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58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58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보수 근본주의
중간 복음주의
진보 기독교 진영
민중신학 & 살림신학
종교 일반 & 사회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293
어제 584
최대 10,145
전체 2,670,494



    제 목 : WEA 신학위원장 인터뷰 , “WCC·교황청과 협력하되 복음주의는 더 강화”    
  글쓴이 : 관리자 날 짜 : 11-07-19 06:02 조회(8600)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mireene.co.kr/bbs/tb.php/d004/422 
  LINK 1 : http://www.christiantoday.co.kr/view.htm?id=248532 (1561)


 
토마스 쉬르마허 WEA 신학위원장 인터뷰
 
▲WEA 신학위원장인 토마스 쉬르마허 박사.
최근 세계복음연맹(WEA)은 세계교회협의회(WCC), 교황청과 함께 공동의 문서인 ‘다종교 세계에서의 기독교 증거(Christian Witness in a Multi-religious World)’를 발표했다. 선교의 윤리적 측면만을 다뤘지만, 문서에서 복음주의 교계가 에큐메니컬 교계, 그리고 가톨릭과도 최초로 한 목소리를 냈다는 데 국내 복음주의자들은 무엇보다 주목하고 그 의미에도 관심을 모았다.
 
이에 본지는 이메일 인터뷰를 통해 WEA 신학위원장인 토마스 쉬르마허(Schirrmacher) 박사로부터 이번 문서를 위한 협력에 관해서는 물론, 기독교 커뮤니티 간 협력, 더 나아가 종교 간 협력에 대한 WEA의 견해를 묻는 기회를 가졌다.
 
기독교 공동의 구체적 필요가 이번 협력의 계기
 
먼저 쉬르마허 박사에 따르면 이번 문서 협력이 갖는 의미는 “기독교 공동의 필요에 대한 응답”이라고 요약될 수 있다. 이번 협력이 구체적인 필요에 의한 것임을 강조한 그는, “WEA와 WCC 그리고 교황청은 교파와 교단을 초월해 기독교인들이 마주하고 있는 구체적인 도전에 대응하고자 했다”며 “이 도전은 일부 기독교 선교의 방식이 가짜이며 강제적이라는 비판을 듣고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쉬르마허 박사는 “이러한 비판이 기독교인들에 대한 박해와 반개종법, 많은 이들에 대한 종교자유 제한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은 배경이 WEA가 다른 기독교 커뮤니티들과 함께 ‘진정한 기독교 선교는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가’에 대한 가이드라인으로서 이 문서를 만드는 일에 참여케 했다”고 말했다.
 
그 결과물인 문서에 대해 그는 “그리스도에 초점이 맞춰졌으며 모든 기독교인들에게 어떤 종류의 기독교 증거이든지 이는 그리스도의 모범을 따르는 것이 되어야 함을 권고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타 커뮤니티와 협력할 때 복음주의 신념 더 강화해야
 
이번과 같은 복음주의 밖의 기독교 커뮤니티와의 협력에 대해 쉬르마허 박사는 “WEA는 ‘그들의 말로 말미암아 나를 믿는 사람들’을 두고 하셨던 예수님의 기도(요17:20-21)에 대한 순종으로써 다른 기독교 커뮤니티와 협력하고 있다”며 “기독교인 간의 협력은 세계에 대한 우리의 증거를 보다 강화시키며, 기독교인간의 분열은 이를 약화시킨다는 것이 우리의 믿는 바”라고 전했다.
 
또 그는 “WEA는 이런 협력에 임할 때 ‘온유함과 두려움(respect)으로 우리 안의 소망을 이야기하라(벧전 3:15)’는 성경의 말씀을 따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그러나 쉬르마허 목사는 “WEA는 우리가 협력하려 하는 기독교 커뮤니티들과의 신학적 차이를 인정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하며, “WEA는 협력과 동시에 복음주의의 신념을 유지하고 이를 강화시키도록 하는 사명을 부여받았음을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종교간 협력에서도 기독교 진리 포기는 용납 안돼
 
더불어 이같은 원칙은 타 종교 커뮤니티와의 협력에서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쉬르마허 박사는 “복음주의자들의 두 역할, 즉 복음을 전하고, 기도하고, 선교의 연합과 그리스도의 몸으로서의 일치를 위해 일하며, 도움이 필요한 이들을 지원하고, 치유하고, 교육하며, 세계와 각 나라 정부에 선지자적 목소리를 내는 교회로서의 역할과, 인류의 공공의 선을 이루는 일에 참여해야 하는 세계 시민으로서의 역할을 위해 타 종교와의 교류는 빠질 수 없는 요소”라며 종교 간 협력에 대한 WEA의 기본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협력에 있어서 “기독교 진리에 대한 양보나 타 종교가 믿는 바에 대한 수용이 포함될 수는 없다”고 강조한 쉬르마허 박사는 “기독교의 절대 진리에서 일시적으로든 지속적으로든 물러나게 하는 타 종교와의 교류는 용납될 수 없다는 것이 WEA의 원칙”이라고 전했다.
 
 
 
미선이 (11-07-19 06:07)
 
역시 보수 기독교 진영의 한계가 드러나는 것 같네요.
아마도 갈수록 보수 기독교 장사는 잘 안될 것인데..
다만 아프리카나 남미 같은 제3세계나 신흥개발국 등지에서는 여전히 장사가 잘 되겠죠.
특히 그런 곳에선 오순절성령파는 더욱 잘 될 듯..

하지만 적어도 북미와 유럽은 더이상 접어야 할 듯..
물론 한국의 경우는 그 중간에 있지만 앞으로는 서서히 내리막길로...
결국 종교 변화를 도모하는 흐름들이 더 많아질 걸로 예상됨..



게시물수 479건 / 코멘트수 263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보수 기독교인들의 몇 가지 잘못된 고정관념들 (6) 정강길 40637 08-09
살인자 칼빈의 후예들과 자율성에 반하는 오늘날의 기독교 미선이 17567 06-06
[필독] '무조건 믿어라'의 내용에 따른 기존 기독교 분류 정강길 17040 07-02
보수 기독교인들의 <대중문화에 대한 정죄> 혹은 <대중문화 트집잡기> 정강길 13833 01-27
기독교 제대로 알기 <오리엔테이션> 관리자 15253 11-29
전체 한국 기독교 신앙을 보는 개괄적 이해 (처음 오신 분들은 필독!!) (7) 미선이 15547 04-21
479 ‘서북청년’에 뿌리 둔 한국 개신교의 주류 (한겨레) 미선 1648 04-05
478 “나는 ‘유신 진화론자’ 아닌 확고한 창조론자” (1) 미선 1949 11-24
477 초자연주의를 받아들이는 창조과학자들 (1) 미선이 6322 05-26
476 '그것이 알고싶다'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성폭행 피해자 증언까지 (1) 미선 2177 06-26
475 동성애 문제, 예장합동과 기장 교단 간 문제로 비화? 미선 1884 06-22
474 “국민 10명 중 2명만 개신교 신뢰”…9년간 신뢰도 제자리 미선 2209 03-16
473 개신교인들은 왜 박근혜를 결사옹위하는가 미선 2254 03-16
472 박근혜, '세월호 망언' 목사 초청해 민심 청취 관리자 4373 11-08
471 악과 고통을 용납하는 하나님을 우리가 어떻게 믿을 수 있는가? (5) 미선 7336 03-26
470 ‘동성애’ 치료한다며 “귀신 들렸다” 무자비 폭행 미선 6472 03-08
469 "보수화된 한국 개신교, 다른 기관과 연합활동 필요" 미선 7227 12-16
468 우익 크리스천들이 기독교를 파괴하는 10가지 방식 미선 7756 10-08
467 리처드 도킨스, "미국에서 무신론자 증가해 기쁘다" (1) 미선 9802 06-11
466 캐나다연합교회 女사역자 "나는 무신론자" 황당 고백 미선 8776 06-11
465 늙어가는 기독교, 미국의 종교 공식<미국=기독교> 깨진다 미선 11627 05-21
464 미국 내 무신론과 이슬람은 증가하는데 기독교는 급감 미선 7318 05-17
463 ‘종교 떠난’ 미국인, 2012~2014년 사이 750만 급증 (2) 미선 8815 03-18
462 영국성공회 유명 女 복음주의자 ‘커밍아웃’ 미선 7352 02-10
461 창조·심판 믿는 기독교인, 30년간 21·15% 감소 미선 8613 02-06
460 '무신론 실험' 美 목회자, 결국 "하나님 없다" 선언 (1) 미선 11877 01-03
459 “영화 쿼바디스 상영 말라”…기독교계 ‘조직적 압력’ 드러나 미선 9311 12-15
458 보수기독교에 무릎꿇은 박원순 서울 시장 미선 8784 12-09
457 '12월 전면전, 하나님 계시'... 기독교 몹쓸 예언, 왜 퍼지나 관리자 9670 11-14
456 성추행 전병욱 목사, 4년 만에 노회 재판 회부 관리자 8728 10-19
455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 ‘세월호 참사’ 설교 논란 관리자 10258 06-02
454 안산 기독교대표들, 한기총 조 목사 세월호 희생자 폄하발언 반발 관리자 10175 05-25
453 개신교 왜? 조광작 발언 이어 오정현 목사 ‘정몽준 아들 두둔’ 논란 관리자 10272 05-25
452 개신교 미뤄진 '담임목사 세습 금지' 관리자 10724 03-26
451 "개신교에 대한 부정적 보도 많다고?" 관리자 10793 01-30
450 미국인 60%가 진화론 신봉, 유신론적 진화론도 24% 미선 10582 01-08
449 보수 기독교계, 정의구현사제단 일제히 비판 관리자 10286 11-30
448 “WCC의 추진력, ‘초혼제’로 멈춰… 내부 비판도 직면” 미선 10103 11-12
447 WCC의 새 ‘선교-전도선언서’ 발표에 즈음하여 미선 12208 11-12
446 “종교혼합주의, 성경 권위와 신앙 기초 허물어뜨려” 미선 12314 11-12
445 “WCC, 동성애자 인권만 중시하고 北 주민 인권 도외시…” 관리자 10898 11-05
444 WCC 부산총회 개막, 반대운동도 가열 (1) 관리자 11423 11-01
443 기독교, 박정희 전 대통령 추모할 만한 근거 없어 관리자 10274 11-01
442 [기독교 안티] 대응 어떻게… 의심받거든 화내지 말고 대답하라 관리자 10191 10-19
441 [기독교 안티] 등 돌리는 이유… 누가 기독교에 돌을 던지나 관리자 10339 10-19
440 기독교가 진리라면 왜 그리스도 이름으로 수많은 악행과 비리가 저질러집니까? 관리자 10715 10-19
439 왜 기독교는 유일한 진리라고 주장합니까? 다른 종교에는 구원이 없다고 하는 것은 독선 아닌… 관리자 9202 10-19
438 영국, 비기독교 국가 넘어 반기독교 국가 (1) 관리자 10541 10-15
437 진화론·다원주의 등 ‘反기독교적 세계관’, 어떻게 극복할까 관리자 10787 10-15
436 美 무신론단체 창립자 “난 보수적 기독교인이었다” 관리자 10375 10-03
435 "예수 천국, 불신 지옥? 신을 '찌질'하게 만드는 말" (2) 관리자 11370 09-23
434 유사종교화되는 무신론 '하나님 없는 교회' 확산 관리자 10533 09-23
433 대부분의 개신교 교단에서 신도들이 급속히 줄고 있어 관리자 10310 09-13
432 '예수재단' 김조광수 결혼무대 난입…"종교의 이름으로…" 관리자 10864 09-08
431 ‘희망의 신학자’ 한국의 갈 길을 말한다 (2) 관리자 11452 08-20
430 "십일조 안내면 교인 자격 박탈" 개신교 논란 (2) 관리자 11057 08-13
429 미국의 종교 지형 보수에서 진보로 서서히 변화 관리자 11680 08-06
428 “기독교계 구호단체라도 직원에게 종교강요 못 해” 관리자 10467 08-02
427 한국기독교보수교단협의회, "WCC 부산총회 철회하고 김삼환 대회장 사퇴하라" 관리자 11344 08-02
426 교회와 성도, 종교 다원주의 맞서 기독교 복음만이 진리임 말할 수 있어야 관리자 10679 07-29
425 개신교 목사인 전 동성애를 혐오하지 않습니다 관리자 9881 07-23
424 기독교 밖에도 하나님의 구원이 있다는 WCC, 이를 옹호하는 김삼환목사와 국민일보 (1) 미선 13759 07-19
423 "한국기독교, 대형교회 모델로 세습 무차별 확산" 관리자 11785 07-04
422 보수 기독교 단체, '동성애 조장 도덕 교과서' 수정 촉구 성명 발표 (1) 관리자 10388 07-02
421 기독교 국가가 껴안은 동성결혼… 미 ‘성소수자 보호’ 획기적 진전 관리자 12486 06-28
420 미 연방 대법원 "동성 결혼 차별은 법에 위배" 관리자 11449 06-28
419 이요나 목사 "기독교 반대해도 언젠가는 동성애 차별금지법 통과될 것" 전망 관리자 11041 06-26
418 美 기독교 단체 '동성애 치료, 무지의 소산" 사과 (1) 관리자 11798 06-21
417 “‘오직 예수’가 구원의 길” vs “근대 서구의 인식틀일 뿐” (1) 관리자 11614 06-20
416 “조용기 목사의 생명신학, ‘살아야 함’의 치유와 회복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