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69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69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자유토론광장
문화 예술 Cafe
생활 나눔 Cafe
책과 이야기
Sayings
한 줄 인사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642
어제 657
최대 10,145
전체 2,767,154



    제 목 : 인간 삶의 행복을 위한 다섯 가지 퀼리티 (생존, 생활, 학습, 지혜, 영성)    
  글쓴이 : 정강길 날 짜 : 10-02-21 12:50 조회(6150)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mireene.co.kr/bbs/tb.php/f005/175 




 
 
인간 삶의 질적 향상 순서는 대체로 다음과 같이 나타나는 것 같다.
가장 우선적인 첫 번째는 말할 것도 없이 <생존>의 중요성이다.  
분명히 인류에게는 구조화된 지속 가능한 생존의 조건이 있어야만 할 것이다.
 
생존 다음으로 두 번째는 <생활>의 단계로 돌입한다.
이것은 앞에서 말한 생존의 조건을 보다 일상적으로 마련해놓는 차원인 것이다.  
이는 '살아 있음'에서 '살아 있음'의 일상적인 지속화를 위한 작업인 것이다.  
 
...................흔히 말하는 일반적인 '건강'과 '복지' 마련이라는 개념은 대체로 이 지점까지다.
  
그 다음 세 번째는 정보 지식의 습득이라는 <학습>이 중요하다는 사실에 눈을 뜬다. 
왜냐하면 앞서 말한 그러한 생활의 만족을 좀더 극대화하기 위하여 
공공적 삶의 기술로서 정보 지식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절실히 체감하며 익히고자 하는 것이다. 
 
그리고서 또 다시 가장 중요한 덕목으로 눈을 뜨는 지점이 바로 <지혜>이다.  
지혜란 지식 활용의 궁극적인 길이다. 모든 현실 존재들이 의식을 하든 모르든 간에 불가피하게 
지닐 수 밖에 없는 가장 심층적인 기초 관점의 중요성에 눈을 뜨면서 이를 교정하고자 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한 가지 덧붙일 삶의 퀼리티가 바로 <영성>이다.  
이것은 삶의 과정에 있어 생존→생활→학습→지혜를 체득하는 단계로 나아갈 때 
이러한 발달의 흐름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매순간마다 자신을 추동하는 본성을 뜻한다.
그것의 궁극적 근원은 신으로부터 나온다.
그리고 이는 네 번째 삶의 퀼리티인 <지혜>에 눈을 뜰 때 비로소 <영성>에도 눈을 뜬다고 보여진다.
 
위의 다섯 가지는 그 중요성의 등급에 있어선 모두가 하나같이 몽땅 다 중요하다고 본다.
 
그러나 대체로 생존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생활을 할 수 없고,
생활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지식 습득이라는 학습에 신경쓸 겨를이 없다.
요기까지는 이 같은 순서가 아무래도 있는 걸로 보인다.
 
하지만 세 번째부터는 사실상 몸의 심층 영역에 해당되는데
학습의 단계가 없다고 해서 지혜을 얻는 게 힘든 것인지는 다소 의문스럽다.
물론 정보를 많이 습득한 사람일수록 확률적으로는 그럴 수 있다고도 생각되지만
지혜의 차원만큼은 꼭 세 번째 단계의 전제 없이 도약이 있을 수도 있다고 여겨진다
아마도 그때는 지혜로 말미암아 새로운 지식을 채워넣게 될 것으로 보인다.
 
즉, 지혜는 자신이 어떠한 경험 양태에 놓여 있든 간에
자기도 모를 <직접적 통찰>에서 우발적으로 얻게 되는 그 무엇이다.
나는 그것이 하나님의 축복이요 은혜라고 생각한다.
 
실로 우리가 눈을 떠 보면 하나님은 내 몸의 생존 때에도
몸의 생활 때에도 항상 나와 함께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신은 몸삶의 만족적 퀼리티를 확보할 수 있도록 매순간마다 우리를 추동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들은 이를 발견할 때마다 우리 안에 점점 더 <영성>이 쌓여지게 된다.
 
....................
 
이제 정리해보자.
 
생존의 문제가 해결되면 생활의 문제로 나아갈 필요가 있으며,
생활의 문제가 해결되면 교육의 문제로 나아갈 필요가 있고,
교육의 문제가 해결되면 지혜의 문제로 나아갈 필요가 있겠다.
 
우리는 그러한 지혜를 통해서 또다시 생존과 생활 그리고 교육의 문제를
새롭게 점검하여 보다 건강하고 풍요로운 삶이 되도록 계속 노력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그러한 지혜를 통해서 진정한 영성의 발견과 축적으로
평생 그렇게 우리의 몸삶의 수행을 해야할 필요 역시 있을 것이리라..
 
 
늘오늘 (10-02-21 20:05)
 
‘단계(stage)가 아닌 위치(position)’라는 표현이 우연찮게 떠오르는데,,

비교 항목 사이에서, 상황에 따라 어느 한쪽을 강조할 필요는 인정하지만,
(예컨대, 지식보다 지혜가 필요한 장면이다. 또는, 특정 지식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등등)
지식은 지혜보다, 생존은 생활보다, 낮은 차원(?)이라는 식의 단계설정은 실익이 없어 보입니다.

내가 살아오는 동안, 이 시기는 이 단계, 저 시기는 저 단계라고 구분 지어지는 것도 아니고,
나와 남을 비교해서, 나는 이 단계, 너는 저 단계라고 등급을 매길 수도 없을 테니까요.
그러니까, 개인에 있어서나, 집단에 있어서나, 위의 여러 항목을,
상호 중층적으로 직면하고 간섭하게 되는, 여러 요소들로 파악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입니다. ㅋㅋ^^

말씀하신대로 ‘중요성의 등급에 있어서’ 차이가 없을 뿐만 아니라,
순서에 있어서도, 애매하게 선후를 따질 실익이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
책이나 글을 쓸 때, 순서가 그럴듯해 보이는 장점(?)을 뺀다면,
등급이나 선후를 따짐으로 해서, 위계질서가 조장되는 폐해(?)가 더 문젯거리로 보이니까요. ^^

    
정강길 (10-02-21 21:29)
 
위계가 꼭 나쁜 것만은 아닙니다. 모든 생명들이 똑같은 수평적 가치만 지닌다고 보는
심층생태주의자들은 그런 면에서 인간의 책임성을 그만큼 방치하기도 하는 치명적 모순을 낳기도 하잖아요.

제가 위에서 말씀드린 것들 가운데 적어도 생존의 1차성은 세계 안의
많은 자연 및 문화적 삶속에서 나타날 뿐만 아니라 인간도 결국은
우주 및 자연의 진화 산물이라는 점을 인정할 수밖에 없기에 그러합니다.
생존에서 생활로 나아가지 그 역은 아니었지요. 단지 위치라고 해버리면
그런 점들이 분명하지 않게 됩니다. 물론 윗글에서도 지식과 지혜에서만큼은
꼭 단계인지가 분명치 않다는 점이 있을 뿐 다른 지점에선 분명한 단계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그 단계라는 구분이 마치 칼로 자르듯 되는 건 아니더래도
심리학을 비롯한 기존 학계에서도 어느 정도 인간 발달의 단계를 얘기한답니다.
유아기의 본능과 수학적 사고에 눈을 뜨는 시기, 언어 습득의 시기 등등 말이죠.
여기엔 늘오늘님도 예외가 아닐테죠. 윌버 역시 인간 의식의 발달 단계를 논하구요.
이미 발달 심리학 책들을 보시면 그에 대한 무수한 사례들이 나와 있답니다.

아마도 늘오늘님은 위계 자체에 대한 거부감이 있어서 이처럼 말하시는 것 같은데
꼭 그걸 나쁘게만 볼 필요는 없다고 보여지며, 어느 정도는
그것이 필요하다는 맥락도 있음을 인정할 필요가 있다는 것입니다. 사실상
존재 자체가 수평적 차원과 수직적 차원이 모두 홀로그램화된 홀라키적 차원이니까요.

중요성의 등급은 차이가 없는 수평적 차원일테지만 어느 정도는 단계를 거친다고 봅니다.
왜냐하면 지금까지 인간 진화의 방향이 그러해왔으니까요.
인류는 구석기에서 신석기로 나아간 것이지 그 역으로 간 것도 아니었잖아요.
심려어린 늘오늘님의 코멘트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P.S - 어차피 <정보 지식의 습득>을 의미하기에 <학습>이라고 해뒀습니다.



게시물수 203건 / 코멘트수 153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간단한 식별법] 해로운 종교와 성숙한 종교의 분명한 차이 (1) 미선이 19709 07-05
그가 우리에게.. (이곳은 '짧은 글 긴 여운'의 게시판입니다) 관리자 8743 09-26
203 다시 (박노해) 미선 2692 01-02
202 희망을 만드는 사람이 되라 (정호승) 미선 2771 01-02
201 진정으로 나이를 먹어간다는 것은 미선 2835 11-23
200 정진규 <몸시>, 추억 (몸시 25) 미선 3449 10-17
199 마가렛 휘틀렛의 詩 <서로에게 기대어보기를> 미선 3712 08-03
198 갈릴레오의 편지- 성경구절의 권위 그리고 감각 경험과 필요한 증명 미선 3491 07-16
197 갈릴레오의 손가락 미선 2496 07-13
196 현재(現在)와 몸(momm) 미선 2760 07-05
195 그대는 골방을 가졌는가 (함석헌) (1) 미선 6528 01-02
194 Here are the six pillars of self-esteem 미선 3178 12-29
193 돈벌이 시스템에서 기본사회 시스템으로 미선 3014 12-02
192 중세와 근대의 차이 미선 3508 11-07
191 The Universe is vast (2) 미선 3621 10-12
190 Mysticism, clarification, action (1) 미선 3563 09-17
189 "신은 우리에게 믿음을 요구하지 않는다" 미선 3140 09-10
188 진화 메카니즘의 열쇠 미선 3094 07-10
187 진보의 의미 미선 3670 01-09
186 우리가 남이가?! (1) 통전적 신… 4129 11-30
185 베이스 인생론 (1) 통전적 신… 3885 11-17
184 (펌글) 무례한 한국사회 (2) 통전적 신… 4448 07-30
183 걱정버리기 연습 미선 6007 06-29
182 정치를 딴나라 일로 생각해서 참여하지 않을 경우.. 미선 3827 06-05
181 "그 길이 나를 찾아왔다" / 박노해 미선 4793 02-04
180 (풍자시) 변태천국 (1) 통전적 신… 5016 02-03
179 종교로서의 자본주의 (발터 벤야민) 미선 5231 01-05
178 우리 시대의 역설 (The paradox of our time) (4) 미선 6138 12-27
177 테너, 바리톤, 베이스 (1) 통전적 신… 7990 08-09
176 [詩] 굽이 돌아가는 길 (박노해) 미선 6219 08-08
175 희망 없이 믿음과 사랑을... (2) 미선 4570 08-07
174 이론의 우위를 확보하게 해주는 네 가지 (6) 미선 5081 06-26
173 <생각의 균형>, 절대주의나 상대주의나.. 미선 4490 05-22
172 공부하는 법 (세르티양주) 미선 4175 05-12
171 자유의지를 부정하려면.. 미선 5897 04-24
170 찬양 가사를 창작해봤습니다 (1) 통전적 신… 4339 04-02
169 학교폭력 때문에 가슴이 아픕니다 (2) 통전적 신… 4433 03-14
168 저 다음 주에 선 봅니다 (2) 통전적 신… 4409 03-13
167 <자기제외 논리>와 <자기포함 논리> (2) 미선 4763 03-02
166 잠언 3:5~6 (3) 춘이 4952 03-02
165 일부 과학자들의 착각 - 인간이 기계가 아닌 이유 미선 4342 02-27
164 진화론의 위치 그리고 자연과학과 인문학 미선 4522 02-12
163 가상성(virtuality) 미선 4439 02-02
162 김지하, 몸얼 퇴행의 대표적 사례 미선 4791 12-14
161 지혜의 종국적 소유 형태 미선 4297 12-01
160 폭력 혹은 성장주의도 <힘의 종교>라는 원죄에서 비롯되고 있는 것! (4) 미선 4541 11-24
159 "우리 죄를 위하여 피흘려 돌아가신"의 뜻.. (1) 미선 4908 11-09
158 유신론자든 무신론자든 근본주의자만은 아니어야~! 미선 4282 10-28
157 안병무, 내 인생을 바꿔놓은 신학자 미선 6145 09-17
156 연가시 기독교 미선 4296 09-16
155 우리의 무덤 미선 4213 09-01
154 켄 윌버의 심층 종교와 표층 종교 분류 그리고 형이상학 계통도 (2) 미선 5586 08-28
153 국가도 <몸화> 되어진다! 미선 4377 08-07
152 종교와 과학의 관계 미선 4592 06-19
151 개체분리형 사고와 통전형 사고 미선 4534 06-06
150 진화가 꼭 진보는 아니다! 기독교의 경우도 그러하다! 미선 4586 05-29
149 진정한 진보의 가치란.. (현재의 통합진보당 사태를 보며..) (2) 미선 5359 05-17
148 사물을 분석한다고 해서 사물의 신비가 손상되는 것은 아니다.. 미선 4108 05-14
147 과학자들의 환원주의적 분석 작업이 힘든 이유.. 미선 4658 05-05
146 이번 4.11 총선 결과를 보고서.. (1) 미선 4728 04-12
145 '무신론 어록들(펌글)'을 읽고.. (1) 미선이 5634 03-04
144 사상은 과연 무기력한 것일까? 미선이 4609 03-01
143 이데올로기 / 김형효 미선이 4796 02-16
142 의심을 장려하는 종교 (4) 미선이 5063 02-09
141 이어령식 기독교의 한계 미선이 6687 01-13
140 신앙에도 발달 단계가 있다! 미선이 10080 12-20
139 불법 다단계 피해 사례를 보고서.. 미선이 5169 12-18
138 새 시대의 새 종교를 주창한 함석헌 어록.. 미선이 4907 12-02
137 <확정형 사고>와 <형성형 사고> 미선이 4992 11-30
136 종교란.. 미선이 4522 11-21
135 불교의 무아설과 전초 오류 미선이 5646 11-07
134 이제 세계자본주의를 넘어 점차 민주사회주의를 지향하는 시대로 한 발 딛는.. 미선이 4753 11-07
133 노자의 '무위' 개념에 대한 오류 (2) 미선이 5934 10-31
132 "Occupy Wall Street"를 보고서.. 미선이 4929 10-13
131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과 진천사대인명(盡天命待人事) 미선이 7652 10-04
130 <환원주의>reductionism에 대한 나의 입장 미선이 6556 09-02
129 예수의 몸 이해 (5) 미선이 5474 06-22
128 무소유(無所有)는 비현실적 발상, 차라리 공사유(共私有)로 전환되어야! 미선이 5031 06-18
127 진화심리학적 설명을 보다가.. 미선이 5005 05-26
126 '인간'이란.. (7) 미선이 5184 05-26
125 개념 배우 미선이 4937 05-21
124 종교와 과학의 관계 미선이 5610 04-21
123 어느 이슬람 여성 영성가의 기도문 미선이 5786 03-31
122 하나님이 아니라 <아빠>다 미선이 4977 02-10
121 <화두>에 대하여 미선이 4981 02-10
120 '참나'가 아니라 <참몸>이어야 미선이 5009 02-10
119 현대 복음주의 진영이 그토록 애호하는 로잔 선언문의 모순 미선이 5488 01-29
118 건강한 종교는 방법적 회의주의를 표방한다. 미선이 5846 01-27
117 뇌냐? 마음이냐? (2) 미선이 5891 01-18
116 '공생적 친밀감' 걷어내기 미선이 5599 01-17
115 대인관계를 힘들게 하는 일반적인 오류들 (1) 미선이 6057 01-03
114 기존 기독교의 신앙과 새로운 기독교 신앙의 차이점 미선이 5115 12-30
113 우리가 발견할 수 있는 신 (6) 미선이 5518 12-05
112 Jesus and Buddha The Parallel Sayings (6) 미선이 7722 11-24
111 성프란체스코의 모순 미선이 6468 11-18
110 신에 대한 표기를 바꾸었으면..God에서 Gio로.. 미선이 5669 11-17
109 현재의 자기 삶의 목적과 욕구들을 재정향하기 위한 연습들.. 미선이 5554 11-06
108 고통의 복음The Gospel of Suffering 미선이 5257 10-18
107    천사를 죽인 소년 (만화) (9) 미선이 9214 10-18
106 지식의 대융합 강의 발췌록 미선이 7720 09-19
105 민중신학자 안병무의 통찰 (2) "하나님의 뜻, 역사적 상황 인식, 모세의 결단" (1) 미선이 6596 09-15
104 민중신학자 안병무의 통찰 (1) "예수는 인격이 아닌 사건이다" (1) 미선이 6472 09-15
103 '자유주의 신학'이라는 딱지 (1) 미선이 6831 09-15
102 알수 없어요 (기독교 버전) 노동자 5538 07-30
101 새 기독언론: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노동자 6083 07-13
100 [간단한 식별법] 해로운 종교와 성숙한 종교의 분명한 차이 (1) 미선이 19709 07-05
99 No Vote, No Health! 미선이 5145 05-21
98 뇌를 공부한다는 것은.. (박문호) 미선이 6176 04-12
97 나는 바보인가 봅니다. smallway 5567 04-05
96 과학을 지배하려는 판넨베르크 신학의 오만 미선이 6154 04-05
95 무소유(無所有)란, 약자 우선성의 공소유(共所有)다! 미선이 5837 03-18
94 세기연이 그나마 함께 손잡을 수 있는 이웃종교들이란..? 미선이 5004 03-14
93 진리냐 기독교냐 (3) 정강길 5447 03-02
92 인간 삶의 행복을 위한 다섯 가지 퀼리티 (생존, 생활, 학습, 지혜, 영성) (2) 정강길 6151 02-21
91 폭력에 관한 존재론적 성찰 (4) 정강길 5697 02-15
90 나이를 먹어간다는 건... (7) 정강길 5904 02-04
89 행복(幸福) - Red River Valley smallway 5176 12-09
88 이스라엘 교육부의 신세대 교육방침 / 민희식 교수 smallway 6689 11-22
87 세상에서 가장 씸플한 .... [기독교 약사(略史)] (4) smallway 5710 10-23
86 나의 삶을 결정적으로 좌우하는 3 가지 에너지란 (2) 정강길 5509 09-08
85 일상의 반란 미선이 5100 08-31
84 故 김대중 대통령 빈소에 찾아가 분향하고 왔읍니다. (2) smallway 5552 08-25
83 우로보로스 (1) 미선이 6677 08-03
82 당신의 이름은 몇 개입니까? 미선이 6208 08-03
81 생각대로 움직이는 그림.. 미선이 5269 07-08
80 새로운 진화 (함석헌) 미선이 5475 07-05
79 아름다운 꿈 (18 +) (6) smallway 6020 06-23
78 너무나도 공감되는 스퐁의 어록 하나.. (4) 미선이 5669 06-10
77 신앙과 학문의 통합 (다석 어록) 미선이 7396 05-19
76 내가 정의하는 <위빠사나 수행>이란.. 정강길 5285 05-11
75 자기 안에 천국을 지어라 (스베던보리의 위대한 선물 중에서) 박종렬 6693 04-28
74 눈을 뜨면 보이는 것을.. (2) 정강길 5658 04-20
73 성경, 길트(gilt 금박)의 테두리일까? 길트(guilt, 죄)의 테두리일까? (1) 정강길 6888 04-13
72 장공(長空) 김재준 목사의 10가지 생활 좌우명 미선이 7901 03-27
71 <시> 그리움 Joe 6018 03-13
70 인간적 질환과 해방된 신의 선물, 광기(mania) (4) 생명씨앗 6832 03-12
69 행복 미선이 5503 02-28
68 <시>옛 이야기 (2) Joe 5800 02-17
67 [詩] 너는 약해도 강하다 (신현림) 미선이 5614 02-11
66 지혜로운 삶 (4) 미선이 7310 01-29
65 공부의 본래 뜻 (2) 미선이 11477 01-22
64 새해에는 해방의 물결로 살아가십시오 박종렬 5869 12-31
63 자신의 껍질을 깬다는 것은 죽음을 경험하는 것과 맞먹는 것! (1) 정강길 6023 12-01
62 새로운 생명을 잉태하는 자는 (4) 작은불꽃 5762 09-13
61 생명을 낳으려면 작은불꽃 5648 09-13
60 내겐 매일매일 절대 필요한 3시간 (2) 정강길 6582 07-13
59 창의적 교육을 위하여 미선이 5813 07-01
58 말 잘 하는 사람의 대화 수칙 20가지 미선이 6023 05-18
57 빅뱅 (Big Bang) (2) 정강길 6366 04-30
56 인간은 경쟁한다. 컨설턴트 5756 04-26
55 인문학적 대화 (김영민) 미선이 5807 04-05
54 영성과 몸성 정강길 6861 03-27
53 존재와 생각 미선이 5722 03-20
52 생활 방식 정강길 5585 03-18
51 지혜의 기도문 (1) 정강길 6909 02-12
50 진짜 <후회>라는 것은.. 미선이 8866 01-31
49 니체, 광인의 절규! 정강길 7236 01-21
48 경쟁과 협력 정강길 6748 01-16
47 자유와 구속 정강길 6335 01-16
46 이런 사람이 좋다 미선이 6349 12-03
45 사랑 나무 미선이 5578 11-17
44 신뢰 정강길 5953 10-17
43 고통과 유혹 정강길 5989 10-16
42 '구원'salvation이란 단어의 어원 정강길 8771 09-17
41 '진리는 상대적'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에게.. (1) 정강길 7044 09-17
40 신앙고백문 정강길 8772 09-02
39 <수신제가치국평천하>와 <평천하치국제가수신> 정강길 9215 07-05
38 여성 → 여자 → 여인 정강길 6457 06-16
37 더 깊고 풍요로운 자아를 위하여 (켄 윌버) 정강길 6072 06-10
36 <나와 다름>과 <나와 충돌하는 다름> 정강길 6568 05-31
35 [詩] 깨달음 미선이 6151 05-25
34 역사란? 미선이 6087 05-17
33 인디언들의 십계명 미선이 6452 05-14
32 합리성과 기적 그리고 믿음 정강길 6110 03-26
31 명상 혹은 심리학이 흔히 갖는 오류 정강길 6314 03-23
30 기도나 명상은 비움이 아니다! 정강길 6548 03-06
29 합리주의와 신비주의 정강길 7550 02-25
28 "이 세계는 내 몸의 몸이다" (2) 정강길 6632 01-26
27 "이 세계는 내 몸의 몸이다" (1) 정강길 6733 01-26
26 행복에 이르는 10가지 습관 (실천하면 건강해져요!) 정강길 7259 01-18
25 행복 정강길 6900 01-18
24 선교 미선이 6406 01-17
23 개혁 사각지대 (한겨레 그림판) 관리자 5750 01-02
22 올 성탄은 누구나 따뜻했으면.. 정강길 5700 12-20
21 '무조건 믿어라'의 기독교 (리얼 패러디) 미선이 6792 12-20
20 절망 (詩) 김수영 6080 12-20
19 그리스도교인들이 결론이랍시고 제시하는 정말 하나마나한 말들 (2) 정강길 6519 12-14
18 새로운 기독교의 이름, 신국교?! 정강길 6841 11-25
17 [만평] 언제까지 몰려다니실 건가요? 관리자 6167 11-15
16 어느 그리스도인의 성적 정체성 (1) 현경 6870 11-14
15 진리를 찾게 해주는 역설의 자세 정강길 6141 11-13
14 강자와 약자 정강길 6265 10-24
13 기복신앙 정강길 8857 10-21
12 이 사람을 누가 이렇게.. 관리자 5649 10-09
11 정체성 정강길 5666 10-09
10 침착 정강길 5933 10-08
9 대한민국 중년 아낙의 명절날 신세타령 시조 정강길 6326 10-04
8 평화를 위한 기도를 모을 때 미선이 5963 09-30
7 삶과 수행 (대승기신론2) 미선이 6022 09-26
6 사바가 열반이요 중생이 여래이다 (대승기신론1) 미선이 5621 09-26
5 순수의 전조 미선이 8440 09-26
4 미선이 5814 09-26
3 청춘과 성인 미선이 5897 09-26
2 나의 삶은.. 미선이 6619 09-26
1 그가 우리에게.. (이곳은 '짧은 글 긴 여운'의 게시판입니다) 관리자 8743 09-26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