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64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64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문서자료실
이미지자료실
동영상자료실
추천사이트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529
어제 608
최대 10,145
전체 2,705,434



    제 목 : [강추!] 부자들의 성녀, 마더 데레사 (채만수)    
  글쓴이 : 미선이 날 짜 : 06-04-22 19:04 조회(15379)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mireene.co.kr/bbs/tb.php/g001/108 





자신들이 여지껏 몰랐던, 기존의 상식을 깨는 이런 글들은 종종 일반 대중들의 불편한 심기들을 건드리곤 한다.. 참고로 나는 나를 불편하게 하는 글들이 좋다.. 물론 정당하게 말이다.. 그 이유는 그러한 불편한 글들이야말로 무지한 나를 성장시키는 계기이자 기회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마더 데레사를 그렇게 많이 싫어하진 않는다.. 마더 데레사는 그나마 '보수 종교인의 위치에서의 최대한의 좋은 사례'로 볼 뿐이다.. 물론 그 정도만이라도 괜찮은 삶을 살았다고 얘기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 내용은, 동시에 그러한 보수적 입장 자체에서 오는 마더 데레사의 어쩔 수 없는 한계도 심각하게 노출되고 있었다는 점도 분명하게 인지될 필요가 있다.. 많은 사람들이 마더 데레사에 대해 모르고 있는 지점이 바로 그 후자인 것이다..

 
..........................................................................
 
 

마더 테레사, 부자들의 성녀
 

채만수/ 한국노동이론정책연구소 부소장
 



적선지가필유여경(積善之家必有餘慶)! 아귀다툼의 이 삭막한 세상에서 어 려운 이에게 베푸는 적선은 칭송할지언정 헐뜯을 일이 아니다. 하물며, 적선을 평생의 업으로 삼았음에랴!

그리하여 아마도 ‘살아 있는 성녀’, ‘빈자들의 어머니’, 테레사 수녀 가 숨지자 신문과 방송은, “하늘도 울고 땅도 울고…”, 또 그들도 그렇 게 울었는지(?) 모른다. 그리하여 아마도 9월13일 캘커타에서 국장으로 거행된 장례에 정말 기라성 같은, 왕자들, 여왕들, 대통령들, 영부인들, 총리들, 대사들, 저명인사들, 조문특사들이 불원천리 달려와 그렇게 조상 했는지 모른다.
 
“가난을 받아들여라”

그런데, 그렇게 ‘하늘도 울고 땅도 우는’(?) 속에 매몰차게 쏘아 붙이 는 한 목소리(“Workers World”, 97. 9. 25)가 있어, 여기에 소개한다. 그 목소리는 묻는다. 왜 세계의 부자들은 유독 마더 테레사를 그토록 사 랑했던 걸까? 대자본의 매스컴들은 왜 무수한 지면과 시간을 들여 그를 본받아야 한다고 야단일까? 마더 테레사에게 경의를 표하는 수많은 저명 인사들이 왜 자기나라의 빈민들에게는 냉담하기로 악명높은 걸까? (지난 여름 ‘시민단체 대표’로서 지하철 노동자들의 파업 움직임에 그토록 적 의를 드러냈던 이가 한국 조문사절단 대표였음도 우연만은 아닌지 모르겠 다). 1백만명의 빈민들이 길거리에 늘어서 애도하리라던 매스컴의 예측을 배반하고 왜 실제는 그 5%도 안 되었는가? 가난한 이들은 은혜를 모르는 것일까? 그를 그토록 유명하게 한 감동적인 메시지는 무엇인가? 왜 ‘살 아 있는 성인’이라 불렸으며, 그토록 많은 인도주의 상과 노벨평화상을 받았는가? 등등.

장례식 전날, 그의 후계자인 니르말라 수녀는, “가난은 아름답다”던 마 더 테레사의 견해를 재확인했다. 그에 따르면, 테레사는 가난의 원인이나 사회환경을 바꾸는 데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었다. 테레사에게 “가난은 언제나 존재할 것”이었고, 따라서 그는 “가난을 올바로 바라보고 받아 들이며, 하나님께서 양식을 주심을 믿을 것”을 요구하였다. 그리고 이것 이야말로 세계 각지의 부자들이 다투어 찬양한 마더 테레사의 메시지였다 . “가난을 받아들여라!” 그들 부자들에게는 참으로 거룩한 메시지이기에!

마더 테레사는 정의를 말한 적이 없다. 그와 그가 캘커타에 세운 ‘자선 의 선교회’(Missionaries of Charity: ‘사랑의 선교회’는 의도적 오역 ?)는 빈민, 죽어가는 이들, 고아들을 돌보는 데에 자신들을 희생했지만, 그들을 조직하여 권리와 좀더 나은 삶을 위해 투쟁하게 하지도, 의료·연 금·교육·최저임금·노동조합 등을 요구하지도 않았고, 심지어 ‘불가촉 천민’에 대한 가혹한 카스트적 차별을 철폐할 것을 요구하지도 않았다. 그리고 바로 그 때문에 유력한 부자들은 그를 사랑했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그를 포옹하고, 바티칸의 국무장관이 그의 장례 미사를 주관했지만, 로마 가톨릭에서 정말 ‘가난한 이들 중에서도 가난 한 사람들’과 함께 하는 많은 신부와 수녀들은 추방·억압당해 왔다. 토 지없는 소작농민들과 가난한 도시노동자들을 지원하는 중·남미 ‘해방신 학’의 투쟁적인 신부와 수녀들은, “가난과 질병은 하나님의 선물”이라 는 마더 테레사에 동의하지 않는다. 그들이 보기에 가난의 원인은 인간의 필요보다 이윤을 앞세우는 경제체제이기 때문에, 그들은 그 체제의 근본 적 변혁을 위해 빈민들을 조직하고 지원한다.

마더 테레사는 해방신학의 노골적인 반대자이자 아이티의 두발리에 같은 독재자의 친구·지지자이기도 했다. 그가 처음 두각을 나타낸 것도 교황 요한 23세와 60년대의 바티칸 제2공회의 좀더 자유주의적인 사고에 대한 반대자로서였다. 아일랜드가, 유럽 유일의 이혼 및 재혼 금지 헌법규정을 철폐할 것인지 국민투표를 했을 때에는 서둘러 달려가 가난한 아일랜드 여성들에게 ‘변화는 죄악’임을 강론하기도 했다. 
 
‘빈곤과 저항의 도시’ 캘커타

‘자선의 선교회’ 본부가 있는 캘커타는 약 3백년 전에 영국동인도회사 가 세운 식민주의의 중심지이자 아편무역항이었지만, 그 식민주의를 끝장 낸 폭발적 민중운동의 도시이기도 하다. 지금은 주민 1천1백만의 공업도 시이자 인도 최대의 항구도시이며, 주민의 약 3분의 1이 슬럼에서 살고 2 백만명 이상이 ‘홈리스’로 떠도는 빈곤의 도시로, 인도에서 가장 크고 전투적인 노동자계급이 총파업을 조직하곤 하는 저항의 도시이다. 생활수 준을 개선하고 부당한 사회에 양보를 강제할 가능성만 보이면, 수십만· 수백만이 거리로 나서 시위를 벌이곤 하는 도시이다.

이렇게 계급의식이 높은 도시에서 빈민들은 ‘가난을 받아들이라’는 마 더 테레사의 메시지에 보내는, 특히 서방 언론의 갈채를 의혹의 눈으로 바라보았을 것이다. 부자와 권력가들이 그를 ‘성인’으로 떠받들 때, 캘 커타와 세계의 빈민들은 자신들의 가난을 축복하는 대신에 그것을 끝장낼 방도를 궁리하고 있었을 것이다.
 


© 한겨레신문사 1997년10월16일 제 178호
 
 
[관련글] 보수 기독교가 그나마 좋은 열매를 맺는 경우인 마더 데레사식의 한계
 
정관 (09-01-27 20:48)
 
훌륭한 지적이다. 나는 별로 마더데레사에 관심이 없다가 이제서야 보게되었다.  철저한 다른 모양의 이기주의가 아닐까 생각하기  때문이다. 교회의 장사꾼들에게는 훌륭한 먹거리의 재료로 쓰이기는 하지만 말이다.

코코네 (12-06-26 10:14)
 
한 평생 가난한 이들의 어려움을 위해 모든 것을 희행하지 않은채,
책상머리앞에 앉아서 비평을 적어나가기는 얼마나 쉬우며,
다른 이의 어려움앞에 고개 숙이고 모든것을 내던진채 힘없는자가 되어 그들의 마지막 순간을 함께 하기 보다
자기 자신을 위해 혹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싸우고 쟁취하려 하기는 얼마나 또 쉬우며,
이용을 당하든, 모욕을 당하든, 묵묵히 부름받은 바를 행하기 보다
순수한 영혼을 이용해 먹는 가진자들을 탓하지 않고, 이용당했다며 분개하기는 또 얼마나 쉬운가.

그저 부끄러울 뿐.


Final Analysis - by Mother Teresa


People are often unreasonable, irrational, and self-centered. Forgive them anyway.

If you are kind, people may accuse you of selfish, ulterior motives. Be kind anyway.

If you are successful, you will win some unfaithful friends and some genuine enemies. Succeed anyway.

If you are honest and sincere people may deceive you. Be honest and sincere anyway.

What you spend years creating, others could destroy overnight. Create anyway.

If you find serenity and happiness, some may be jealous. Be happy anyway.

The good you do today, will often be forgotten. Do good anyway.

Give the best you have, and it will never be enough. Give your best anyway.

In the final analysis, it is between you and God. It was never between you and them anyway.

    
미선 (12-06-26 12:55)
 
코코네님의 코멘트에 담긴 심정은 이해하지만
그래도 그것이 사실에 대한 정당한 반론은 되지 못합니다.
내용에 대한 반박이 아니기에 반박의 핀트가 어긋난 오류인 것이죠.

누군가가 저 벽은 빨간 색이 아닌 검은 색이야 라고 말한 것을 두고
"너무 쉽게 말하는군" 이라는 얘기가 정당한 반론이 되지 못하는 것과 흡사한 것입니다.
만일 저 위의 얘기가 사실이 아닌 내용을 담고 있다고 생각하신다면
해당사항에 대해 구체적이고 정합적인 근거를 갖고서 반론만 하시면 되실 것입니다.

그리고 또 한 가지는 위의 채만수씨가 코코네님 말씀대로
책상머리 앞에 앉아 쉽게쓴 글이라고 어떻게 단정짓나요?
오히려 코코네님께서 쉽게 단정해서 쓴 글은 아닌가요?

제가 알기에 윗글을 쓴 채만수 소장도 가난한 노동자를 위한 운동을 하며
나름대로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으로 알고 있습니다. 마더 데레사에 비하면
이분은 거의 잘 안알려져 있는 사람일 뿐..내가 잘 모르는 사람이라고 해서 그 사람에 대해
은연중에라도 단정 짓는다면 오히려 우리 사회 속에서 묵묵히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을
저도 모르게 폄하하는 것이 될 것입니다. 만일 그렇다면 코코네님 역시 책상머리앞에 앉아
쉽게 이분의 글 비판하는 게 되는 것 아닐는지요? 그렇기 때문에 결국은 내용 자체에 대한 반론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사람들은 은연중에라도 자신의 우상이 공격 받을 경우 이를 못내 고까워하기도 하지요.
물론 저도 마더 데레사가 죄다 나쁜 사람이라고 보진 않습니다. 다만 그녀가 지녔던 착한 순진성이
정작 전체 사회 구조와의 관련성에 있어선 결국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보는 것뿐이랍니다.

참고로 히친스가 쓴 <자비를 팔다>(모멘토)라는 책을 찾아보시면
마더 데레사가 어떤 사람인지 자세히 잘 나와 있답니다. 만일 코코네님께서 위의 내용을 포함해
그 책에 담긴 데레사에 관한 사실이 정녕 사실이 아니라고 생각하신다면
구체적이고 정합적인 근거를 제시하시면서 반박하시면
데레사에 대한 변호가 훨씬 더 설득력이 있게 다가올 것으로 봅니다.
그냥 지나가는 말로 툭 내뱉듯이 단순한 인상 비평적 반론은 그다지 정당하지 못한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게시물수 90건 / 코멘트수 33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90 성 & 젠더 정체성은 참 많고 다양하다! 미선 1419 10-13
89 보수-진보 성서관 비교 & 정경 외경 확정 여부 미선 1999 06-27
88 의과대학 교수들이 만든 의학 만화 미선 7479 04-08
87 Rollin McCraty, "Heart-Brain Interactions, Coherence, and Optimizing Cognitive Skills" (1) 미선 16803 12-15
86 [펌] 과학적 회의주의자가 본 한의학과 대체의학 (한정호) (1) 미선 40844 07-08
85 수운의 시천주 체험과 동학의 신관 (김경재) (1) 미선 8738 05-03
84 교회와 사회를 변혁하기 위한 신학의 변혁 (필립 클레이튼) 미선 7059 02-06
83 진화론에 대한 다섯가지 오해(Mark Isaak ) 관리자 8662 01-25
82 [펌] 이천 년 그리스도교 교회사 중요한 사건 연대 정리 관리자 7857 06-26
81 체화된 인지에 대하여, 뇌, 몸(신체), 환경은 하나라는 강한 외침 (이정모) 미선이 7945 02-03
80 안병무의 신학사상, 다석 유영모와 함석헌을 중심으로 (박재순) 관리자 6904 01-31
79 다석 유영모의 도덕경 한글본과 영역본(Legge) (3) 관리자 9162 01-31
78 연결체학(connectomics)에 관하여 미선이 9715 01-25
77 유교경전, 새천년표준사서 종합대역본 자료입니다. 관리자 6510 01-19
76 [펌] 오링테스트 및 사이비 대체의학 비판 미선이 15061 12-19
75 <몸과 문명> 느낌과 감각 없이 존재하지 않는 것 미선이 6668 12-17
74 [박노자 칼럼] 사회주의자와 종교인의 공통 소망 '목적의 왕국' (1) 노동자 6742 08-07
73 [지리산 바람] 때로는 이혼(離婚)도 / 한성수 노동자 5977 08-01
72 [프레시안] "세상 사람들이여, '사탄의 시스템'을 두려워하라!" / 김두식 (1) 노동자 6591 07-31
71 현대 과학의 발전과 함께하는 '새로운 기독교'를 모색 / 김윤성 노동자 6450 07-27
70 예수목회란 무엇이며 왜 필요한가? / 홍정수 노동자 6315 07-22
69 폴 틸리히의 종교 사회주의와 프로테스탄트 원리 노동자 7001 07-21
68 [한국민중신학회발표] 제국의 신학에 대항하는 통합적 약자해방신학 (2) 미선이 8053 05-07
67 [구약] 종교다원주의 or 토착화 신학의 정당성을 구약성서에서 발견하기 (김이곤) 미선이 6524 04-25
66 [구약] 출애굽 해방 사건의 구약신학적 의미 (김이곤) 미선이 7283 04-25
65 [펌] 리더쉽 이론 미선이 11056 03-13
64 진화론, 생명체, 그리고 연기적 삶 / 우희종 미선이 7344 01-21
63 비폭력대화 주요 구절들 미선이 6771 08-26
62 세계공황과 한국경제의 나아갈 길 (김수행) 미선이 7096 06-29
61 불교와 기독교의 역사적 대논쟁 (석오진) 미선이 8294 06-02
60 마음의 지도(맥그로이) 미선이 8233 05-22
59 관상기도를 비롯한 그리스도교의 영성수행 방법들(이건종) 미선이 7904 05-02
58 이슬람의 영적 가치관과 생활 속 수행 (이희수) 미선이 5845 05-01
57 새로운 민중신학과 새로운 기독교의 도래 정강길 6614 04-20
56 밑으로부터의 세계화/지역화와 그리스도교 교회의 대응 (김영철) 미선이 11252 04-19
55 다원사회 속에서의 기독교 (정진홍) 미선이 7321 04-17
54 영성의 평가와 측정에 대한 연구 자료들 미선이 6370 03-31
53 [자료강추!] 인도철학사 (길희성) 미선이 7250 03-02
52 기업적 세계화의 뿌리와 그 열매: 신식민주의와 지구촌의 황폐화, 세계인의 빈곤화(김정숙) (1) 미선이 7735 02-05
51 [강추!] 부자들의 성녀, 마더 데레사 (채만수) (3) 미선이 15380 04-22
50 존 캅의 그리스도 중심적 다원주의 (유정원) 정강길 8126 05-20
49 진정한 유일신론은 다원론 (김경재, 오강남) 정강길 9548 04-28
48 떼이야르 드 샤르댕의 『인간현상』을 읽고서... 정강길 10737 04-27
47 이안 바버가 보는 과학과 종교 간의 관계 유형 (김흡영) 정강길 10978 07-16
46 세계화 시대, 남미해방신학의 유산 (장윤재) 정강길 8191 01-07
45 신학을 어떻게 할 것인가? (김경재) 관리자 7397 11-12
44 竹齋의 현재적 그리스도론 (김경재) 정강길 7482 05-06
43 경험은 믿을만하며, 완전한 지식을 제공하는가 (황희숙) (1) 미선이 7508 01-07
42 새로운 형태의 기독교, '갈릴리 복음'으로 돌아가야 산다! (김경재 교수) 미선이 6937 01-06
41 혼란의 시대: 종교, 무엇을 할 것인가? (정진홍 교수) (1) 관리자 7545 12-15
40 진리란 무엇이며, 내가 믿는 것이 반드시 진리인가 (한전숙) (1) 미선이 7781 12-01
39 “복음주의, 알고 보면 기득권주의” (1) 미선이 6304 11-28
38 기존 기독교인이 동성애혐오증을 가장 크게 지녔음을 말해주는 조사자료들 미선이 6198 11-28
37 영성에 대한 원불교 교리적 고찰 (백준흠) 미선이 6375 11-21
36 '죄'와 '구원'에 대한 전통신학의 한계와 과정신학적 해석 (김희헌) 관리자 6980 11-02
35 영성과 영성수련에 대한 새로운 이해 (정강길) (3) 관리자 6905 11-02
34 21세기의 종교-새로운 영성을 위하여 (길희성) (1) 미선이 7533 10-15
33 현대 무신론에 대한 신학적 이해 (오영석) 미선이 6394 10-14
32 한국교회사에 나타난 기독교 배타주의 (이숙진) (1) 치노 8123 10-01
31 [기조강연 전문] 한국 기독교의 배타성은 어디서 오나? (길희성) (1) 관리자 7325 10-01
30 [참조] 세기연의 월례포럼 자료들은 '세기연 월례포럼' 게시판에 따로 있습니다. 관리자 6000 07-29
29 SBS'신의 길 인간의 길' <제4부 길위의 인간> 전문가 인터뷰 정리 미선이 9490 07-29
28 프레크 & 갠디, 『예수는 신화다』(국역판 전문) (4) 미선이 9552 07-20
27 다양한 역사적 예수 연구 학자들의 SBS취재 인터뷰 내용 미선이 7808 07-06
26 제국의 폭력에 맞서는 해방을 위한 신학 - 김민웅 마루치 7390 05-21
25 [펌] 탈신조적 그리스도교에 대한 꿈 (1) 고돈 린치 7459 02-27
24 역사적 예수 제3탐구의 딜레마와 그 해결책 (김덕기) 정강길 7405 02-21
23 희랍 동성애의 특성과 사회적 역할 마루치 6859 02-15
22 몰입 (나에 대한 최고의 순간이자 그것 자체가 행복인 순간) 관리자 7852 09-12
21 예수 교회 예배 주보 표지를 장식할 '예수 이후의 예수들' 관리자 7897 08-03
20 하나님 나라 운동의 전초기지, 공동체 운동에 대한 좋은 자료들 관리자 9479 07-02
19 잃어버린 예수 : 예수와 다석(多夕)이 만난 요한복음 (박영호) 관리자 11494 06-27
18 김경재 - 한국교회와 신학의 회고와 책임 정강길 7061 06-06
17 이성정 - 함석헌의 새 종교론에 대한 연구 (강추!) 관리자 9042 01-27
16 행복 보고서 정강길 7996 01-18
15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의식 (3) 성직자 및 종교단체에 대한 평가 관리자 6954 01-06
14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의식 (2) 한국인의 종교관과 의식구조 관리자 9330 01-06
13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의식 (1) 한국인의 종교실태 관리자 8644 01-06
12 우리나라의 3대 종교-불교/개신교/천주교- 분포 지도 (*통계청) 관리자 15764 12-15
11 종교 인구 20년간 어떻게 변했나? (*통계청) 관리자 13467 12-15
10 한국 종교계는 치외법권지역인가? 관리자 8980 11-24
9 보수 기독교인들 특히 C.C.C가 널리 전파하는 <4영리> 자료 관리자 11696 10-27
8 최근 예수 연구의 코페르니쿠스적 변화 김준우 10939 10-21
7 기독교 어떻게 개혁할 것인가?(강추) 돈큐빗 9343 10-07
6 정치적 시각에서 본 붓다의 생애 (잠농 통프라스트) 관리자 9200 10-04
5 숫자로 보는 한국 장로교의 정체 (3) 이드 15949 06-21
4 기독교 사상사를 결정지은 니케아 회의, 그것이 알고 싶다! (강추) 미선이 13290 05-31
3 [펌] 니케아 회의 시대 (313-590) 관리자 16532 05-30
2 [펌] "미국은 神이 지배하는 나라가 됐는가?" (1) 미선이 8179 05-17
1 [유다복음서 전문] 유다는 왜 예수를 배반했을까? 미선이 15214 0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