-01
9 오늘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2) 명경 6027 05-26
8 아래의 돌맹이님께~ 정강길 5479 05-25
7 십일조, 서원, 조상께 드리는 제사, ???? (1) 돌맹이 6270 05-23
6 21세기 미 강대국의 군사전략에 희생되는 평택 대추리 동영상 관리자 4701 05-15
5 우리에게 이런 법이 있다면 정말로 좋겠습니다.. 정강길 4710 05-04
4 국세청을 고발한다!!! (1) 종비련 5126 04-28
3 축하합니다. (1) 명경 4913 04-25
2 [펌] 부자들의 성녀, 마더 데레사 (채만수) 미선이 16666 04-22
1 [필독] 논쟁(혹은 토론)의 기술 : 참다운 자유토론을 위하여 관리자 47522 04-22
   11  12  13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