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64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64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자유토론광장
문화 예술 Cafe
생활 나눔 Cafe
책과 이야기
Sayings
한 줄 인사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284
어제 894
최대 10,145
전체 2,215,815



    제 목 : 진정한 몸삶의 가치를 찾아나선 가족에게 경의를 표함, 영화 '캡틴 판타스틱'    
  글쓴이 : 미선 날 짜 : 17-09-04 19:42 조회(80)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mireene.co.kr/bbs/tb.php/f001/4005 





진정한 몸삶의 가치를 찾아나선 가족에게 경의를 표함, 영화 '캡틴 판타스틱'



“민중에게 권력을! 권위에 저항하라!“

“희망이 없다고 생각하면 정말 희망이 없어진다 하지만 자유에 대한 본능이 있다면 아직 변화의 기회는 있고 더 나은 세상 만들기에 기여할 수 있다” (노엄 촘스키)


기존의 현대화된 자본주의 문명의 사회적 삶을 버리고 아예 숲속에서 살고 있는 가족이 있다. 한 명의 아빠와 여섯 남매들이 그들이다. 이들의 반문명적이고 반체제적인 자립적 삶은 기존의 학교 교육에 대해서도 반대하기 때문에 아빠인 벤은 그 자신의 특별한 교육 방침을 갖고서 아이들과 함께 살아간다.

(원래 그 교육 방침은 벤과 아이들의 엄마인 레슬리 부부가 함께 정한 것으로 보인다. 애초 숲 속에 들어가 살게 된 것도 그렇고 이 부부는 기존의 도식화된 문명의 삶을 거부했던 것이다. )

놀라운 점은, 어쩌면 기존 학교 교육보다 더 나은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수학, 물리학, 철학, 사회학 등 전수받는 교육 수준만 놓고 보면 이 숲 속의 아이들의 사고방식 수준은 월등히 뛰어나며 그 생각도 일반 사회의 또래 아이들 이상으로 비범하게 보인다.

예컨대 첫째 장남인 보는 이미 하버드, 스탠퍼드, MIT 등 명문대는 죄다 합격한 지 오래이기도 할 정도다. 머리만 뛰어난 게 아니다. 숲속에서 동물을 사냥하며 먹고 사는 삶이다보니 신체 능력도 또래 아이들 이상으로 뛰어나다.

벤의 아이들은 별을 보며 길 찾는 법을 알고 있고, 각종 식용식물을 구분할 줄 알며, 접골법, 화상치료법 등 여러 생존 노하우들도 잘 습득할 만큼 탁월하다. 그러면서도 역사적인 '권리장전'에 대한 사회학적 이해와 그에 대한 비평적 능력까지도 갖추고 있다.



그런데 어느 날 병원에서 그동안 투병생활을 하던 엄마가 죽었다는 소식을 듣게 되고 결국 장례식 참석을 위해 가족들은 처음으로(아빠를 제외한 아이들은 처음으로) 숲속 밖으로 나가게 된다. 영화 <캡틴 판타스틱>은 바로 이 같은 여정을 그린 영화다.

이 영화는 결코 심각하지 않으며, 유쾌하고 발랄하게 전개된다. 그러면서도 노엄 촘스키의 날을 기념할 만큼 아나키즘적인 좌파 감성으로 충만한 영화다. 하지만 동시에 그것이 갖는 현실적 한계와 적절한 타협도 가감 없이 드러낸다는 점에서 구체적인 삶의 현실을 솔직하게 직시하는 측면도 함께 녹아 있다.

숲속 생활의 교육을 받은 아이들은 '나이키'를 그리스 여신의 이름으로 알고 있지, 일반적인 또래 아이들처럼 '나이키'가 스포츠 상품 브랜드라는 것을 모른다. (물론 그 반대로 일반사회의 아이들은 '나이키'가 그리스 여신의 이름일 줄은 전혀 모르는 경우들도 많을 것이다.)

어쩌면 오늘 우리의 실제적인 교육의 삶은 이 두 종합이 필요한 것인지도 모른다.

마치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종합화 같은 거랄까.. 기존 교육에서는 가죽으로옷만드는 법이나, 별을 보며 길을 찾는 법을 가르쳐주고 있진 않으니.



사실 벤과 아이들의 삶만 놓고 본다면 아무런 문제는 없어 보인다. 문제는 ‘사회성’이었다. 아이들은 아직 지적으로만 현대 사회를 알고 있을 뿐, 실제 생활로서 사회를 살아간다는 것은 또 다른 문제였던 것이다.

하지만 반문명적인 숲속 생활과의 격리에서 오는 사회성 부족의 문제보다 더 결정적인 것은 아빠인 벤 스스로가 지녀왔던 모순에 있었다. 이 모순은 벤이 정한(어쩌면 아이 엄마와 함께 정한) 교육 방침 문제에서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넷째 렐리안은 이미 뭔가 아니라는 것을 먼저 깨달은 것 같다.

아빠인 벤은 아이들한테 “민중에게 권력을! 권위에 저항하라!”고 가르치면서 그 자신의 교육 방침이 권위가 되어 있는 그 모순의 지점에 대해선 그 스스로도 간과했던 것이다.

벤은 이미 오래전부터 아이들에 대한 교육 방침에 신념이 있었고 그것이 옳다고만 생각했었다. 하지만 아이들의 할아버지(엄마의 아버지)가 보기에 아빠인 벤은 아이들을 학대하는 것으로 보여졌다. 아마도 사회와 아무 인연이 없는 고립된 삶만 살아간다면 별문제 없이 벤은 옳았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아이들의 삶은 결국 아이들 스스로가 결정하도록 해야 한다. 벤은 이 사실을 나중에 뒤늦게 깨닫는다. 먼저 깨달았던 엄마는 가고 없지만, 벤의 변화는 이제 수염을 깎고서 결국 그 자신의 권위도 함께 내려놓는다. 이제 아이들도 아빠도 엄마의 유언을 실행하기 위해 함께 하게 된다.



그럼에도 이 영화는 딱히 교육에 관한 영화라고 하기에도 힘들다. 그냥 가족 영화라고 생각된다(아주 짧은 누드 장면도 있지만 코믹하며 영화는 15세 이상 관람가다). 하지만 매우 묵직한 의미를 유머러스하게 담고 있는 유쾌한 가족 영화다.

특히 이 영화에는 곱씹어도 좋을만한 매우 주옥같은 경구의 대사들이 많다.

감독 맷 로스의 연출력과 비고 모텐슨의 연기력은 말할 나위 없이 뛰어났으며,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연기들도 정말 사랑스럽게 느껴질 정도로 유쾌함과 발랄함으로 가득 차 있다.




그렇다면 벤과 아이들의 대안적 시도들은 아무런 부질 없는 헛것이었나? 그렇지 않다. 오히려 그 시도는 아름다울 수 있다.

벤과 아이의 엄마는 아이들과 함께 플라톤의 이상국가론을 실제 시행에 옮기고자 했었고, 아이들을 철인 왕으로 만들고자 했었다.  그러나 아이의 엄마도 그리고 더 뒤늦게 아빠인 벤도 알게 된다.

그건 "아름다운 실수(beautiful mistake)"였다고..  이것이 곧 캡틴의 판타스틱이었다.

낭만적 이상을 향한 모험들은 결국 비극의 결실을 걷어들인다. 그러나 그것이 꼭 헛되지만 않은 것은 다음 세대의 새로운 희망을 창출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렇기에 우리 시대에 아나키즘을 꿈꿨던 노엄 촘스키의 주장도 여전히 살아 있다.

“희망이 없다고 여기면 정말 아무런 희망이 없다고 확신할 수 있다. 하지만 자유에 대한 본능이 있다고 여기면 아직 변화의 기회들은 있으며, 더 나은 세상 만들기에 기여할 가능성도 있게 된다”
(If you assume that there is no hope, then you guarantee that there will be no hope. If you assume that there is an instinct for freedom, that there are opportunities to change things, then there is a possibility that you can contribute to making a better world.)

이 영화는 바로 이 아름다운 실패(?)에 대한 이야기다. 그러나 그것은 전적인 실패가 아니며 훨씬 더 큰 밑거름이 되었던 가치 있는 실패였었다.



참고로 이 영화는 2016년 칸 영화제에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으로 감독상 수상하였고, 전미 비평가 위원회가 선정한 2016년 올해의 독립 영화 10위 안에 든 영화다. 물론 그외에도 여러 국제영화제에서 후보와 수상 경력을 갖고 있다.

또한 개인적 느낌으로는 올해 본 영화중에선 <컨택트>(Arrival , 2016)와 함께 매우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던 영화였으며, 또한 <미스 리틀 선사인>(Little Miss Sunshine, 2006)과 또 다르게 감동과 큰 재미로 다가왔던 힐링되는 가족 영화이기도 했었다.


#리뷰







게시물수 1,210건 / 코멘트수 2,021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허위 기재로 가입하실 경우 접속 제한 및 오류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관리자 18659 06-16
[알림] 이곳 자유토론게시판에 펌글을 올리시는 모든 분들께..정확한 출처 표기 바람! 관리자 21525 09-13
★ 회원 가입시 유의 사항 (정확한 메일주소 기입 요망) (1) 관리자 86125 07-10
토론(논쟁)이 주는 즐거움과 가치 미선이 26759 01-28
몸학기독교는 '예수'보다 '오류'를 더 섬기는 곳인가요? (12) 미선이 30105 06-14
이곳의 새로운 기독교 운동 포지션 : 기존 기독교 및 안티기독교에 대한 입장 관리자 29998 02-10
★ 이곳에 처음 오신 기독교인이라면 필히 읽어주세요~^.^! 정강길 37996 07-02
[필독] 기독교 전통에 대한 몸학기독교의 입장 (2) 관리자 32198 05-30
[논쟁3] 다비아 정용섭 목사와의 논쟁 (헨리 나우웬과 전통 기독교에 대한 시각차이 논쟁) (12) 미선이 51037 11-28
♣ 지난 날에 썼던 정치 사회 시사적인 글모음 정강길 41612 11-11
[필독] 논쟁(혹은 토론)의 기술 : 참다운 자유토론을 위하여 관리자 39833 04-22
1210 지식의 착각: 생각이 혼자만의 것이 아닌 이유 (Gareth Cook) 미선 42 09-15
1209 진정한 몸삶의 가치를 찾아나선 가족에게 경의를 표함, 영화 '캡틴 판타스틱' 미선 81 09-04
1208 "창조과학의 성지이자 진화생물학 없는 카이스트" 미선 228 07-19
1207 "타인을 견디는 것과 외로움을 견디는 일, 어떤 것이 더 난해한가?" 미선 320 07-01
1206 "오롯이 나만을 위해서 살아가는 것이 가능할까요?" 미선 269 06-30
1205 음양오행과 사주명리도 학문일까 미선 283 06-26
1204 보수에도 성장과 퇴행이 있고, 진보에도 성장과 퇴행이 있다.! 미선 575 04-20
1203 모든 유권자는 소비자다: 19대 대선 후보의 소비자 정책 총정리 (슬로우뉴스) 미선 555 04-15
1202 [만화] 테세우스의 배 미선 813 04-04
1201 <표준새번역 사서> 출판기념회에 초대합니다 한솔이 688 03-20
1200 <표준새번역 사서>--전통유교를 창조적으로 전복시킨 유쾌한 현대유교 이야기 한솔이 711 03-16
1199 "진리를 너의 존재로, 정의를 너의 삶으로" (김예슬 선언 서평 - 김진형) 미선 1119 01-02
1198 여성혐오 넘어 젠더 민주주의 외치다 (여성신문) (1) 미선 1247 12-28
1197 비박계와 안철수 국민의당이 합쳐서 반기문을 내세운다면? 미선 879 12-21
1196 고통스런 주체냐? 행복한 노예냐? 미선 1030 12-11
1195 <다중관점 비교통합력>의 배양 미선 1188 11-23
1194 "최순실 줄 돈은 있어도 '깔창 생리대' 바꿔 줄 돈은 없어요 (카드뉴스) 미선 1180 11-04
1193 <표준새번역 사서> <중용> 1장 한솔이 1389 10-23
1192 <표준새번역 사사> <중용> 해 제 (1) 한솔이 1391 10-20
1191 <표준새번역 사서> <맹자> 제1편 양혜왕(상) 2장 한솔이 1181 10-16
1190 <표준새번역 사서> <맹자> 제1편 양혜왕(상) 1장 한솔이 1295 10-13
1189 <표준새번역 사서> <맹자> 해제 한솔이 1141 10-08
1188 종교 전통의 권위 VS 합리성 미선 1166 10-05
1187 <표준새번역 사서> 논어 1편 2장 (1) 한솔이 1525 10-03
1186 <표준새번역 사서> <논어> 1편 1장 (1) 한솔이 1531 10-02
1185 논어 해제 (1) 한솔이 1907 09-24
1184 대학 2장 (1) 한솔이 1720 09-22
1183 대학 1장 (1) 한솔이 1571 09-21
1182 <표준새번역 사서> <대학> 해제 (3) 한솔이 1779 09-18
1181 <전개체적 관심>을 통해 <지구역적 운동>으로~!! 미선 1224 09-16
1180 즐거운 명절에도 비폭력대화를 활용하시기를..^^ 미선 988 09-15
1179 <표준새번역 사서> 서문 (3) 한솔이 1642 09-07
1178 대전 대흥동 이슈대안학교 인문학 강좌 안내 한솔이 1162 09-07
1177 [펌] <여성혐오>는 부적절한 단어다! (1) 미선 1400 09-05
1176 여성목사 안수 문제에 대한 나의 솔직한 고백 (1) 통전적 신… 1420 09-02
1175 동물과 식물의 권리에 대해... 미선 1407 08-27
1174 보수적인 여자들도 가부장제의 피해자들이라는 주장에 대한 반론 (1) 통전적 신… 1546 08-26
1173 [썰전-전기세 폭탄의 진실] 개,돼지들은 에어컨 4시간만 켜! 미선 1352 08-22
1172 박형규 목사님 소천 (2) 미선 1406 08-20
1171 미국 민주당 버니 샌더스의 감동적인 패배 연설(전문번역) 미선 1408 08-06
1170 졸업후 겪는 청춘들의 미친 세상, 일등과 일베는 어떤 관계? 미선 1668 06-03
1169 [펌] 능력주의에 뺨맞고 여성한테 화풀이 / 박권일 (1) 미선 1746 06-03
1168 [펌] '숟가락과 컵라면'…한 젊은 청년을 위한 진혼곡 / 손석희 미선 1556 06-01
1167 경제적 가난이 뇌에 끼치는 영향 미선 1612 05-21
1166 강남역 살인사건, 묻지마 범죄일까? (1) 미선 1792 05-20
1165 남자가 남자다워야지? (1) 통전적 신… 1947 05-12
1164 대한민국 전체의 우클릭을 막으려면.. 미선 1652 04-15
1163 여소야대 정국에서 진보 정당의 수정 전략 모색 미선 1578 04-14
1162 <인간 지능>과 <인공 지능>의 근본적인 차이 미선 2099 03-15
1161 인공지능에 대한 공포 연유와 새로운 인간 진화의 선택 미선 2011 03-11
1160 화이트헤드 관련 질문드려도 될까요 (1) 고골테스 2332 02-08
1159 버니 샌더스 “주류 미디어들 똑똑히 보라···‘무’에서 50% 이뤄낸 정치혁명” 미선 2194 02-03
1158 기독교적 시각에서 볼 때 태종 이방원은 훌륭한 인물이 아니다 (1) 통전적 신… 2429 01-12
1157 초자연적인 신 존재 혹은 귀신을 사실로서 믿는 미신적 행태 (2) 미선 2351 01-07
1156 정부 여당이 퍼트리는 '국가비상사태'라는 말의 속내 미선 2083 12-18
1155 [펌] 대한민국이 ‘헬조선’인 60가지 이유를 알려드립니다 미선 2573 12-04
1154 [2015년 하반기 심포지엄] "한국 개신교를 말한다" (한신대 종교와문화연구소) (1) 미선 2577 11-30
1153 신비를 신비로만 남겨두는 것은 지성에 대한 반역일 뿐~! 미선 2546 10-27
1152 경제 파탄의 현실을 직시하기! 교과서 국정화 프레임에 뻐져 들지 않기! 미선 2291 10-18
1151 비정규직 문제, 어떻게 할 것인가? 임금 격차 없는 중규직 해법으로! 미선 2313 10-18
1150 [펌] '교과서 국정화'에 대해 당신이 알아야 할 5가지 미선 2374 10-15
1149 헬조선에 대한 탈출 전략은 있는가.. 미선 3187 10-04
1148 가장 오래된 여성비하 (1) 통전적 신… 2246 09-17
1147 '야동'과 성범죄의 연관성에 대하여 (1) 통전적 신… 3043 07-08
1146 종교를 부정하며 형성된 존 롤즈의 정의론 사례 미선 2707 05-29
1145 [토론회] 사회민주주의, <기본소득>과 <기본사회>를 말하다! 미선 3034 05-29
1144 여성혐오주의에 대하여 - 양성평등을 넘어서 인간평등으로 (2) 통전적 신… 2936 05-25
1143 2015 춘계 한국종교학대회(The 2015 Spring Meeting of KARS) (2) 미선 3716 05-21
1142 대한민국에 '사회민주당'이라는 정당 하나 있었으면.. 미선 2799 04-30
1141 [펌] '성직자 종교'는 필요 없다 (1) 실로암 3063 04-02
1140 연구에 있어서 필요한 여러 도서나 정보를 추천받습니다. (2) Moonlight 3041 02-25
1139 ♥ 새해 복많이 받으시길 기원합니다~!!! ♥ 미선 2794 02-20
1138 이번 박근혜 정부의 연말정산 세법 개정에 대한 비판과 대안.. 미선 3109 01-22
1137 [펌] "나는 샤를리가 아니다, 나는 숨진 경찰관 아메드다" (2) 미선 3396 01-16
1136 기계가 인간의 노동력을 대체하는 시대가 온다! 미선 3298 01-13
1135 삼성, 생명 논할 자격 있나? 백재중 <삼성과 의료 민영화> / 최규진 미선 3286 01-12
1134 이런 제3의 대안 시민정당이 필요하다! 미선 3085 12-25
1133 [펌] 민주화로 태어난 헌재, 기득권 수호 첨병으로 / 한홍구 미선 3148 12-23
1132 현재 선거구제 개편과 개헌 논의에 대한 생각.. 미선 3900 11-04
1131 심리상담사,방과후지도사외12개과정 무료자격증취득안내(모집기간내 신청해주세요) 한교교육원 3301 10-31
1130 홍콩 민주화 시위(일명: 우산 혁명), 어떻게 볼 것인가.. 미선 4583 10-15
1129 탈성장사회, 기본소득이 해법 (주간경향) 미선 3194 10-09
1128 한국 노인복지 수준 50위 현실.. 자기계급 배반의 시대.. 미선 3332 10-03
1127 한국형 대안정당의 미래는 있는가? (김두수) 미선 3512 09-20
1126 남성성과 남성우월주의 그리고 잘못된 군대문화 (1) 통전적 신… 4087 08-06
1125 [펌] 책 안읽는 사회, 무식한 대한민국.. "진지 빨지 말고 책 치워라" 미선 3697 08-04
1124 무아와 통아에 대한 글을 읽고 (수정본) (3) Wecstasy 4026 07-20
1123 세월호 유가족은.. (3) 미선 4014 07-19
1122 <약자 우선성의 법>, "우리에게 이런 법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1) 미선 5183 07-17
1121 <자본 대 노동>이 아닌 <자본 대 웰빙>으로 미선 4402 07-06
1120 목회자는 만물박사가 아니다(목회자는 성경과 신학의 전문가다) (1) 통전적 신… 4034 07-04
1119 [축약본] 새로운 철학 장르를 개척하고 교육 제도를 혁신하고자 합니다. 소오강호 3769 06-30
1118 펌) 공부란 몸, 그 인격 전체를 닦는 것이다 (1) 숫돌 4387 06-21
1117 문창극 “일본의 식민지 지배는 하나님의 뜻” 망언 (2) 미선 4014 06-12
1116 대중의 눈높이에서 출발하는 새로운 진보 통합과 재편이 있어야.. 미선 3440 06-05
1115 찬란한 무지개는 비가 개인 후 모습을 드러낸다 (1) 대한인 3655 06-04
1114 4분면에서 보는 이번 세월호 참사 사건에 대한 복합적 원인들 미선 5153 05-19
1113 [펌] 몸·마음·눈으로 세월호를 겪은 8인이 말하는 ‘안전’ 미선 4236 05-15
1112 제1회 청소년 지방선거 투표 미선 3632 05-15
1111 의료민영화.영리화의 진실! (초간단 정리) 미선 15311 05-11
 1  2  3  4  5  6  7  8  9  10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