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98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98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보수 근본주의
중간 복음주의
진보 기독교 진영
민중신학 & 살림신학
종교 일반 & 사회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500
어제 833
최대 10,145
전체 2,269,471



    제 목 : 진보는 좀더 많이 알려질 필요가 있다!    
  글쓴이 : 정강길 날 짜 : 07-06-12 19:48 조회(12246)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mireene.co.kr/bbs/tb.php/d002/70 




[2005년 12월 15일]
 
진보는 더 많이 알려질 필요가 있다 

보수와 진보에 대한 정보 소통의 불공정성 극복만이라도
 
한국교회는 진보 기독교에 대한 정보를 금기시하는 편

진보는 보수보다 더 많이 알려질 필요가 있다. 이유는 간단하다. 정보 소통 경쟁에 있어 양 진영의 출발 레이스부터가 공정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물론 보수나 진보 모두 화합할 수만 있다면야 참으로 좋다고 하겠다. 그러나 내가 지금 말하는 경우는 그렇지 못하고 서로 충돌하고 있는 경우를 의미한다. 대부분의 한국교회는 90퍼센트 이상이 보수 진영에 속해 있다.

그래서 보수 기독교에 대한 서적과 정보들은 쉽게 그리고 자주 접할 수 있지만, 진보 기독교에 대해선 접할 기회는 고사하고 정말 아예 그것이 뭔지 모르고 있는 경우조차 허다하다.

실제로 내가 아는 분은 80년대에 우연히 남미 해방신학 저서를 읽게 되어서 고민을 하다가 결국은 자신이 다니는 동네 교회 목사님에게 말씀드렸는데 우습게도 그날 이후로 교회에서 거의 빨갱이 수준으로 낙인 찍혀서 더 이상 교회를 다닐 수 없었다고 한다. 그 교회 목사님 왈, 왜 그런 사탄의 책을 읽느냐 하시면서 더 이상 사탄의 책을 논하지 말라는 것이다.

교회는 금기시한다. 성서비평, 종교다원론, 역사적 예수, 민중해방신학, 고전 유신론의 붕괴 등등 이런 얘기들은 한국의 교회에선 여전히 낯선 것이며 왕따 당하기 십상이다.
여기에는 교회 구조상으로도 '개교회주의'라는 시스템적 한계 역시 악습적으로 뒷받침되고 있다.

한국교회 목사들이여, 적어도 일반 신자가 의문을 가지고 왔으면 이를 무시하거나 배제하진 말고 분명한 의문들이 있을 경우 제대로 된 설명이라도 해줘야 하잖은가. 그렇지 않고 그런 건 하나님만이 아시는 문제이기에 ‘무조건 믿어라’는 식으로 말해버리면 도무지 누가 진정으로 교회를 찾아오겠는가?

예컨대, 모세오경의 저자가 모세로 알고 있는 사람들도 허다할 뿐더러, 골리앗을 죽인 사람을 우리는 다윗으로 알고 있는 실정이다(아마도 이런 얘기에 ‘허걱! 그럼 누구지?’ 하고 놀랄 사람도 없잖아 분명히 있을 것 같다). 혹자는 그런 얘기들은 사실상 중요하지 않기 때문에 교회에서 얘기할 필요는 없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을 줄로 안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그 정보적 중요성의 여부를 누가 결정하는가? 일단 모든 정보들은 적어도 공정하게만큼은 모두에게 제공되어야 마땅치 않는가. 그런 뒤에 자율적 결정들을 존중하는 것이라면 그 최종적 판단은 정보 습득자가 알아서 할 일이다. 나는 지금 주류 다수의 한계로 인해 편협하게만 소통되고 있는 이 현실을 지적하고 싶은 것이다.

정보에 대한 진리여부 판단은 결국 <설명력>으로서 판가름을

혹자는 이렇게 말한다. "보수의 논리가 진보가 주장하는 것보다 더 옳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더 많이 소통되고 있는 것이고, 대부분의 한국교회가 보수 진영에 속하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하지만 이런 얘기의 배경에는 “다수의 논리는 언제나 옳다”는 시각이 암묵적으로 깔려 있다고 본다. 정말 그럴까?

▲ 출판된 정보들도 자본과 물적 기반의 차이로 인해 <'잃어버린 한 마리 양'으로서의 정보>도 있다.


보수 근본주의 기독교의 신앙 논리는 알고 보면 매우 단순한데, 예컨대 우리는 흔히 <4영리>로 요약되는 것을 들고 비기독교인에게 기독교를 전하기도 한다. 참으로 그것은 간단명료하다. 이 점은 대중에게 있어 장점이자 한계이기도 하다. 만일 보수 진영의 기독교가 오류와 비극이 전혀 발생되지 않는 기독교라면 사실 진보적인 기독교라는 게 나는 나오기가 힘들다고 본다.

즉, 진보 기독교는 오히려 보수 진영에서 설명치 못했던 그 오류와 한계에서 촉발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곤란한 문제가 있을 때 보수 진영처럼 꼭 ‘무조건 믿어라’는 식으로 나오진 않는다는 사실이다. 예를 들면, 성경은 아무도 의심하지 않았던 권위 있는 거룩한 경전이었다. 그에 따라 모세오경의 저자가 모세라는 사실 역시 처음에는 아무도 의심치 않았던 교회 전통이었다.

모세저작설을 의심하면 불경죄로 몰리기도 했었다. 하지만 르네상스 이후 점차로 성경 안에서조차 이상한 점들이 발견되면서 이 전통은 결국 흔들리게 되었던 것이다('구약성서개론' 책들 참조). 물론 보수 근본주의 진영은 지금까지도 별다른 설명력 없이 ‘무조건 믿어라’의 해결책이기에 여전히 모세를 모세오경의 저자로 믿는다. 솔직히 한국교회는 보수적인 선교사로부터 전래받은 기독교이기에 초기의 시작부터 불공정한 점이 없잖아 있다.

나로선 모세오경을 모세가 썼든 누가 썼든 간에 결국은 드러난 데이터들에 대한 종합적인 설명력 여부가 가장 중요하다고 본다. 보수든 진보든 그 주장들과 정보들의 설명력 싸움인 것이다. 가장 설득적인 것을 취하면 된다.

그러나 그 이전에 다양한 여러 가능성으로서의 정보들이 있다면 마땅히 공정하게 취급되는 것이 옳지 않은가. 그런 점에서 나는 정보 소통의 경쟁에도 잃어버린 한 마리 양이 있다고 보는 것이다.

정보를 나눌 수 있는 대화의 기초 전제

언젠가 A라는 사람과 B라는 사람과의 대화에서 그 사이에는 4가지 창이 필연적으로 전제될 수밖에 없다는 점을 언급한 바 있다.

1. A만 알고 B는 모르는 창
2. B만 알고 A는 모르는 창
3. A와 B 둘 다 아는 창
4. A와 B 둘 다 모르는 창

우리가 어떤 사람과 얘기를 나누든, 하다못해 초등학교 어린애와 얘기를 나누든, 세계적인 대석학이랑 얘기를 나누든 그 사이에는 저 4가지 창이 필연적으로 전제될 수밖에 없다는 사실부터 알아두는 것이 의미있는 대화의 기초다. 그래서 기본적으로 모든 사람은 학생이자 스승일 수 있는 것이다.

가장 좋은 대화의 방향은 3번에서부터 시작하여 1과 2를 거쳐 4번으로 이르는 것이다. 물론 여기에는 합리적 논증이 당연히 뒤따라야 할 것이다. 이런 차원에서 양자 간에 대화가 이뤄질 경우, 기독교의 보수와 진보의 대화도 매우 유익할 것으로 판단된다.

“그걸 이제서야 고민하다니”

그런데 기독교의 보수와 진보가 이러한 대화를 진행해나가다 보면 대체로 나타나는 현상이 하나 있다. 솔직히 진보는 보수의 고민들을 훨씬 넘어선다. 이는 특히 한국 교회사나 기독운동의 역사를 보면 잘 알 수 있을 테지만, 흔히 진보 진영의 사람들은 보수나 혹은 복음주의 진영이 고민하는 주제들을 놓고서 “우리가 훨씬 전에 고민했던 것을 그걸 이제서야 고민하다니” 하고 보는 사람들 정말 많다.

물론 이런 반응은 진보 측의 자만이기도 하다. 또한 진보의 자리가 보수 혹은 복음주의(나는 이 용어의 문제점부터 지적하는 입장이지만) 자리와 같은 것이라고도 보진 않는다. 하지만 적어도 그 말이 완전히 틀린 얘기는 아니라고 생각된다. 실제로 나는 그러한 얘기들을 진보 기독인들에게서 뿐만 아니라 오히려 보수나 복음주의에 계신 분들에게서도 들은 적이 많다.

어쩔 때는 보수 신학대의 교수들이 몰래몰래 진보 서적들을 읽고 있다는 얘기도 심심찮게 들었었다. 이유는 뻔하다. 그 교단에서 진보적 주장(예컨대 종교다원주의 입장)을 할 경우 자칫 교단과 학교에서 잘릴 수 있기 때문인 것이다. 그렇기에 표면적으로 드러나는 대부분의 보수 서적들은 진보에 대한 억지 비판들만이 대중에게 보여질 뿐이다.

혹시라도 이런 나의 얘기를 오해하진 말라. 나의 주장은 진보가 마냥 옳으니까 믿어달라는 그러한 차원보다 여기서는 정보 습득에 있어서 다양한 정보들이 있다면 공정하게만 소화될 수 있도록 취급해달라 는 것이 내가 말하고 싶은 정확한 핵심적 주장이다. 그것만이면 된다. 정보적 가치의 최종 판단 여부는 어차피 정보 습득자가 알아서 판단하기만 바랄 뿐이다.
 
<잃어버린 한 마리 양으로서의 정보>를 더 많이 알려야

왜 총신대 고신대 성결신대 등등 이러한 보수 진영의 신학대들은 배움의 과정 자체에서부터 아예 정보 습득의 기회마저 박탈시키는 것인가. 진보적 신학 사상들은 공정하게 커리큘럼에 들어가 있지도 않다. 내가 볼 때 이러한 작태는 한기총이 <예수는 신화다>라는 책을 아예 출판 금지시켜서 입막음을 하는 처사만큼이나 어이없는 꼴이라고 생각한다.

이런 모습들은 기본적으로 진리 안에서 자유하지 못한 모습들이자, 스스로 자신 없음을 예증하는 꼴이 될 뿐인 것이다. 나는
소망한다. 내게 금지된 기독교를.

적어도 한국교회 개혁과 사회 개혁에도 관심이 있는 곳이라면 특별히 부탁할 것은, 같은 양의 정보라도 가능하면 나는 진보 기독교에 대해 좀더 많이 알려주었으면 하는 소망도 없잖아 있다. 즉, 아흔아홉 마리 양보다 잃어버린 한 마리 양을 더 귀중하게 보셨던 예수님의 <우선성의 원리>를 적용해 달라는 것이다. 왜냐하면 아직까진 공평치 못한 불균형의 현실이 엄연히 현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생각해보라. 동네 구멍가게에 아무리 좋은 물건을 들여놨다고 한들 엄청난 대형마트가 옆에 들어설 경우 당연히 작은 가게는 잘 들여다보지 않는 게 작금의 현실인 것이다.

보수와 진보에 따른 국내 기독교 출판사 분류

정보의 홍수 속에서 물량과 인적 규모 면에서 본다면 보수는 진보보다 훨씬 월등하다. 그러나 담겨진 정보 자체의 질(quality)로 본다면 적어도 보수보다는 진보가 훨씬 더 앞서나간 정보들을 다루고 있다고 본다. 혹시 이 말이 믿기지 않거나 거짓말 같다면 직접 기독교 서점에 가서 비교해보기를 바란다.
 

 

보수

진보

기독교
출판사
엠마오, 규장, 두란노서원, 예루살렘, 나침반, 보이스사, 생명의 말씀사, 육일문화사, 크리스찬다이제스트, 나단, 복음주의, 서울서적, 에바다, 개혁주의신행협회, 네비게이토, 베드로, 기독교문서선교회, IVP, 낮은울타리, 대장간 등등

너무 많아 일일이 열거하기 힘듦.

여하튼 옆에 언급된 진보 출판사를 뺀 나머지 대부분의 기독교 출판사들이 대체로 보수 측에 속한다고 보면 됨.
대한기독교서회(또는 '대한기독교출판사', 조금 진보적이면서도 보수적인 책도 일부 출판하는 중도적 성격),

한국기독교연구소, 한국신학연구소, 다산글방, 삼인, 한들, 나눔사, 종로서적, 삼민사, 컨콜디아사, 네쌍스, 분도출판사(가톨릭 측 출판사), 현암사 등등

또한 일반 서적 출판사인 한길사와 한울의 종교 관련 서적들 등등


여기에 언급된 출판사들의 책 내용들을 서로 비교해보면 우리가 같은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면서도 그 내용은 서로 상이하게 다를 뿐만 아니라 서로 충돌하는 내용들이다.
보수 측의 기독교 서적들의 베스트셀러는 나의 간증 같은 신앙 체험에 근거한 얘기들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기도 하는 반면에, 진보 측의 기독교 서적들은 학문적인 객관성을 담보로 하는 책들이 좀더 많은 편이다.

또한 위 도표에서 보수와 약간의 중도 진영이라는 복음주의와의 구분은 하지 않았다. 크게 볼 경우 복음주의 진영 역시 나는 보수에 속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복음주의에 대한 본인의 또 다른 글 참조). 물론 그렇다고 해도 예컨대, 대장간과 IVP의 일부 서적들 가운데는 진보적 색조를 띠는 것들도 간혹 있긴 하듯이, 우리는 가능하면 그 출판사가 찍어내는 서적들을 유심히 잘 파악해두는 것이 더욱 좋을 듯싶다.

‘대한기독교서회’(대한기독교출판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되었다는 대한성서공회의 바로 그 출판사다. 오래된 출판사이기에 내가 보기엔 다소 보수적인 서적들도 나온다. 여기서 발행하는 월간 <기독교사상>은 우리나라의 보수/진보 신학사상의 핵심과 그 흐름들을 잘 알 수 있게 한 책이다. 혹시 보수 측 진영의 두란노서원에서 발행하는 월간 <목회와 신학>이 바로 이 <기독교사상>에 반대해서 창간된 기독교 월간지라는 점은 알고 있는지.

‘한국신학연구소’는 우리나라에서 진보 계열의 책을 발간하는 대표적 출판사로 알려졌었다. 지금은 식은 감이 없잖아 있지만, 한국의 민중신학 서적들 대부분이 이 출판사에서 발행되었을 만큼 한때 외국학계에서도 널리 알려졌던 진보 출판사였다. 현재의 명성은 예전에 비하면 다소 가라앉은 편이다. 여기서는 계간지 <신학사상>을 발행하고 있다.

‘한국기독교연구소’는 90년대 후반부터 떠올랐던 진보 계열 출판사로 특히 제3탐구 진영의 역사적 예수에 관한 연구서들을 국내에 많이 소개한 진보 출판사로 익히 알려져 있다. 그렇기에 나름대로 기존의 진보 기독교인들에게서도 좋은 호응을 받고 있으며, 보수 근본주의가 지배하는 한국교회에 많은 시사점을 던져주고 있는 기독교 출판사에 해당한다고 하겠다. '삼인' 출판사 역시 활발하게 진보 기독 서적들을 발행하는 출판사 중 하나다.

전반적으로 볼 때, 양적으로 본다면 진보 기독교 출판사는 보수 측 출판사에 비하면 일부 소량에 지나지 않는다. 혹시 위의 비교 목록에서 틀리거나 빠진 것도 있을 수 있기에, 여기에 언급된 기독교 출판사 분류를 꼭 기억해두고서 직접 가까운 기독교 서점으로 달려가 확인 비교 검토해보기를 간절히 바란다.

그렇다고 보수-진보라는 표현 자체에 굳이 너무 얽매일 필요도 없다고 본다. 나는 '열린 보수'는 '진정한 진보'라고 생각한다. 같은 말로 '중심이 있는 진보' 역시 '진정한 보수'와 다르지 않다고 본다. 진정으로 우리 앞에 추구되어야 할 것은 보수-진보가 있는게 아니라 오로지 '진리 추구'가 있을 뿐이다. 그것이 진정한 진리라면 모든 정보들을 피하거나 능히 두려워해야 할 이유가 뭐 있겠는가.

여하튼 내가 여기서 말하고 싶은 핵심은 이것이다. 정보 소통에 있어서도 잃어버린 한 마리 양이 있다고 보는 것이며, 우리 자신들은 모든 정보들을 가능한 공정하게만 판단 처리해주기만 바랄 따름이다. 이때 정보들 간의 충돌은 곧 기회이며, 그것은 설명력으로서 판가름된다. 이 점에서 습득된 정보들에 대한 그 최종적 판단 여부는 어차피 정보 습득자가 알아서 결정할 일이라고 본다. 단지 그뿐! 
 
 
(* 무조건 믿어라의 전제에 따른 기독교 분류 )

 
  
 
 
 


게시물수 190건 / 코멘트수 86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진보는 좀더 많이 알려질 필요가 있다! 정강길 12247 06-12
종교다원주의 문제로 고민하는 분들께: 종교다원주의? 열린중심주의!! (5) 정강길 30148 11-09
진화냐 창조냐 (기독교인으로서 창조론과 진화론을 어떻게 볼 것인가) (2) 관리자 16562 11-04
그리스도인일수록, <논리>와 놀자! 정강길 14224 04-30
[필독] '무조건 믿어라'의 내용에 따른 기존 기독교 분류 정강길 17527 07-02
전체 한국 기독교 신앙을 보는 개괄적 이해 (처음 오신 분들은 필독!!) (18) 미선이 117013 04-21
190 하나님이 "피조물에 의해 완벽해진다" 교황발언... 과정신학 지지? 미선 409 07-04
189 개신교 진보 교단 연합 NCCK 분열 위기? 관리자 5011 11-14
188 미국 진보 개신교단, '동성 결혼 합법화' 승소 관리자 4764 10-19
187 기독교장로회 “청와대 김기춘·KBS 길환영 구속수사해야” 관리자 5667 05-25
186 기독교연합회 "박근혜 정권 퇴진 촉구" 관리자 5832 03-26
185 ‘박근혜 대통령 퇴진’ 7개 신학대생들, 19일 거리로 나선다 관리자 5885 12-19
184 개신교 성직자들 "'박근혜 퇴진' 지역으로 확산시키겠다" 관리자 6044 11-30
183 “한신, 개혁신학 전통과 현실참여적 공공성 견지해야” (2) 미선 4228 11-29
182 WCC 총무 “반대자도 기독교 공동체의 일부로 인정” 미선 3719 11-12
181 WCC 참여 성소수자 단체들 “동성결혼 축복해야” 관리자 4121 11-05
180 ‘다양성 속 일치’ 교파 초월한 기독교 잔치 관리자 4118 10-25
179 개신교 목사 1천명 `국정원 사태` 시국선언 관리자 3794 08-22
178 보수 줄고 진보 늘고… 美 종교지형이 바뀐다 관리자 4297 07-23
177 진보 기독교단체 “국정원 사건, 대통령이 사과하라” 관리자 4165 06-26
176 60주년 한국기독교장로회 "세상과 자유소통" 선언 관리자 3772 06-10
175 궁궐과 동굴에 갇힌 종교를 넘어서 / 김경재 관리자 4397 06-09
174 “WCC 준비위 변혁 않으면, ‘선언문 트라우마’ 재연” 관리자 3972 05-16
173 차별금지법 반대에 앞장선 기독교 단체들 부끄럽다 (임보라) 관리자 4871 04-27
172 [세상 읽기] 종교의 자유와 차별금지법 / 정정훈 관리자 4418 04-25
171 개신교 성서에서 동성애를 금지한다고? 관리자 4272 04-25
170 WCC 부산총회서 다룰 5가지 문서 공개돼 관리자 4163 04-02
169 에큐메니컬 진영 신학자들 “WCC 공동선언문 폐기하라” (1) 관리자 4534 01-31
168 한국교회 해묵은 신학논쟁 재점화…‘WCC 총회’ 쿠오바디스 관리자 4474 01-31
167 NCCK 김근상 회장, “WCC총회위한 4개단체 공동선언문 수용 안해” (1) 관리자 4357 01-26
166 불교·기독교 넘나들며 선악과 윤리를 묻다 관리자 4319 12-24
165 美 흑인신학, 기독교적 흑인이 미국 바꿨다 (1) 미선 6452 12-13
164 NCCK, '한국사회 의제 15' 선정 관리자 4091 12-05
163 “기독교인이라면 어느 후보가 공동체가치 실현할지 봐야” 관리자 4261 11-28
162 “종교개혁 신학, 정신은 계승하되 교리화는 주의해야” (1) 미선 6041 11-20
161 진보 개신교계, 정부예산분석..조세정의·복지확대 제안 관리자 4217 10-29
160 美 기독교에도 자유주의 물결 관리자 4625 10-04
159 김홍도 목사가 파면한 신학자 20년만에 부활하다 (2) Logos 5277 09-29
158 “모든 종교의 궁극점은 깨달음… 맹신과 광신이 문제” (오강남) (1) 관리자 5459 09-21
157 “장준하, 주사바늘 흔적… 추락 이전에 의식 잃었을 가능성” 관리자 4060 09-03
156 NCCK “인권위, 용역선정 부적절 종자연 종교편향성부터 조사하라” (1) 관리자 4533 07-30
155 개신교, 반인권의 추억 / 김진호 관리자 4722 07-11
154 박종화 목사와 위르겐 몰트만 교수의 대담… (1) 관리자 5354 05-04
153 박형규 목사, 민주화운동 공로 명예신학박사 학위 받아 (1) 관리자 4965 05-04
152 ‘빈민의 벗’ 허병섭 목사 별세 (1) 관리자 5460 03-28
151 개신교, 서경석 목사에게 가톨릭에 대한 ‘맞불집회’ 취소 요구 관리자 4616 03-08
150 생명평화 기독교행동 "야권연대는 최소한의 양심" 관리자 4913 02-24
149 "한국 교회, 사회적 기본가치 지켜야" 관리자 4984 02-14
148 NCCK, 신년 핵심사업 발표 (1) 관리자 4903 01-16
147 “남북 화해와 협력 위해 교회가 앞장서야”… NCCK 주최 기독교 통일운동 관리자 4813 12-22
146 기독교 진보진영, "한미 FTA 국회 비준 반대" (1) 미선이 4855 11-29
145 새로운 민중신학에서 <민중> 개념에 대한 질문과 답변 (1) 정강길 8658 05-06
144 종교단체, UNCCD 4대강 홍보부스 철거 요구 관리자 5096 10-18
143 문익환 목사 아내 ‘박용길 장로’ 별세 관리자 5315 09-27
142 '2012생명평화기독교행동' 창립 (1) 관리자 5567 08-24
141 예수는 카페 마리와 용산을 보고 뭐라 했을까 관리자 5309 08-07
140 WEA-WCC-로마 교황청, 기독교 3대 진영 ‘복음 전도 규범’ 채택 (1) 관리자 6026 06-30
139 [인터뷰] “심층종교는 자아정체성 찾는 길” (오강남 교수) (1) 관리자 6116 06-26
138 개신교-천주교, 제주 해군기지 반대운동 관리자 5675 06-21
137 교회협, '고엽제 의혹' 오바마에 공개서한 관리자 5611 05-26
136 NCCK 대북지원 “그리스도의 사랑 실천한 것” 관리자 5728 05-22
135 종교 간 대화 ‘사회통합·상생’ 문화 꽃 피운다 관리자 5393 05-17
134 진보 개신교, 재능교육 사태 해결에 동참 관리자 5381 05-03
133 십자가 예수? 하느님은 "피에 굶주린 잔인한 신"? 관리자 6533 04-23
132 목사한테 이러면 정말 저주받을까요? 관리자 5754 04-23
131 한기총 해체작업, 그리고 한국 기독교와 정치 (김민웅) 관리자 5131 04-09
130 김경재 한신대 명예교수 “생명과 평화가 한국교회 중심이 돼야 합니다” (2) 관리자 5936 02-09
129 종교를 대하는 입장 갈등 정리 관리자 5875 01-18
128 다원주의 신학자 폴 니터, 불교와 대화하다 관리자 6241 01-07
127 폴 니터 교수 초청 종교간의 대화마당 성료 관리자 5853 01-07
126 “부처님없이 나는 그리스도인이 될수 없었다” 관리자 6252 01-07
125 ‘부디스트 크리스찬’ 폴 니터 & ‘한국의 고승’ 진제 대선사선 (1) 관리자 6637 01-01
124 종교·시민단체 사형중단 13주년 맞아 성명 발표 관리자 5644 12-30
123 종교 시민사회 단체 원로 “전쟁 반대·평화 정착” 호소문 발표 관리자 5704 12-30
122 천주교 원로사제들 “정진석 추기경 용퇴를…” 관리자 5860 12-13
121 종교·교수 모임 "4대강 대신 시급한 현안 집중" 관리자 5391 12-07
120 종교간 갈등 넘어 공존의 길로 관리자 5598 12-04
119 이웃 없는 종교의 우울함 /김진호 (1) 미선이 6194 11-10
118 권오성 NCCK 총무-봉은사 주지 명진 스님, 라디오 프로그램 대담 (3) 관리자 5827 11-05
117 심원 안병무 선생을 기린다 (1) 미선이 7281 10-18
116 종교와 과학의 거리 관리자 5950 10-17
115 부산에서 열리는 WCC 총회 날짜 확정돼 관리자 5888 10-07
114 테리 이글턴 초청 인문학 강좌, "신념과 근본주의" 강연 관리자 5991 09-08
113 “종교와 신학… 좌파의 새로운 지적 자원” 테리 이글턴 방한 관리자 7043 09-08
112 [역사 다시보기]'종교다원론자 변선환', 사후 10년만에 사실상 복권되다 노동자 7166 07-29
111 합동조사단의 천안함 사고 발표에 대한 종교인의 입장 (1) 미선이 5912 05-25
110 5.18 광주 연합예배 준비모임을 알립니다. 왕꼬지 5947 03-19
109 예수와 부처 4대강에서 통했다…종교 연대 물꼬 튼 MB반대 미선이 5835 03-10
108 진보성향 목사·신학자·활동가들 ‘생명평화 그리스도인 선언’ 한다 미선이 7810 03-05
107 한국 교회 예수 버리고 권력 탐하다 (1) 미선이 8084 09-16
106 재벌 닮은 대형교회, 반말하는 대통령 미선이 6134 08-08
105 기장, "교인들에게 정부 반성서적 모습 알리자" 미선이 5861 08-05
104 “우리가 외치지 않으면 돌들이 외칠 것” 미선이 6218 07-31
103 보수' 기독교, 무엇을 보전하고 지킬 것인가 미선이 6494 07-13
102 이명박 장로는 뭘 믿을까? (프레시안 박동천 칼럼) 미선이 6418 07-07
101 "이 땅에 민주주의와 평화를 주소서" 미선이 5920 07-06
100 개신교, 4대 강 정비 사업 저지 대회서 기도회 열어 미선이 6429 06-29
99 "일부 목회자 지나친 정치 행보, 개신교에 반감만… 손 떼야" 미선이 5761 06-25
98 위르겐 몰트만, "신학의 주제, 사회에서 찾아야" 미선이 6837 05-18
97 한신대, "석가탄신 축하 펼침막, 찢기면 다시 달아요" (1) 미선이 7413 05-02
96 찬송가공회 법인화 문제, NCCK 실행위 갑론을박 설전 (1) 미선이 6717 04-27
95 종교언론, 교권과 자본에서 자유로와야 미선이 6345 04-21
94 촛불교회 "생명의 강을 지켜내자!" 미선이 5999 04-06
93 배우 문성근씨 “故 문익환 목사는 세상에 나간 분” (1) 미선이 8963 03-24
92 평화·통일 3·1선언 서명자 연합예배 미선이 6160 03-02
91 'MB가 바로 설 때까지 우리의 기도는 멈추지 않는다' (1) 미선이 6254 02-26
90 "추기경은 갔어도 용산 철거민은 아직 있다" 미선이 6618 02-26
89 3.1절 90주 맞아 기독교 진·보수 평화통일선언 (1) 미선이 6478 02-22
88 김삼환 목사님, 전두환 대통령 각하라고요? (1) 미선이 7532 02-10
87 85주년 NCCK, 에큐메니칼 역사 정립 등 계획 (2) 미선이 6911 01-06
86 비정규직과 함께 하시는 예수님 미선이 6383 12-29
85 美 진보진영, 오바마 취임식 ‘릭 워렌 기도’ 반발 (1) 미선이 7027 12-27
84 김경재 목사 즉문즉설, "믿으면 축복받는다 종교는 가짜" (2) 미선이 7761 11-24
83 “WCC도 개혁하라”… 운동 약화 지적 미선이 6817 11-24
82 NCCK 회장에 김삼환 목사 선출 미선이 8299 11-20
81 “토착화되고 일상성 담은 예배음악 절실하다” (7) 미선이 6680 11-10
80 개신교 진보진영의 한계? (2) - 조용석 목사 (1) 미선이 6930 10-08
79    조용석 목사님께 드리는 재답변 - 정강길 미선이 7368 10-08
78 한상렬 목사 석방 촉구 재미기독학자 성명 미선이 7720 09-22
77 “기독교와 불교는 소금과 목탁이어야”,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 미선이 6800 09-13
76 기독자교수협 “불교계 저항 당연” 미선이 5905 09-05
75 “예수처럼 ‘질긴 놈’이 되자” 미선이 6944 08-16
74 “촛불시위는 신자유주의를 가로막고 선 의미” - 미디어오늘 (1) 마루치 6957 07-14
73 [인터뷰] '살림이스트' 신학자 현경 교수를 만나다 관리자 9123 07-11
72 “철거된 <촛불교회>, ‘촛불’과 함께할 것” 미선이 6277 07-08
71 예수 부활은 신화? ‘기원전 1세기 석판’ 해석 싸고 논쟁 미선이 7472 07-07
70 다양한 역사적 예수 연구 학자들의 SBS취재 인터뷰 내용 (2) 미선이 8480 07-06
69 김경호 목사, "장로가 대통령인데 그리스도가 조롱 당해 탑돌이하듯 1, 2년 평화적으로 촛불… 미선이 7115 07-02
68 경찰의 폭력진압과 강제연행에 대한 기독인 행동주간 - 에큐메니안 마루치 6119 07-01
67 미 쇠고기 반대 기도회, ‘촛불교회’ 철거.. 목요기도는 계속 미선이 7354 06-30
66 <촛불교회> 이름을 이어가다 - 광우병쇠고기 수입반대 기독교대책회의 현장 보고서 (1) 미선이 7500 06-27
65 오바마, 복음주의 신도 표심잡기 '총력' - 연합뉴스 (1) 마루치 7388 06-22
64 개혁성향 개신교 원로 33인 '비상시국선언' 발표 미선이 6253 06-13
63 <예수의 독설> 저자 김진호 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연구실장 - 오마이뉴스 마루치 8990 06-12
62 예수 천국? 난 즐거운 지옥을 꿈꾼다 - 오마이뉴스 마루치 6808 06-12
61 NCCK “정부, 인도주의 대북지원 조속히 시행하라” 미선이 5845 05-08
60 개축 평양<봉수교회>, 북녘·해외동포와 7월경 공동예배 예정 미선이 6578 05-08
59 “기독교 선교의 완성은 개종인가?”, 진보 신학자들의 선교와 교리에 관한 토론 미선이 7074 04-27
58 기장 “총회 직원들 무죄 밝혀낼 것” 미선이 6806 04-22
57 월18일(금) 오후3시, 청파교회에서 생명의 강지키기 기독교행동 출범식 열고 가두행진! 포도즙 7147 04-19
56 예수살기, 한미정상회담..한미관계 재정립 촉구 미선이 6996 04-16
55 종교인협의회, 노회찬, 김근태 등 운하반대 후보 격려방문 미선이 6916 04-08
54 "운하 건설은 생명과 하나님을 범하는 것" 미선이 6555 04-05
53 예수를 몸으로 살아내야 한다 (예수살기 창립 대회) 미선이 6974 03-31
52 교회협(NCCK), 18대총선 공식선거운동 시작에 즈음하여 미선이 6620 03-28
51 기장, 티벳의 평화 정착을 요구하며 미선이 6360 03-25
50 기장총회 ‘사회선교와 평화 통일선교 정책협의회’ 미선이 7054 03-14
49 "한국교회, 평화통일 목소리 내야” 미선이 6603 03-02
48 "한국교회 병들었다고 인정하자" 마루치 6998 02-23
47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대운하 결사반대 포도즙 7300 02-18
46 종교인 한반도대운하 반대 순례 미선이 6490 02-10
45 한미FTA기독공대위 2월 한달 간, 국회 앞 1인 시위 미선이 6372 02-06
44 한반도 대운하를 해부한다. (1) 미선이 6883 01-29
43 1백주년 일치기도회, “끊임없이 하나되자” 미선이 7115 01-20
42 '한국 여성신학 개척자'가 한 자리에 모인 날 미선이 7136 01-20
41 기독교 초심의 신앙적 문법으로 돌아가라 (조연현) 관리자 7411 12-29
40 한국교회의 ‘신앙적 식민성’이라는 문법- 정치적 개입주의와 정교분리 신앙 사이에서 (김진… 관리자 6616 12-29
39 이안 바버가 보는 과학과 종교 간의 관계 유형 (김흡영) 정강길 9781 07-16
38 창조과학이 기독교인의 선택이 될 수 없는 세 가지 이유(커트 놀) 미선이 9052 07-07
37 진보는 좀더 많이 알려질 필요가 있다! 정강길 12247 06-12
36 사사기 6장9절에 담긴 비밀 : 고대 이스라엘의 가나안 정착 사건 정강길 9252 06-12
35 거룩한 전쟁 이데올로기 : "야훼는 전쟁神" 사상에 관하여 정강길 8354 06-12
34 “한국교회에서 이런 예배는 기독교 아닌 줄 알겠어요” 정강길 7602 05-22
33 기독교와 불교가 만나 구원과 해탈을 얘기하다 정강길 8454 04-28
32 <신본주의>의 반대는 <인본주의>가 아닌 <사탄주의>일 뿐 (1) 정강길 11932 02-17
31 시중(時中)신학(1) - 하나의 세계, 하나님 (장경현) 정강길 7861 01-30
30 즐겁게 반란하고 전복하라 (서정민갑) 정강길 7201 01-30
29 세계화 시대, 남미해방신학의 유산 (장윤재) 정강길 8647 01-07
28 과정신학이 '낙관적'이라는 편견에 대해.. 정강길 7758 12-16
27 함께 가는 길 - 종교와 종교의 만남 (오강남) 관리자 8312 11-22
26 [펌] 세계해방신학대회 폐막 정리..."세계화는 역설적으로 연대의 세계화로 이어져" 정강길 6869 11-16
25 [펌] 세계해방신학포럼 참관기 (2) 해방신학의 거목 레오나르도 보프 정강길 7679 11-16
24 ‘욱’하는 성질과 영성 (1) 정강길 7569 11-16
23 우리와 함께 고통을 앓고 계신 하나님 정강길 7107 11-16
22 하나님마저도 건드릴 수 없는 것!!! 정강길 6502 11-14
21 기독교가 말하는〈사랑〉Love과 〈정의〉Justice 정강길 7644 11-14
20 [말씀나눔] 정의가 이길 때까지 (박종렬) 정강길 6996 11-14
19 [펌] 신학을 어떻게 할 것인가? (김경재) 관리자 7130 11-12
18 종교다원주의 문제로 고민하는 분들께: 종교다원주의? 열린중심주의!! (5) 정강길 30148 11-09
17 진화냐 창조냐 (기독교인으로서 창조론과 진화론을 어떻게 볼 것인가) (2) 관리자 16562 11-04
16 [펌] 현경교수와의 인터뷰 관리자 10886 08-04
15 그리스도인일수록 <논리>와 놀자! 정강길 7603 06-14
14 [필독] '무조건 믿어라'의 내용에 따른 기존 기독교 분류 정강길 17527 07-02
13 에코페미니스트 현경 교수 인터뷰 (2) 관리자 11797 06-17
12 [펌] 한국신학의 태동과 흐름 김경재 7004 06-17
11 '월드컵선교'에 대한 비판적 시론 리민수 6998 06-03
10    '월드컵선교'에 대한 비판적 시론 정강길 6814 06-03
9 [펌] 한겨레21 - 하나님은 많은 이름을 가졌다.. (3) 관리자 8097 06-03
8 [펌] 존 캅의 그리스도 중심적 다원주의 (유정원) 정강길 7013 05-20
7 그리스도인일수록, <논리>와 놀자! 정강길 14224 04-30
6 [펌] 진화론과 창조론 양승영 7965 04-30
5 [펌] 예수는 정말 누구였나 - 21세기 캠페인을 하면서 박인용 8193 04-30
4 진정한 유일신론은 다원론 정강길 8439 04-28
3 악과 불완전한 하나님.. 정강길 7457 04-28
2 떼이야르 드 샤르댕의 『인간현상』을 읽고서... 정강길 25900 04-27
1 전체 한국 기독교 신앙을 보는 개괄적 이해 (처음 오신 분들은 필독!!) (18) 미선이 117013 04-21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