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74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74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화이트헤드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켄 윌버(Ken Wilber)
불교와 심리학
학술번역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110
어제 761
최대 10,145
전체 2,540,287

   [자료]  제 목 : [오늘의 인용] 자유와 훈련, 배움(교육) 과정의 두 수레바퀴    
  글쓴이 : 미선 날 짜 : 18-07-14 21:10 조회(340)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mireene.co.kr/bbs/tb.php/e006/216 





[오늘의 인용] 자유와 훈련, 배움(교육) 과정의 두 수레바퀴


"지혜에 이르는 유일한 길은 자유롭게 지식에 직면하는 것이다. 그러나 지식에 이르는 유일한 길은 정돈된 사실을 획득함에 있어 훈련에 의해 하는 것이다. 자유Freedom와 훈련discipline은 교육을 하는데 근본적인 두 가지 요소이다.

이상적으로 구축된 교육의 목적을 위해서는, 자유로운 선택의 자발적인 결과로서의 훈련이여야 하며, 훈련의 결과로서 가능성의 풍요로움을 획득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는 것이다.

자유와 훈련이라는 교육의 두 원칙은 서로 모순된 것이 아니며, 그것들은 발달상의 학생들의 인격의 자연스런 변화에 대응하도록 그들의 일상생활 속에서 조정이 이루어져야 한다.

그것은 발달상의 자연스런 변화에 대한 자유와 훈련의 적응인 것이며, 이는 내가 다른 곳에서 '교육의 리듬'이라고 불렀었다. 과거의 교육상의 많은 실망스런 실패의 원인은 이러한 리듬의 중요성에 대한 주의를 무시한 데 있다고 나는 확신한다.

나의 주된 입장은, 교육에 있어서의 지배적인 분위기는 시종일관 자유에 있어야 한다고 보지만, 그 중간 단계에는 자유를 종속하는 훈련의 단계도 있다는 것이다.

더 나아가 자유 · 훈련 · 자유 라는 하나의 유일한 3단계 주기가 있는 것은 아니고, 모든 정신적 발달은 그러한 주기들(cycles)과 그 주기들의 주기들로 이루어져 있다는 것이다.

그 같은 하나의 주기가 하나의 단위세포 또는 벽돌이며, 성장의 온전한 단계는 그러한 세포들로 이루어진 하나의 유기적 구조로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 A. N. 화이트헤드, 『교육의 목적』 중에서





게시물수 102건 / 코멘트수 68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화이트헤드 철학에 대한 몇 가지 반응들과 편견에 대하여 미선이 8466 06-22
"화이트헤드 철학만이 최고야!"라는 <백두근본주의>에 대한 고찰 정강길 9511 10-25
문창옥 교수가 들려주는 화이트헤드 이야기 (2) 관리자 24596 06-08
오영환 교수가 들려주는 화이트헤드 이야기 (*좀더 쉬운글임) 관리자 11654 11-08
화이트헤드, 그는 누구인가? 관리자 12933 07-15
화이트헤드 철학 용어 해설집 (화이트헤드 강좌 수강생들은 꼭 다운로드 바람!) 관리자 13492 04-23
102 [오늘의 인용] 자유와 훈련, 배움(교육) 과정의 두 수레바퀴 미선 341 07-14
101 언어에 갇혀서도 안되지만, 언어를 탈피할 수 있다는 것도 비현실적 관념일 뿐! 미선 895 02-07
100 2017년 한국화이트헤드학회 추계학술대회 미선 1064 11-24
99 우주의 138억 년 진화 과정은 곧 선택적 표현의 확장 과정 미선 1223 10-21
98 지성과 예술의 창조적 작업이 갖는 3단계 과정 미선 1354 10-18
97 영원한 객체에 대한 질문 (8) 돌담 1694 09-09
96 인간 본성의 3가지: 본능, 지능, 지혜 미선 1415 08-15
95 화이트헤드의 『관념의 모험』(한길사) 책에 소개된 옮긴이 해제글 (오영환) 미선 1306 07-30
94 문창옥 선생님의 『화이트헤드과정철학의 이해』에 대한 질문 (3) 돌담 1435 06-17
93 <실험 합리주의>에 대한 이해 미선 2357 01-11
92 공허로서의 신 → 적으로서의 신 → 동반자로서의 신 (1) 미선 3085 07-22
91 [발표자료] 지금 여기 인간으로서 ‘살아있음’의 의미 (첨부파일) (4) 미선 3903 06-12
90 화이트헤드의 예술과 교육 이해 미선 5172 05-30
89 화이트헤드학회 춘계학술대회 미선 3110 05-23
88 화이트헤드의 플라톤 철학에 대한 평가 (4) 미선 3833 05-19
87 화이트헤드 철학과 칸트 철학은 서로 반대 도식 미선 3036 04-27
86 새로운 창조는 우주 전체로부터 생기는 것! 미선 2553 03-24
85 셔번의 A Key to Whitehead's Process and Reality 중에서.. 미선 3241 12-22
84 현실적 존재의 합생의 과정과 그 구조 (3) 돌담 3659 12-15
83 PR에서의 시원적 위상(primary phase)에 관하여 (1) 미선 3569 12-08
82 화이트헤드의 신은 모범답안을 가지고 있을까요? (5) 취생몽사 3920 09-20
81 (이성의 기능) 이성의 반대는 피로 -1 (1) 뱅갈고양이 4202 08-02
80 살아 있는 인격과 변환의 범주 (화이트헤드 철학 강좌 노트에서 발췌..) 미선 4005 07-18
79 "니체, 화이트헤드, 로티의 플라톤 넘어서기 비교" (2015 한국화이트헤드학회 학술제) (1) 미선 4613 05-17
78 "철학은 시와 유사하다" 미선 3974 04-28
77 화이트헤드의 과학적 유물론 비판 미선 4644 03-11
76 과학과 철학 미선 3693 03-03
75 부정적 파악, 주체적 통일성의 범주 (7) 돌담 4870 12-19
74 [추계학술제 발표논문] 화이트헤드와 홀로니즘 그리고 몸섭의 이해 (1) 미선 5325 09-28
73 2014년도 한국화이트헤드학회 추계학술대회 (논문 발표) (1) 미선 4670 09-21
72 2014년 한국화이트헤드 학회 봄 춘계 학술제 (1) 미선 6140 05-23
71 화이트헤드 철학 강독 세미나 5월7일(수) 오후7시 시작 (4) 관리자 4820 04-23
70 "자연 법칙 자체도 진화한다!", 질서와 무질서 간의 변주 미선 7039 08-06
69 <물질 원자>에서 <유기체 원자>의 존재로 미선 6039 07-31
68 물질의 꿈 (궁극적 실재는 물질인가? 정신인가? 유기체인가?) (1) 미선 6787 07-11
67 "지식의 체계화는 선박의 방수격실 같은 곳에서 이루어질 수 없다." 미선 5475 07-03
66 화이트헤드가 말하는 철학의 목적과 한계 그러나 안할 수도 없는.. 미선 5638 07-01
65 철학과 과학의 차이 (Metaphysics & Physics) 미선 6821 06-21
64 화이트헤드 철학 기초 입문 강좌 안내 (4) 관리자 5774 04-30
63 "몸학, 화이트헤드 철학의 몸삶 적용 이론" 한국화이트헤드학회 학술대회 (1) 미선 6240 04-30
62 한국화이트헤드학회 추계학술대회 다녀왔습니다. 미선 6765 10-21
61 한국화이트헤드학회 춘계 학술대회 다녀왔습니다. (1) 미선 6159 05-21
60 화이트헤드와 니체 사상 간의 비교 연구 (문창옥) 미선 6885 04-24
59 『관념의 모험』(Adventures of Ideas) “제4부 문명론적 관점에서”, “제17장 아름다움” 번… (1) 윤집궐중 7737 12-26
58 화이트헤드와 들뢰즈 철학의 차이 미선이 9408 09-21
57 도올의 화이트헤드 종교관 평가에 대한 고찰 미선이 7258 09-09
56 화이트헤드 철학에 대한 몇 가지 반응들과 편견에 대하여 미선이 8466 06-22
55 유물론과 진화론은 함께 갈 수 없다! 미선이 8303 06-17
54 한국 화이트헤드 학회 춘계 학술대회 맡은 글 미선이 7476 05-29
53 “화이트헤드와 유럽철학”, 한국화이트헤드학회 제15회 정기학술대회 미선이 6882 10-23
52 GIO사상한 : 화이트헤드와 윌버의 접속과 그리고 포월 정강길 10702 02-21
51 기독교 신학의 내적 딜레마에 대한 과정사상의 응답(김희헌) 정강길 7826 02-21
50 과정철학과 한국사상 (문헌 목록들) 정강길 9651 02-08
49 과정철학과 화엄불교의 세계사유(김진) 미선이 10757 06-13
48 이번 한국화이트헤드학회 학술대회를 다녀와서 (본인의 후기 논평) (4) 정강길 10003 05-20
47 한국화이트헤드학회 2009년도 정기학술대회 (5월16일) (1) 정강길 6721 05-09
46 알프래드 노스 화이트헤드 다시보기 (이세형) (2) 미선이 8615 03-02
45 화이트헤드 형이상학의 난제 해결 모색 (과정과 실재의 잃어버린 제6부) 정강길 8232 11-11
44 백두가 '과학과 근대세계'에서 언급했던, <종교>에 대한 유명한 구절 정강길 8168 03-09
43 화이트헤드, 『사고의 양태』Modes of Thought 오자 교정 목록 (2) 정강길 8746 02-07
42 화이트헤드의 눈에 비친 기존 기독교와 그 신학 정강길 8683 12-27
41 God and the World (A. N. Whitehead's PR, Chapter II of Part V) 관리자 11646 12-27
40 The Function of Reason (A. N. Whitehead) 관리자 14856 12-27
39 현대의 양자물리학과 화이트헤드 철학을 비교논의한 최신서 2권 정강길 8907 11-11
38 〈오류〉Error와 합리주의의 모험 (1) 정강길 8579 11-11
37 〈자연주의적 유물론〉에서 〈자연주의적 유신론〉으로.. (2) 정강길 9621 11-11
36 [기사] “과정사상은 지식의 파편 녹이는 용광로” (존 캅 인터뷰) 관리자 8726 11-11
35 [기사] “병든 현대문명 치유할 대안 제시” 관리자 7626 11-11
34 2004년 5월에 있었던 '제5차 국제 화이트헤드 학술 대회 소개글' 정강길 16219 11-11
33 제8차 한국화이트헤드학회 학술발표자료 관리자 8505 11-11
32 불교와 화이트헤드 철학의 同異點 (장왕식) 관리자 8594 11-11
31 [책] 레클레어의 『화이트헤드 형이상학 이해의 길잡이』(이문출판사) 정강길 8437 11-11
30 [책] 화이트헤드 교육철학에 관한 국내 연구저서 정강길 8651 11-11
29 사변철학의 이상과 화이트헤드 철학 흠집내기 정강길 8136 11-11
28 화이트헤드에 종종 가해지는 비판들과 그 반론 정강길 7496 11-11
27 [서평] 1991년에 도올 김용옥이 『과정과 실재』에 대해 썼던 매우 재밌는 서평 정강길 11633 11-11
26 Thomas E. Hosinski의『화이트헤드 철학 풀어 읽기』(이문출판사) 정강길 8447 11-11
25 [책] 문창옥 『화이트헤드 철학의 모험』 통나무 2002 관리자 8277 11-11
24 베르그송과 화이트헤드 그리고 지성의 오류에 대한 참고 정강길 8588 11-11
23 화이트헤드 철학의 좋은 점은.. 정강길 8009 11-11
22 형이상학과 존재론의 차이에서 본 하이데거와 화이트헤드 정강길 9444 11-11
21 화이트헤드 철학에 대한 명백한 곡해 사례들~!! 정강길 8068 11-10
20 오영환 교수가 들려주는 화이트헤드 이야기 (*좀더 쉬운글임) 관리자 11654 11-08
19 "화이트헤드 철학만이 최고야!"라는 <백두근본주의>에 대한 고찰 정강길 9511 10-25
18 God and Creativity 정강길 7350 10-08
17 과정사상의 신개념에 대한 난제 해결 모색 정강길 8210 10-08
16 화이트헤드 철학의 신조어 번역 문제에 대한 몇 가지 생각 정강길 8543 10-08
15 <이행>transition에 대한 새로운 분석 정강길 7867 10-08
14 strain-locus, presented locus, presented duration 정강길 8202 10-08
13 세기연이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진출(?)하여 모임을 가집니다~!! 관리자 8532 07-24
12 화이트헤드, 그는 누구인가? 관리자 12933 07-15
11 문창옥 교수가 들려주는 화이트헤드 이야기 (2) 관리자 24596 06-08
10 chair-image & real chair 정강길 11009 06-08
9 aboriginal potentiality 정강길 8011 06-08
8 universals and particulars & description 정강길 8465 06-08
7 화이트헤드의 신조어 번역문제에 관한 짧은 논의 관리자 9582 06-08
6 상상과 양심 그리고 명제적 느낌 정강길 7999 05-06
5 모든 언명은 그 어떤 형이상학을 전제하고 있다.. 정강길 8718 05-01
4 화이트헤드의 자연주의적 무신론 해석 정강길 8421 05-01
3 [펌] 문창옥의 『화이트헤드 과정철학의 이해』에 대한 서평 최종덕 9987 05-01
 1  2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