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32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32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화이트헤드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켄 윌버(Ken Wilber)
불교와 심리학
학술번역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135
어제 565
최대 10,145
전체 2,671,528

   [자료]  제 목 : 화이트헤드 철학의 현대적 부흥(Randall E. Auxier & Gary L. Herstein)    
  글쓴이 : 미선 날 짜 : 18-11-27 21:35 조회(341)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mireene.co.kr/bbs/tb.php/e006/217 




화이트헤드 철학의 현대적 부흥

Randall E. Auxier and Gary L. Herstein


“현대의 부흥(The Contemporary Revival)

화이트헤드의 사상은 널리 퍼진 부흥을 즐기고 있다. 유럽 대륙철학의 꽤 많은 전문가들이 존재론에서 질 들뢰즈와 베르그송과 함께 화이트헤드와의 연결에 관한 연구와 저술에 종사하고 있으며, 과학기술 철학과 문화 비평에서의 브루노 라투르(Bruno Latour), 그리고 이들 서클 안에서 부흥의 영혼이 된 이자벨 스탕제(Isabelle Stengers)는 관심과 재능의 비범한 조합을 갖고서 참여해왔었다.

또한 스티븐 샤비로(Steven Shaviro)와 같은 작가들의 독립적인 우르릉 소리도 있는데, 그의 관점에서는 하이데거(Heidegger)에게 주어진 역할을 대신해서 맡을 자격이 있다고 보는 화이트헤드가 세계를 상상적으로 재구성하고 있다. 또한 이 영역에서는 그레이엄 하만(Graham Harman)의 “객체-지향(object-oriented)” 철학과 “사변적 실재론(speculative realism)”도 나오고 있다.

화이트헤드는 성공적으로 블로그권(blogosphere)과 뉴미디어(new media)의 세계에 진입했다. 뿐만 아니라 샤비로와 하만은 화이트헤드와 현대 유럽대륙 사상 간의 관계를 압박하고 있다. 흥미진진한 새로운 작업을 수행하는 전통적인 학술 연구기관의 내부와 외부에서 활동하고 있는 수많은 젊은 학자들도 있다.

마지막으로는 롤랜드 파버(Roland Faber)가 클레어몬트의 과정 연구 센터의 공동 책임자로 임명된 것과 그의 다양한 프로젝트(특히 화이트헤드 연구 프로젝트)를 들 수 있으며, 캐서린 켈러(Catherine Keller)가 페미니스트 신학과 사회 윤리학에서 주요 목소리로 부상한 점을 들 수 있다. 그들은 화이트헤드 부흥의 초기 (대륙) 방향에 영향을 미치고 강화했다.

또한 여러 화이트헤드 단체들이 독일, 프랑스 그리고 몇몇 중부와 동부 유럽 국가들에 출현했으며, 벨기에서도 항상 관심을 활발하게 지녀왔었고, 중국과 인도 및 일본에서는 30년이 넘는 강렬한 관심을 보유하고 있다. 간단히 말해서, 화이트헤드는 많은 모임들에서 많은 입술들로 교육과 토론 속에서 언급되고 재차 소개되면서 널리 연구되는 중에 있는 것이다. 우리는 이 모든 활동에 고무되어 있다.”

Randall E. Auxier and Gary L. Herstein, The Quantum of Explanation: Whitehead’s Radical Empiricism (2017년) 중에서 발췌








게시물수 106건 / 코멘트수 68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화이트헤드 철학에 대한 몇 가지 반응들과 편견에 대하여 미선이 8728 06-22
"화이트헤드 철학만이 최고야!"라는 <백두근본주의>에 대한 고찰 정강길 9750 10-25
문창옥 교수가 들려주는 화이트헤드 이야기 (2) 관리자 25054 06-08
오영환 교수가 들려주는 화이트헤드 이야기 (*좀더 쉬운글임) 관리자 11960 11-08
화이트헤드, 그는 누구인가? 관리자 13212 07-15
화이트헤드 철학 용어 해설집 (화이트헤드 강좌 수강생들은 꼭 다운로드 바람!) 관리자 13854 04-23
106 한국화이트헤드학회 2019년 전반기 학술제 및 총회 미선 41 05-30
105 화이트헤드 VS 아인슈타인 미선 107 04-29
104 종교는 과학의 발전으로 수정될 필요도 있고, 그것은 유익한 것이다! 미선 295 01-04
103 화이트헤드 철학의 현대적 부흥(Randall E. Auxier & Gary L. Herstein) 미선 342 11-27
102 [오늘의 인용] 자유와 훈련, 배움(교육) 과정의 두 수레바퀴 미선 842 07-14
101 언어에 갇혀서도 안되지만, 언어를 탈피할 수 있다는 것도 비현실적 관념일 뿐! 미선 1243 02-07
100 2017년 한국화이트헤드학회 추계학술대회 미선 1305 11-24
99 우주의 138억 년 진화 과정은 곧 선택적 표현의 확장 과정 미선 1544 10-21
98 지성과 예술의 창조적 작업이 갖는 3단계 과정 미선 1561 10-18
97 영원한 객체에 대한 질문 (8) 돌담 1965 09-09
96 인간 본성의 3가지: 본능, 지능, 지혜 미선 1661 08-15
95 화이트헤드의 『관념의 모험』(한길사) 책에 소개된 옮긴이 해제글 (오영환) 미선 1557 07-30
94 문창옥 선생님의 『화이트헤드과정철학의 이해』에 대한 질문 (3) 돌담 1677 06-17
93 <실험 합리주의>에 대한 이해 미선 2602 01-11
92 공허로서의 신 → 적으로서의 신 → 동반자로서의 신 (1) 미선 3284 07-22
91 [발표자료] 지금 여기 인간으로서 ‘살아있음’의 의미 (첨부파일) (4) 미선 4172 06-12
90 화이트헤드의 예술과 교육 이해 미선 5413 05-30
89 화이트헤드학회 춘계학술대회 미선 3310 05-23
88 화이트헤드의 플라톤 철학에 대한 평가 (4) 미선 4072 05-19
87 화이트헤드 철학과 칸트 철학은 서로 반대 도식 미선 3225 04-27
86 새로운 창조는 우주 전체로부터 생기는 것! 미선 2689 03-24
85 셔번의 A Key to Whitehead's Process and Reality 중에서.. 미선 3398 12-22
84 현실적 존재의 합생의 과정과 그 구조 (3) 돌담 3957 12-15
83 PR에서의 시원적 위상(primary phase)에 관하여 (1) 미선 3779 12-08
82 화이트헤드의 신은 모범답안을 가지고 있을까요? (5) 취생몽사 4120 09-20
81 (이성의 기능) 이성의 반대는 피로 -1 (1) 뱅갈고양이 4420 08-02
80 살아 있는 인격과 변환의 범주 (화이트헤드 철학 강좌 노트에서 발췌..) 미선 4190 07-18
79 "니체, 화이트헤드, 로티의 플라톤 넘어서기 비교" (2015 한국화이트헤드학회 학술제) (1) 미선 4889 05-17
78 "철학은 시와 유사하다" 미선 4113 04-28
77 화이트헤드의 과학적 유물론 비판 미선 4869 03-11
76 과학과 철학 미선 3854 03-03
75 부정적 파악, 주체적 통일성의 범주 (7) 돌담 5041 12-19
74 [추계학술제 발표논문] 화이트헤드와 홀로니즘 그리고 몸섭의 이해 (1) 미선 5547 09-28
73 2014년도 한국화이트헤드학회 추계학술대회 (논문 발표) (1) 미선 4815 09-21
72 2014년 한국화이트헤드 학회 봄 춘계 학술제 (1) 미선 6343 05-23
71 화이트헤드 철학 강독 세미나 5월7일(수) 오후7시 시작 (4) 관리자 4993 04-23
70 "자연 법칙 자체도 진화한다!", 질서와 무질서 간의 변주 미선 7261 08-06
69 <물질 원자>에서 <유기체 원자>의 존재로 미선 6209 07-31
68 물질의 꿈 (궁극적 실재는 물질인가? 정신인가? 유기체인가?) (1) 미선 6990 07-11
67 "지식의 체계화는 선박의 방수격실 같은 곳에서 이루어질 수 없다." 미선 5660 07-03
66 화이트헤드가 말하는 철학의 목적과 한계 그러나 안할 수도 없는.. 미선 5810 07-01
65 철학과 과학의 차이 (Metaphysics & Physics) 미선 7052 06-21
64 화이트헤드 철학 기초 입문 강좌 안내 (4) 관리자 5968 04-30
63 "몸학, 화이트헤드 철학의 몸삶 적용 이론" 한국화이트헤드학회 학술대회 (1) 미선 6411 04-30
62 한국화이트헤드학회 추계학술대회 다녀왔습니다. 미선 6982 10-21
61 한국화이트헤드학회 춘계 학술대회 다녀왔습니다. (1) 미선 6324 05-21
60 화이트헤드와 니체 사상 간의 비교 연구 (문창옥) 미선 7082 04-24
59 『관념의 모험』(Adventures of Ideas) “제4부 문명론적 관점에서”, “제17장 아름다움” 번… (1) 윤집궐중 7928 12-26
58 화이트헤드와 들뢰즈 철학의 차이 미선이 9586 09-21
57 도올의 화이트헤드 종교관 평가에 대한 고찰 미선이 7428 09-09
56 화이트헤드 철학에 대한 몇 가지 반응들과 편견에 대하여 미선이 8728 0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