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12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12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보수 근본주의
중간 복음주의
진보 기독교 진영
민중신학 & 살림신학
종교 일반 & 사회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760
어제 764
최대 10,145
전체 2,477,988



    제 목 : 개신교 진보진영의 한계? (2) - 조용석 목사    
  글쓴이 : 미선이 날 짜 : 08-10-08 03:37 조회(7606)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mireene.co.kr/bbs/tb.php/d002/129 




 
개신교 진보진영의 한계? (2) 

정강길님 칼럼에 대한 재반론 
 

 2008년 10월 07일 (화) 15:07:24 
 
 
개신교 진보진영의 한계? (2)
 
 
   구약성서가 증언하는 선과 악을 알게 하는 나무에 관한 이야기는 인간의 인식능력의 한계를 암시합니다. 오직 선과 악을 판단할 수 있는 능력은 인간의 이성의 한계를 초월한 하나님만이 소유하실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인간에게 있어서 원죄는 바로 편견의 죄이며, 더 나아가 편견은 교만으로, 교만은 하나님의 존재를 거부하는 것으로 간주됩니다. 결국 하나님의 존재를 거부하지 않는 것은 인간의 인식의 한계를 인정하는 것입니다. 물론 우리가 이 세계에서 살아 가는 동안 불의를 묵인해서는 결코 안 될 것입니다. 이와 같이 신앙인에게는 매우 역설적인 이중적 현실이 존재합니다. 선과 악을 구별하지 않기 위하여 노력해야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 고 불의를 묵인해서는 안 됩니다. 즉 우리는 이 세계의 악한 현실과 투쟁하면서, 구조적 악과 그 안에 존재하는 무력하면서도 다중적 인격을 지닌 인간을 동시에 바라보아야 합니다.
 
   오늘의 논쟁점으로 진입하여 다시 논의를 시작한다면, 우리는 신학에 있어서 진보와 보수라는 분류개념이 과연 타당한가에 관하여 질문할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다음과 같은 매우 단순한 문제제기를 하고 싶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의 죄를 용서하시기 위하여 십자가 에 달리셨고, 부활, 승천하셨으며 마지막 날에 재림하실 것이다“라는 신학적 진술을 수용하는 이가 있다면, 그는 개신교 보수진영 소속이며, 반면에 „역사적 예수는 성서에서 전하는 바대로 사람의 아들이며, 민중해방을 위하여, 예루살렘의 기득권 세력을 굴복시키기 위하여, 십자가에 서 죽으심으로써, 비폭력으로 저항하셨다. 그러나 이후 역사적 예수의 삶의 기록은 종교적 케리그마로 발전된 추상적 그리스도의 이미지를 통하여 삭제되었다“라고 생각하는 이가 있다면, 그는 개신교 진보진영 소속입니까? 이상과 같은 상반된 두 가지 진술은 우리가 추구하는 영 원한 진리의 그림자 중 일부에 지나지 않습니다.
 
   우리가 분류하기에는 난해한 진보, 보수의 개념에 관한 판단과 달리, 현재 그리스도인이 세속적 욕망의 잔영을 자신의 신앙 속에 투영하고 있는지, 오히려 기독교 신앙을 통하여 이를 거부, 극복하고 있는지에 관하여 우리는 적어도 잠정적인 판단의 기준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자본주의적인 탐욕적 인간상을 우리가 지향해야 할 예수 그리스도의 상이라고 간주하며, 신앙생활을 영위하는 이가 존재한다면, 그는 참된 신앙을 타락시킨 거짓 신앙인이라고 판단될 수 있습니다. 반면에 성서가 증언하는 본래적인 진리와의 만남을 세속적 욕망의 투영없이 기대하며, 이를 통하여 시대의 부조리와 투쟁하는 이가 존재한다면, 그는 참된 신앙인의 상을 구현하고 있다고 판단될 수 있을 것입니다. 물론 최종적 판단은 우리의 인식능력을 초월합니다.
 
    정강길님께서 새로운 유대교 운동으로서 예수운동을 평가하시는 것처럼, 지금 새로운 기독교를 말씀하시기에는 이의 모태가 될 수 있는 우리 교회와 신학의 역사가 매우 짧으며, 구도자 적인 삶의 자세를 가지고 더 깊이 진지하게 배워야 내용이 많은 바, 물론 이는 포기되어서는 결코 안 되지만, 쉽게 단정하기에도 매우 곤란한 것 같습니다. 저는 부족하지만, 다음과 같이 생각을 정리하고 새로운 신학의 길을 걸어가고 싶습니다.
 
1. 하나님과 사람의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신음하는 생태계와 약자를 위한 하나 님의 해방의 역사를 증언해야 합니다. 최종적으로 이는 모든 피조물의 구원을 위하여 이 세계에 오신 하나님의 자기계시로서의 예수 그리스도를 증언하게 됩니다.

2. 우리는 참된 신앙과 거짓 신앙의 구별을 통하여 우리의 편견상 구별되는 진보적, 보수적 교회 안에서 참된 신앙인들과의 보이지 않는 신앙적 연대를 기획, 강화해야 합니다.

3. 예를 들어 개신교의 신학적 전통 속에서 중요한 신학적 원리로서의 하나님과 인간의 명백한 차이, 그리스도 안에서 성령을 통한 하나님과 인간의 합일, 칭의, 성화, 예정, 섭리와 같은 개념들은 현존하는 그리스도인의 신앙고백적 실존을 정당화합니다. 이를 자본주의적 인 탐욕적 인간상을 구현하기 위한 종교적 수단으로써 사용하면 결코 안될 것입니다. 아울 러 신앙고백적 차원에서 근본주의자들의 5대 교리에 대한 왜곡된 이해 또한 수정되어야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의 신학적 표현 자체는 유효합니다.  

4. 예를 들어 올해 9월 제주에서 개최된 4개 장로교회 교단총회와 그 기간에 열린 공동예배에 관하여 적어도 긍정적 입장을 취할 수 있는 열린 마음이 필요합니다. 아울러 이번 감리교회 감독회장 선거파행에 대하여 보편적인 신앙인의 양심에 따라 분노해야 합니다.

5. 다양한 신앙의 형태, 신학적 견해가 공존하는 교회공동체를 지향해야 합니다.  나와 다른 의견을 관용적 자세가 아니라 전투적인 자세로 판단하는 것은 참된 진보주의자의 자세가 아 닙니다. 참된 진보주의자의 궁극적 이상은 삶, 사상, 신앙의 자유입니다. 

6. 물론 정강길님의 입장 또한 존중되어야 합니다. 하지만 그것을 빌미로 다른 생각을 가진 이들을 설득 아닌 전복을 시키고자 하신다면… 저는 아니리라 믿고 싶습니다.
 
   저는 우리에게 신앙의 유산으로 전승되어온 신학적 담론을 새로운 삶의 현실 속에서 창조적 으로 이해하며 재구성하는 작업이 바로 신학의 임무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물론 새로운 신학적 담론 또한 창조해야 합니다. 정강길님께서 말씀하신 바, 안병무 선생님께서 잘못된 기독교의 교리신앙에 대하여 저항해야 한다고 하신 말씀은 낡은 교리의 껍데기로 인하여 역동적인 성서의 해방사건을 파악하지 못하는 안타까운 교회의 현실을 변화시켜야 한다는 의미 입니다. 껍데기 자체를 버리는 것이 아니라, 껍데기의 내용을 알차게 채우기 위하여 오히려 낡은 교리의 껍데기를 강조하신 것입니다.
 
  상당히 극단적이지만, 다음과 같은 질문을 마지막으로 하고 싶습니다. „어느 누가 이현주 목 사님의 평온한 자기비움의 이야기를 조용기 목사님의 설교처럼, 홍근수 목사님의 열정적인 예 언자적 선포를 곽선희 목사님의 설교처럼 전달할 수 있는가?“
 

* 글쓴이 조용석.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측 목사로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입니다.

 
http://www.ecumenian.com/news/articleView.html?idxno=5842
 
 
 
정관 (08-10-08 06:35)
 
인식의 한계가 있다는 것은 무엇을 말하는가? 그렇다면?
사실 선악과는 상당히 은유적인 표현으로 그것을 인식의 한계로
본다는 것 자체가 이미 너무 한계적임을 표현하고 있다고 봅니다.
그런데 고 옆에는 생명나무가 있어서 인간이 타락한 상태로
생명나무 마져 따먹고 영원히 살까봐 인간을 추방시키지 않습니까?
동화같은 얘기이지만 훌륭하게 진리는 나타내고 있는것이 원시종교
에도 이미 우주목이라 해서 생명나무와 같은 역할을 하는것이 존재하고
신비가들의 환상이나, 무속인들이 자작나무에 오르고 자작나무로 북을
만들고 하는것에 그 정신이 전해지고 있다고 봅니다.그래서 그 생명나무가
무엇을 암시하는 지를 줄기차게 쫓아가서 그 열매를 따먹도록 해야 영생에
이르게 될것이고요, 공적계시와 사적계시를 누가 왜 어떤 목적으로 사적
계시를 인정하고 있지 않는지?.. 왜 인간이 에녹이나,엘리야 처럼 승천하면
안되는지 그리고 성서에도 분명히 예수외에도 부활하였는데  꼭 죽어서
심판날에야 부활해야 한다고 하는지.....이런것 다 장난치는 짓이라 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열린마음이나 정신은 참 훌륭하지만 보다더 실체적이고 구체적
이어야 하겠다는 겁니다. 가령 제주도에서 총회모임 꼭 그렇게 과시적일
필요가 있을까? 기독교 위기에 반증이라고 보고 있지만, 모아놓고 통성기도
하고 하면 어디든 그렇게 됩니다. 그러나 인간들의 조작하는 것들을 보면
설교는 누가하고, 기도는 누구는 제외되고, 사회는 누가 해야 하며 ....
이러한 것들이 다 순위가 있고 세력, 지위의 고하 등을 반증하고 있죠?
그리스도 정신과는 아무런 상관도 없는건데 그것을 신학원 졸업한 전도사나
첫 목회고시에 합격한 목사에게 맡기면 안되는가? 
노회든 총회든 하는 작당들이 다 이러하니 ....그리스도  정신에 가장
본질적인것 부터 먼저하고 그리고 나서 인간적인 행사를 하면 좋겠건만
항상 꺼꾸로들 하고 있어요.



게시물수 190건 / 코멘트수 86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진보는 좀더 많이 알려질 필요가 있다! 정강길 13113 06-12
종교다원주의 문제로 고민하는 분들께: 종교다원주의? 열린중심주의!! (5) 정강길 31505 11-09
진화냐 창조냐 (기독교인으로서 창조론과 진화론을 어떻게 볼 것인가) (2) 관리자 17674 11-04
그리스도인일수록, <논리>와 놀자! 정강길 15055 04-30
[필독] '무조건 믿어라'의 내용에 따른 기존 기독교 분류 정강길 18392 07-02
전체 한국 기독교 신앙을 보는 개괄적 이해 (처음 오신 분들은 필독!!) (18) 미선이 124648 04-21
190 하나님이 "피조물에 의해 완벽해진다" 교황발언... 과정신학 지지? 미선 1210 07-04
189 개신교 진보 교단 연합 NCCK 분열 위기? 관리자 5803 11-14
188 미국 진보 개신교단, '동성 결혼 합법화' 승소 관리자 5574 10-19
187 기독교장로회 “청와대 김기춘·KBS 길환영 구속수사해야” 관리자 6550 05-25
186 기독교연합회 "박근혜 정권 퇴진 촉구" 관리자 6615 03-26
185 ‘박근혜 대통령 퇴진’ 7개 신학대생들, 19일 거리로 나선다 관리자 6708 12-19
184 개신교 성직자들 "'박근혜 퇴진' 지역으로 확산시키겠다" 관리자 6731 11-30
183 “한신, 개혁신학 전통과 현실참여적 공공성 견지해야” (2) 미선 4848 11-29
182 WCC 총무 “반대자도 기독교 공동체의 일부로 인정” 미선 4378 11-12
181 WCC 참여 성소수자 단체들 “동성결혼 축복해야” 관리자 4807 11-05
180 ‘다양성 속 일치’ 교파 초월한 기독교 잔치 관리자 4785 10-25
179 개신교 목사 1천명 `국정원 사태` 시국선언 관리자 4467 08-22
178 보수 줄고 진보 늘고… 美 종교지형이 바뀐다 관리자 5015 07-23
177 진보 기독교단체 “국정원 사건, 대통령이 사과하라” 관리자 4836 06-26
176 60주년 한국기독교장로회 "세상과 자유소통" 선언 관리자 4397 06-10
175 궁궐과 동굴에 갇힌 종교를 넘어서 / 김경재 관리자 5022 06-09
174 “WCC 준비위 변혁 않으면, ‘선언문 트라우마’ 재연” 관리자 4644 05-16
173 차별금지법 반대에 앞장선 기독교 단체들 부끄럽다 (임보라) 관리자 5526 04-27
172 [세상 읽기] 종교의 자유와 차별금지법 / 정정훈 관리자 5040 04-25
171 개신교 성서에서 동성애를 금지한다고? 관리자 4946 04-25
170 WCC 부산총회서 다룰 5가지 문서 공개돼 관리자 4826 04-02
169 에큐메니컬 진영 신학자들 “WCC 공동선언문 폐기하라” (1) 관리자 5146 01-31
168 한국교회 해묵은 신학논쟁 재점화…‘WCC 총회’ 쿠오바디스 관리자 5065 01-31
167 NCCK 김근상 회장, “WCC총회위한 4개단체 공동선언문 수용 안해” (1) 관리자 4987 01-26
166 불교·기독교 넘나들며 선악과 윤리를 묻다 관리자 4970 12-24
165 美 흑인신학, 기독교적 흑인이 미국 바꿨다 (1) 미선 7211 12-13
164 NCCK, '한국사회 의제 15' 선정 관리자 4692 12-05
163 “기독교인이라면 어느 후보가 공동체가치 실현할지 봐야” 관리자 4926 11-28
162 “종교개혁 신학, 정신은 계승하되 교리화는 주의해야” (1) 미선 6721 11-20
161 진보 개신교계, 정부예산분석..조세정의·복지확대 제안 관리자 4816 10-29
160 美 기독교에도 자유주의 물결 관리자 5302 10-04
159 김홍도 목사가 파면한 신학자 20년만에 부활하다 (2) Logos 5941 09-29
158 “모든 종교의 궁극점은 깨달음… 맹신과 광신이 문제” (오강남) (1) 관리자 6126 09-21
157 “장준하, 주사바늘 흔적… 추락 이전에 의식 잃었을 가능성” 관리자 4699 09-03
156 NCCK “인권위, 용역선정 부적절 종자연 종교편향성부터 조사하라” (1) 관리자 5123 07-30
155 개신교, 반인권의 추억 / 김진호 관리자 5341 07-11
154 박종화 목사와 위르겐 몰트만 교수의 대담… (1) 관리자 6030 05-04
153 박형규 목사, 민주화운동 공로 명예신학박사 학위 받아 (1) 관리자 5533 05-04
152 ‘빈민의 벗’ 허병섭 목사 별세 (1) 관리자 6079 03-28
151 개신교, 서경석 목사에게 가톨릭에 대한 ‘맞불집회’ 취소 요구 관리자 5239 03-08
150 생명평화 기독교행동 "야권연대는 최소한의 양심" 관리자 5562 02-24
149 "한국 교회, 사회적 기본가치 지켜야" 관리자 5651 02-14
148 NCCK, 신년 핵심사업 발표 (1) 관리자 5543 01-16
147 “남북 화해와 협력 위해 교회가 앞장서야”… NCCK 주최 기독교 통일운동 관리자 5332 12-22
146 기독교 진보진영, "한미 FTA 국회 비준 반대" (1) 미선이 5508 11-29
145 새로운 민중신학에서 <민중> 개념에 대한 질문과 답변 (1) 정강길 9247 05-06
144 종교단체, UNCCD 4대강 홍보부스 철거 요구 관리자 5689 10-18
143 문익환 목사 아내 ‘박용길 장로’ 별세 관리자 5901 09-27
142 '2012생명평화기독교행동' 창립 (1) 관리자 6272 08-24
141 예수는 카페 마리와 용산을 보고 뭐라 했을까 관리자 5910 08-07
140 WEA-WCC-로마 교황청, 기독교 3대 진영 ‘복음 전도 규범’ 채택 (1) 관리자 6673 06-30
139 [인터뷰] “심층종교는 자아정체성 찾는 길” (오강남 교수) (1) 관리자 6743 06-26
138 개신교-천주교, 제주 해군기지 반대운동 관리자 6262 06-21
137 교회협, '고엽제 의혹' 오바마에 공개서한 관리자 6225 05-26
136 NCCK 대북지원 “그리스도의 사랑 실천한 것” 관리자 6383 05-22
135 종교 간 대화 ‘사회통합·상생’ 문화 꽃 피운다 관리자 6034 05-17
134 진보 개신교, 재능교육 사태 해결에 동참 관리자 6060 05-03
133 십자가 예수? 하느님은 "피에 굶주린 잔인한 신"? 관리자 7208 04-23
132 목사한테 이러면 정말 저주받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