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65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65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문서자료실
이미지자료실
동영상자료실
추천사이트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561
어제 690
최대 10,145
전체 2,954,263



    제 목 : 성리학의 理氣 개념의 원자론적 재구성 - 주자학의 형성과정에서 다른 방향으로 -    
  글쓴이 : 미선 날 짜 : 21-01-09 07:14 조회(129)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mireene.co.kr/bbs/tb.php/g001/189 
  FILE #1 : 성리학의_理氣_개념의_원자론적_재구성-주자학의_형성과정에서_다른_방향으로_[철학연구].pdf (963.8K), Down:1, 2021-03-20 11:50:39




정강길, "성리학의 理氣 개념의 원자론적 재구성 - 주자학의 형성과정에서 다른 방향으로"

대한철학회, 철학연구 제156집 2020.



이 글은 주자학의 형성과정에서 조금 다른 방향으로 성리학의 리기(理氣) 개념에 대한 재구성을 시도한 글이다. 성리학의 집대성으로서의 주자학은 이후로도 몇 가지 미비점과 불분명함으로 인한 논란도 없잖아 있었다. 이 글에선 주희가 말한 취산(聚散)으로 인한 氣의 생사(生死)를 각각 氣의 생성(生成)과 소멸(消滅)로 볼 것임을 제안하고 있다. 그리고 氣의 소멸(消滅)에 있어선 절대 無[없음]가 되는 것이 아니라 단지 무형화(無形化)된 理가 되어 이후의 시간적 세계 안에선 과거 세계가 남겨놓은 理로 주어진다는 점을 또한 제안한다.

氣는 그 생성과정에서 어떤 理를 실현으로 선택할 지를 확정짓는 주체로서의 결정자며, 理는 주체가 아닌 대상적으로 주어지는 객체로서 설정된다. 또한 주희의 太極도 어떤 주체적 작용을 한다는 점에서 모든 理에 대한 총체적 조화로서 결단한 ‘無形의 氣’로 보며, 이 글에선 태극원기(太極元氣)로 설정하고 있다. 이 태극원기(太極元氣)는 비(非)시간적인 무형의 氣라는 점에서 모든 氣의 생성과정의 시작국면에 함께 한다. 따라서 氣의 생성과정에는 太極元氣로부터 부여받은 理가 있는가하면 과거세계로부터 물려받은 理도 함께 관여되고 있다. 이 太極元氣의 理가 곧 천리(天理)인 본연지성(本然之性)에 해당한다. 따라서 이러한 理氣 도식에서 보면 본연지성(本然之性)은 곧 태극원기(太極元氣)의 기질지성(氣質之性)을 일컫는 것이 되며, 결과적으로는 ‘氣質之性의 위계’만이 있는 것이다.

한편에선 시간적 세계에서의 氣質之性도 매순간마다 현재를 형성함에 있어 그때까지의 과거적 여건으로서 상속받지만, 또 한편에선 매순간마다 太極元氣의 氣質之性 곧 本然之性 역시 모든 氣 생성과정의 시작국면에 저마다 부여받는다. 결국 비시간적인 태극원기의 天理를 시간적 세계의 氣가 그 생성과정의 시작국면마다 本然之性으로서 부여받고 있기에 天命은 그침이 없고 性은 날마다 생겨나며, 이러한 氣의 생멸들과 함께 삶을 형성해간다. 그리고 그 최종 목적은 우리 안의 시작국면에서 부여받은 本然之性과 자신의 주체적인 선택결정을 통한 氣質之性을 궁극적으로는 합일 곧 일치시키는 데에 있는 것이다.





게시물수 92건 / 코멘트수 34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92 성리학의 理氣 개념의 원자론적 재구성 - 주자학의 형성과정에서 다른 방향으로 - 미선 130 01-09
91 지눌(知訥) 보조국사(普照國師)의 정혜결사문(定慧結社文) 미선 1013 01-14
90 성 & 젠더 정체성은 참 많고 다양하다! 미선 2364 10-13
89 보수-진보 성서관 비교 & 정경 외경 확정 여부 미선 3073 06-27
88 의과대학 교수들이 만든 의학 만화 미선 8636 04-08
87 Rollin McCraty, "Heart-Brain Interactions, Coherence, and Optimizing Cognitive Skills" (1) 미선 17924 12-15
86 [펌] 과학적 회의주의자가 본 한의학과 대체의학 (한정호) (1) 미선 41993 07-08
85 수운의 시천주 체험과 동학의 신관 (김경재) (1) 미선 9235 05-03
84 교회와 사회를 변혁하기 위한 신학의 변혁 (필립 클레이튼) 미선 7374 02-06
83 진화론에 대한 다섯가지 오해(Mark Isaak ) 관리자 8967 01-25
82 [펌] 이천 년 그리스도교 교회사 중요한 사건 연대 정리 관리자 8203 06-26
81 체화된 인지에 대하여, 뇌, 몸(신체), 환경은 하나라는 강한 외침 (이정모) 미선이 8344 02-03
80 안병무의 신학사상, 다석 유영모와 함석헌을 중심으로 (박재순) 관리자 7224 01-31
79 다석 유영모의 도덕경 한글본과 영역본(Legge) (4) 관리자 9556 01-31
78 연결체학(connectomics)에 관하여 미선이 10018 01-25
77 유교경전, 새천년표준사서 종합대역본 자료입니다. 관리자 6739 01-19
76 [펌] 오링테스트 및 사이비 대체의학 비판 미선이 16011 12-19
75 <몸과 문명> 느낌과 감각 없이 존재하지 않는 것 미선이 6953 12-17
74 [박노자 칼럼] 사회주의자와 종교인의 공통 소망 '목적의 왕국' (1) 노동자 7024 08-07
73 [지리산 바람] 때로는 이혼(離婚)도 / 한성수 노동자 6236 08-01
72 [프레시안] "세상 사람들이여, '사탄의 시스템'을 두려워하라!" / 김두식 (1) 노동자 6842 07-31
71 현대 과학의 발전과 함께하는 '새로운 기독교'를 모색 / 김윤성 노동자 6692 07-27
70 예수목회란 무엇이며 왜 필요한가? / 홍정수 노동자 6549 07-22
69 폴 틸리히의 종교 사회주의와 프로테스탄트 원리 노동자 7392 07-21
68 [한국민중신학회발표] 제국의 신학에 대항하는 통합적 약자해방신학 (2) 미선이 8370 05-07
67 [구약] 종교다원주의 or 토착화 신학의 정당성을 구약성서에서 발견하기 (김이곤) 미선이 6761 04-25
66 [구약] 출애굽 해방 사건의 구약신학적 의미 (김이곤) 미선이 7609 04-25
65 [펌] 리더쉽 이론 미선이 11492 03-13
64 진화론, 생명체, 그리고 연기적 삶 / 우희종 미선이 7622 01-21
63 비폭력대화 주요 구절들 미선이 7047 08-26
62 세계공황과 한국경제의 나아갈 길 (김수행) 미선이 7396 06-29
61 불교와 기독교의 역사적 대논쟁 (석오진) 미선이 8631 06-02
60 마음의 지도(맥그로이) 미선이 9214 05-22
59 관상기도를 비롯한 그리스도교의 영성수행 방법들(이건종) 미선이 9198 05-02
58 이슬람의 영적 가치관과 생활 속 수행 (이희수) 미선이 6084 05-01
57 새로운 민중신학과 새로운 기독교의 도래 정강길 6851 04-20
56 밑으로부터의 세계화/지역화와 그리스도교 교회의 대응 (김영철) 미선이 11627 04-19
55 다원사회 속에서의 기독교 (정진홍) 미선이 7625 04-17
54 영성의 평가와 측정에 대한 연구 자료들 미선이 6607 03-31
53 [자료강추!] 인도철학사 (길희성) 미선이 7636 03-02
52 기업적 세계화의 뿌리와 그 열매: 신식민주의와 지구촌의 황폐화, 세계인의 빈곤화(김정숙) (1) 미선이 8035 02-05
51 [강추!] 부자들의 성녀, 마더 데레사 (채만수) (3) 미선이 16121 04-22
50 존 캅의 그리스도 중심적 다원주의 (유정원) 정강길 8438 05-20
49 진정한 유일신론은 다원론 (김경재, 오강남) 정강길 9950 04-28
48 떼이야르 드 샤르댕의 『인간현상』을 읽고서... 정강길 11126 04-27
47 이안 바버가 보는 과학과 종교 간의 관계 유형 (김흡영) 정강길 11770 07-16
46 세계화 시대, 남미해방신학의 유산 (장윤재) 정강길 8577 01-07
45 신학을 어떻게 할 것인가? (김경재) 관리자 7667 11-12
44 竹齋의 현재적 그리스도론 (김경재) 정강길 7705 05-06
43 경험은 믿을만하며, 완전한 지식을 제공하는가 (황희숙) (1) 미선이 7841 01-07
42 새로운 형태의 기독교, '갈릴리 복음'으로 돌아가야 산다! (김경재 교수) 미선이 7195 01-06
41 혼란의 시대: 종교, 무엇을 할 것인가? (정진홍 교수) (1) 관리자 7895 12-15
40 진리란 무엇이며, 내가 믿는 것이 반드시 진리인가 (한전숙) (1) 미선이 8170 12-01
39 “복음주의, 알고 보면 기득권주의” (1) 미선이 6538 11-28
38 기존 기독교인이 동성애혐오증을 가장 크게 지녔음을 말해주는 조사자료들 미선이 6443 11-28
37 영성에 대한 원불교 교리적 고찰 (백준흠) 미선이 6557 11-21
36 '죄'와 '구원'에 대한 전통신학의 한계와 과정신학적 해석 (김희헌) 관리자 7283 11-02
35 영성과 영성수련에 대한 새로운 이해 (정강길) (3) 관리자 7152 11-02
34 21세기의 종교-새로운 영성을 위하여 (길희성) (1) 미선이 7775 10-15
33 현대 무신론에 대한 신학적 이해 (오영석) 미선이 6692 10-14
32 한국교회사에 나타난 기독교 배타주의 (이숙진) (1) 치노 8478 10-01
31 [기조강연 전문] 한국 기독교의 배타성은 어디서 오나? (길희성) (1) 관리자 7635 10-01
30 [참조] 세기연의 월례포럼 자료들은 '세기연 월례포럼' 게시판에 따로 있습니다. 관리자 6230 07-29
29 SBS'신의 길 인간의 길' <제4부 길위의 인간> 전문가 인터뷰 정리 미선이 9945 07-29
28 프레크 & 갠디, 『예수는 신화다』(국역판 전문) (4) 미선이 9852 07-20
27 다양한 역사적 예수 연구 학자들의 SBS취재 인터뷰 내용 미선이 8210 07-06
26 제국의 폭력에 맞서는 해방을 위한 신학 - 김민웅 마루치 7661 05-21
25 [펌] 탈신조적 그리스도교에 대한 꿈 (1) 고돈 린치 7803 02-27
24 역사적 예수 제3탐구의 딜레마와 그 해결책 (김덕기) 정강길 7646 02-21
23 희랍 동성애의 특성과 사회적 역할 마루치 7119 02-15
22 몰입 (나에 대한 최고의 순간이자 그것 자체가 행복인 순간) 관리자 8074 09-12
21 예수 교회 예배 주보 표지를 장식할 '예수 이후의 예수들' 관리자 8255 08-03
20 하나님 나라 운동의 전초기지, 공동체 운동에 대한 좋은 자료들 관리자 9841 07-02
19 잃어버린 예수 : 예수와 다석(多夕)이 만난 요한복음 (박영호) 관리자 11877 06-27
18 김경재 - 한국교회와 신학의 회고와 책임 정강길 7461 06-06
17 이성정 - 함석헌의 새 종교론에 대한 연구 (강추!) 관리자 9377 01-27
16 행복 보고서 정강길 8289 01-18
15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의식 (3) 성직자 및 종교단체에 대한 평가 관리자 7173 01-06
14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의식 (2) 한국인의 종교관과 의식구조 관리자 9594 01-06
13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의식 (1) 한국인의 종교실태 관리자 8986 01-06
12 우리나라의 3대 종교-불교/개신교/천주교- 분포 지도 (*통계청) 관리자 16273 12-15
11 종교 인구 20년간 어떻게 변했나? (*통계청) 관리자 13842 12-15
10 한국 종교계는 치외법권지역인가? 관리자 9220 11-24
9 보수 기독교인들 특히 C.C.C가 널리 전파하는 <4영리> 자료 관리자 11968 10-27
8 최근 예수 연구의 코페르니쿠스적 변화 김준우 11407 10-21
7 기독교 어떻게 개혁할 것인가?(강추) 돈큐빗 9841 10-07
6 정치적 시각에서 본 붓다의 생애 (잠농 통프라스트) 관리자 9543 10-04
5 숫자로 보는 한국 장로교의 정체 (3) 이드 16432 06-21
4 기독교 사상사를 결정지은 니케아 회의, 그것이 알고 싶다! (강추) 미선이 13630 05-31
3 [펌] 니케아 회의 시대 (313-590) 관리자 16926 05-30
2 [펌] "미국은 神이 지배하는 나라가 됐는가?" (1) 미선이 8438 05-17
1 [유다복음서 전문] 유다는 왜 예수를 배반했을까? 미선이 16136 04-28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