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54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54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보수 근본주의
중간 복음주의
진보 기독교 진영
민중신학 & 살림신학
종교 일반 & 사회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358
어제 470
최대 10,145
전체 3,047,763



    제 목 : 에코페미니스트 현경 교수 인터뷰    
  글쓴이 : 관리자 날 짜 : 06-06-17 08:15 조회(14904)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mireene.co.kr/bbs/tb.php/d002/14 





다음은 <시사저널> 665호 '시사저널 인터뷰' 기사의 전문입니다.
 
여기에 실린 기사는 오프라인에 인쇄된 기사와는 분량(인쇄된 기사 분량은 200자 원고지 16매 정도인데, 여기에 실린 기사 전문은 80매에 달합니다)은 물론, 인쇄된 기사와 겹치는 부분도 표현과 순서 등에서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 편집자
외국 영화에서 보았던 피크닉 가방. 왼쪽 가슴 위에는 커다란 꽃. 2주 전부터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 교육방송(EBS) 화면에 등장하는 현경 교수(본명 정현경·미 유니온신학대 종신교수)는, 소풍이라도 떠날 것 같은 채비였다. 오후에 제자들과 만나기로 했다고 한다.
 
1991년 세계교회협의회 총회에서 일약 세계적인 여성 신학자로 떠오른 현경 교수는 초교파를 연구하는 기독교 신학자인 동시에 숭산 스님으로부터 '대광명'이란 법명을 받은 불교학도이기도 하다. 그는 종교 간 벽을 허무는 신학자에서 벗어나 생명 여성주의 쪽으로 나아가 있다.
 
달라이 라마를 비롯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들로 구성되어 있는 세계 종교평화위원회 최연소 회원이기도 한 현경교수는 자신을 '살림이스트'라고 말한다. 지구와 생명을 살려내는 사람. 그가 교육방송 특강에서 '내 안에 있는 여신을 찾자'고 주장하는 까닭도 생명평화 운동과 연관된다.
 
하지만 보수 진영에서는 그를 수용하지 않고 있다. 젊은이들은 힘찬 박수를 보내고 있지만, 보수 교회는 그에게 '레드 카드'를 내밀고 있다. 지난 7월13일(토) 오전 9시, 서울 인사동 경인화랑 찻집에서 기자와 마주 앉은 현경 교수는 월드컵 열기와 붉은 악마들에 대한 예찬으로 말문을 열었는데, 인터뷰 내내 거침이 없었다. 어떤 사안에 대해서도 물러서거나 비켜가지 않았다.
 
 
 
 
 
한국 축구선수 중에 누구를 좋아하는가?
 
황선홍을 좋아한다. 모든 걸 다 겪은 남자의 얼굴이 있다. 그 표정, 아, 축구도 너무 잘 한다. 자기 몸을 아끼지 않고, 패스 능력도 뛰어나다. 한 신문에도 썼지만 한국 남자 정말 멋있다.
 
 
 
종교인들이 축구에 열광하는 것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
 
종교인들이 국가, 한국 때문에 응원한 것 같지는 않다. 나는 붉은 악마 때문에 응원한 것 같다. 종교는 모순이 많고, 일관성이 없을 때도 있다. 종교인들이 축구, 즉 승리에 열광하는 사람들을 보고 불쌍하게 여겼다면, 세계 종교는 문제가 전혀 없었을 것이다. 어떤 종교를 가지든, 한국인은 정말 다 무당의 딸, 아들인 것 같다. 이번 월드컵에서 느꼈다. 이렇게 무기(巫氣)가 많은 나라, 세계 어디에도 없을 것이다. 나는 축구 자체를 좋아하는 게 아니라, 한풀이를 좋아한 것이다. 축구라는 매개를 통해 여자 안에 이미 있는 리비도, 열망이 표출된 것이다.
 
 
 
왜 이름에서 성을 뗐는가?
 
호주제 폐지를 위해서 그랬다. 부모성을 함께 쓰는 분들도 있는데, 어머니 성도 결국은 어머니의 아버지 성이 아닌가. 그래서 나는 성을 쓰지 않는다. 이름도 바꿨다. 원래 아버지가 지어준 이름은 어질 현(賢)에 구슬 경(璟)으로 아주 여성적이었는데, 검을 현(玄)에 거울 경(鏡)으로 바꾸었다. 현은 도덕경에 나오는 오묘한 암컷(현빈)에서 따왔고, 경은 불교의 맑은 거울에서 빌어왔는데, 일종의 메타포다. 여성들에겐 거울 콤플렉스가 많다. '거울아, 거울아, 이 세상에서 누가 제일 예쁘니?'라는 동화처럼 말이다. 나는 부서진 여성들이 찾아와서 나(검은 거울)를 찾아와 세상에서 누가 가장 예쁘냐고 물으면 그건 바로 당신이라고 말해줄 것이다.
 
 
 
왜 여신을 강조하는가?
 
여신의 시대, 모계사회가 훨씬 길었다. 청동기, 철기시대, 그리고 기마민족과 무기의 도입과 함께 가부장제가 더 발전했다. 긴 인류 역사를 놓고 보면 5천 년을 이어온 가부장제는 트림 한 번 하는데 불과하다. 너무 초조하게 남자와 평등하려고 애쓸 필요가 없다(웃음). 물론 여성에 대한 불평등은 그대로 남아 있다. 성폭력을 비롯해 직장에서 여성이기 때문에 당하는 불이익은 아직도 여전하다. '간 큰 남자' 시리즈 같은 것은 남자들의 엄살이다.
 
 
 
이화여대 기독교학과에서 7년 동안 강의를 하고 1996년 다시 유니온대로 떠날 때 '작은 고추론'으로 화제가 되었었는데.
 
작은 고추는 맵지 않다, 오직 작을 뿐이다라고 했다. 그런데 이번에 보니까 작은 것이 아름다웠다. 시청 앞에서 배꼽티를 입고 붉은 악마들과 신나게 놀았는데, 멋있는 아줌마라고 칭찬도 들었다. 그 아이들의 감성, 언어가 참 좋았다. 신문기자가 '전쟁나도 이렇게 나와서 싸울 거냐?'고 물었더니 붉은 악마들이 '그건 그때 가서 생각하겠다'라고 답했다고 한다. 우리 때와 너무 달라서 좋다.
요즘 신세대를 어떻게 보는가?
요번에 책(<미래에서 온 편지>)을 쓸 때, 지구를 구하는 민병대(살림이스트)를 모집했는데, 자원하는 젊은이들이 많았다. 그 책 뒷표지에 이렇게 쓰려고 했다. '경고 : 30대 이상의 남자가 이 책을 볼 경우, 심신 장애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그런데 출판사가 너무 얌전하고 고상했다. 제목도 '그래, 나 꼴뚜기다'라고 하려 했다. 그게 한국문화에 대한 나의 선언일 수 있었다.
 
 
 
왜 하필 꼴뚜기인가?
 
1991년에 세계교회협의회 사상 처음으로 제3세계 여성으로서 주제 강연을 했다. 그때 제3세계와 여성 신학자들이 2천년 유럽 신학, 남성신학, 엘리트 신학의 패러다임을 뒤집는 신학이 나왔다고 엄청난 반응을 보였다. <뉴욕타임스>를 비롯해 세계적인 신학 잡지에 다 소개가 됐는데, 한국에 왔더니 한국의 보수 매체가 '어물전 망신은 꼴뚜기가 시킨다더니'라고 하는 것이었다. 그때는 나를 죽이겠다고 하는 사람도 있었다. 빨간 글씨로 매일 회개하라고 쓴 편지를 보내는 사람도 있었다.
 
 
 
요즘도 그런가?
 
요즘은 나를 좋아하는 사람이 더 많은 것 같다. 그래도 보수 교회에서는 내 책을 절대 읽지 말라고 한다.
 
 
 
교육방송 텔레비전에서 '21세기 특강'을 맡았는데, 주제가 무엇인가?
 
메리 데일리가 이런 말을 했다. '신이 남자이면, 남자가 신이 된다'. 그렇다고 여자가 신이 되어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 21세기가 여성의 세기가 된다고들 하는데, 여자 중심주의가 되어 남자를 노예화하자는 것이 아니다. 피라밋의 맨 위에 있는 남자가 여자만 짓누르는 게 아니다. 돈없는 남자, 유색인종 남자, 동성애자 남자 등 자기와 다른 모든 남자를 누른다. 남자도 여자 못지 않은 가부장제의 피해자다. 피라밋의 구조를 축구공의 구조로(웃음) 바꾸어서 모든 사람들이 똑같은 반지름에 있는 그런 문명을 만드는 게 페미니즘이다. 남자가 깨어나서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세상이 바뀐다고 생각한다. 에코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한다.
 
 
 
9·11사태를 현장에서 목격했는데.
 
그날 현장에서 문명의 전환을 예감했다. 그것은 여신의 레드 카드였다. 9·11 테러는 두 가부장제의 충돌이다. 이슬람 근본주의와 미국 자본주의의 마초가 충돌한 것이다. 종교 근본주의자와 마초 근본주의자가 만나면 죽고 죽이는 상황밖에 없다. 이건 남성중심주의에 대한 레드 카드다. 뉴욕에서 오래 살았는데, 뉴욕에서 처음으로 종교성을 발견했다. 전 도시가 성소가 되었다. 인간이 하나님을 아는 가장 큰 계기는 슬픔이다.
 
뉴욕 사람들이 촛불을 들고 밤에 행진을 하고, 마리화나를 피우던 유니언 파크가 성소로 변했다. 테러 피해자 가족이 '내 아들이 무역센터에서 죽었다. 내 아들의 이름을 팔아 다른 나라의 아들딸을 죽이지 말라'라고 쓴 편지를 보고 너무 감동을 받았다. '평화를 원하십니까, 그럼 당신이 먼저 평화가 되십시오'라는 간디의 말도 다시 나왔다. 미국의 모든 대학에서 이슬람 강의가 개설되었다.
 
 
 
여신은 누구인가?
 
마리아 김바투스같은 고고학자가 일생을 두고 가부장제 이전의 여신 문명에 대해 연구했는데, 그분의 연구에 의하면, 신이 여신이던 시대, 모계 시대가 훨씬 평화롭고, 군사력보다는 농경 문화와 예술이 꽃을 피웠다고 한다. 인간 안에 있는 공격성은 스포츠로 표현되고 군대는 방어 위주의 소규모였다고 한다. 수직 관계가 아니라 수평관계이다. 문명의 핵심이 정복이 아니라, 축제와 나눔, 돌봄이었다. 이것이 에코 페미니스트들이 말하는 21세기 새로운 문명이다. 호주제 폐지, 가족법 개정, 남녀 고용평등제 등도 기본적으로 중요하다. 나는 사람을 가장 억압하는 것이 종교적, 상징적 억압이다. 제도나 의식보다는 상징, 영성, 종교성 등 무의식이 바뀌어야 한다.
 
 
 
왜 그렇게 당당한가?
 
독일에 가서 강의를 한 적이 있는데, 독일 여성들이 내 강의 내용보다는 '당신은 왜 그렇게 당당하고, 자신감이 있는가?'라고 물어왔다. 몸집이 나보다 크고, 공부도 더 열심히 한 박사들인데. 그래서 이렇게 말했다. 일단 나는 너무나 비가부장적인 아버지, 딸을 전폭적으로 지지하는 부모가 있었다. 그리고 동양의 상징 체계는, 유교 문화가 있었지만, 그리스 로마 신화처럼 여자를 존재론적으로 악이라고 한 적이 없었다. 그런데 기독교에서는 존재론적으로 여자는 갈비뼈라고 했고, 여자로 인하여 악이 들어왔다고 했다. 여성, 물질, 자연이 다 악이었다.
 
하지만 우리는 존재론적 열등감이 없다. 유교 이전에는 여성이 중심이었고, 5천년 무속의 역사는 가장 에코(생태론)적일 수도 있다. 자연적이고 인간 안에 있는 폭발적 생명력이 무속의 근거가 되어 있다. 문화, 문명의 유전을 인정한다면, 5백년 유교의 역사는 무속과 같은 생명 중심의 문화에 비하면 트림에 불과하다. 그 여자들의 피가 내 안에 있기 때문에 나는 고추제국주의에도 불구하고 트림에 흔들릴 수 없어서 당당하다고 말했다. 그때 유럽 여자들의 집단 무의식에 들어 있는 마녀사냥을 알게 되었다. 유럽 인구가 얼마 안 되던 중세에 9백만 명의 여자가 마녀라는 이름으로 처형되었다. 각 마을의 튀는 여자는 다 죽인 것이다. 그게 유럽 여자들에게 유전되고 있는 것 같았다.
 
 
 
텔레비전 특강 반응은 어떤가?
 
반응이 좋다고 한다. 자발적으로 온 방청객들이 가득하다. 자리가 모자란다. 2회 밖에 안 나갔는데, 두고 봐야 한다. 회가 거듭될수록 강도가 강해질 것이다. 처음에 너무 세게 나가면 프로그램이 없어진다고 PD들이 엄포를 놔서, 내가 할 수 없는 말들이 너무 많다. 오프라 윈프리 같은, 할말 다 하는 방송국을 세워야겠다. '좃도 없는 놈' 이런 말도 할 수 있는. 우리가 매일 욕을 쓰는데, 욕도 못하게 하고 '똥'이란 말도 못한다. 선정적인 얘기, 성적인 얘기, 특정 종교에 대해 심하게 비판해서도 안 된다고 한다. 그나마 프로그램이 살아서 나의 사상을 펴는 게 낫다며 PD들이 많이 설득한다. 여자를 가장 억압하는 것이 종교이다. 종교가 여자를 무시할 수 있는 모든 상부구조를 마련해줬다.
 
 
 
왜 기독교신학을 선택했는가?
 
학생운동 때문이다. 신학은 전혀 생각하지 않던 문학소녀였다. 그런데 내가 학교에 들어가자마자 계엄령이 선포되었고, 우리 선배들이 남자들에 의해 개끌려가듯이 끌려갔다. 그 이유가 뭔지 알고 싶어했는데, 서울대에 다니던 남자 선배가 그 이유를 알려주겠다며 데리고 간 곳이 창녀촌이었다. 그 빈민촌에서 야학 교사를 했고, 청계 피복 노조의 오락 교사도 했다. 3대째 기독교 집안인데, 창녀촌과 거기 사는 아이들을 보고 나서 '하나님 없다. 있다면 직무유기다.
나는 하나님을 파면시키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는 어린 마음에 하나님은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순진한 신앙을 갖고 있었다. 어떻게 살아야 할지 모르게 되었다. 신과 싸워야 답이 생길 것 같았다. 나는 원래 예술가가 되고 싶었다. 이제 신학을 25년하고 나니까 다시 예술가로 돌아갈 수 있을 것 같다.
 
 
 
초교파에 관한 연구는 언제 시작했나?
 
숭산 스님의 제자가 되면서 불교 명상을 시작했고, 7년 전에 세계종교평화위원회에 들어갔다. 달라이 라마를 비롯해, 불교 이슬람 지도자, 노벨 평화상 수상자들과 일하는데 그분들이 너무 존경스러웠다. 그분들을 만나면서 어, 종교는 언어시스템이구나, 영어, 불어, 한국어가 있듯이 다 다른 말로 궁극적 존재에 대해 표현할 뿐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나님, 우주의 눈으로 보면 기독교, 불교, 이슬람이 다 우주의 자녀이다.
 
 
 
한국의 초교파 수준은 어느 정도인가?
 
특히 개신교는 너무 배타적이다. 도리어 불교, 가톨릭은 많이 열려 있는 것 같다.
 
 
 
개신교가 그렇게 배타적이게 된 이유는 무엇인가?
 
한국에 들어온 개신교의 종자가 배타적인 것이었다. 개신교 안에 너무나 많은 종파와 전통이 있는데, 미국의 근본주의, 문자주의가 들어온 것이다. 그리고 미국 자본의 세력을 가지고 온 선교사들이 교회를 세웠기 때문이다. 미 군정, 한국의 성장주의와 함께 한국 기독교도 새마을 운동을 한 것이다.
 
 
 
기독교를 사랑하는 이유는?
 
기독교를 사랑한다기 보다 예수를 사랑하는 것이다. 그리고 기독교는 내 가족이다. 그런데 가족 중에 예쁜 사람만 있나? 미운 사람도 내 가족이기 때문에 사랑하려고 한다. 한국 기독교 안에도 예수의 발자취를 따라서 사는 분들도 많다.
 
 
 
최근 총리서리가 된 장상 총장에게서 배웠는가?
 
아주 모범적인 교수님이셨다. 그분한테 바울신학을 배웠는데, 보통 바울은 나쁜 사람이라고 하는데, 장상 선생님은 바울 안에서 여성 해방의 가능성을 보았다. 총리를 시키려면 정권 초기부터 시키지, 임기가 몇 달 남지 않았을 때 시켜서 아쉽다. 그러나 역사는 서서히 변한다. 물꼬를 트는 것은 중요하다. 여자 총리가 나왔으니까 여자 대통령도 나올 수 있을 것이다.
 
 
 
신을 설명하는데서 벗어나 신을 표현하겠다고 했는데.
 
너무나 많은 사설을 붙이는 것이 도리어 신을 추상화하는 것 같다. 그래서 나는 정말 내가 믿는 예수, 신을 아주 작은 모양이라고 해도 표현을 하면서 신의 느낌을 사람들과 나누고자 한다. 그래서 생명음악회와 여신축제도 했고, 9월에 글로리아 스타이넘을 초청해서 생명평화음악회도 하고, 제주도에서 여신 캠프를 열려고 한다. 나는 여신을 문명의 메타포로 쓰고 있는데, 사실 신은 남자가 아니다. 가부장적 문명에서 마초적이고 폭력적인 신을 얘기했기 때문에 일방적으로 남자 신을 내세운 것이다. 그것을 치유하고 균형을 잡으려면 여성성이 있는 신을 표현해야 한다.
 
 
 
메시아 콤플렉스가 있는 것은 아닌가?
 
아니다. 만약 내게 메시아 콤플렉스가 있다면 모든 생명이 메시아라는 정도의 콤플렉스일 것이다. 하나의 잘난 사람이 깃발을 드는 것은 가부장적 모습이다. 고정희 시인이 쓴 '하나보다 좋은 백의 얼굴이어라'처럼 수천수백의 얼굴을 나타내고 싶다. 작지만 단단한 사람들이 함께 변화를 일으키고 싶다.
 
 
 
소설가 박상륭씨가 새로운 메시아는 종교간의 벽을 허무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좋은 말씀이다. 메시아는 한 사람의 모습이 아니고 생명의 기운 같은 것이어야 한다. 양기가 아니라 음기에서 올라오는 보살핌과 살림의 문화로 가야 한다.
 
 
 
현경 교수의 역할을 여자 세례 요한으로 봐도 되는가?
 
그거야 해석자의 자유다. 나는 살려내는 사람, 생명 여성주의자, 살림이스트다. 남녀노소 누구나 다 들어올 수 있다.
그간 선보인 퍼포먼스를 보면 제사장처럼 보였는데. 그게 내 역할이다. 나는 목사 과정을 전부 마쳤는데, 마지막에 '노'했다. 왜냐면 내가 너무 많은 권력을 가졌다. 박사에다, 석사 학위가 셋이지, 거기다 종신교수다. 이런 권력이 여성과 나 사이를 멀게 만들 것 같다. 목사 안수는 신학적인 근거가 없다. 기능적인 근거일 따름이다. 옛날 사제는 스스로 선택하지 않고, 우주, 민중이 선택했다. 나는 가부장적 사제는 하지 않겠다. 성과 속을 나누는 것도 가부장적 문화의 산물이다. 그것은 유럽적 사고다. 패러다임을 바꿔야 할 것이 너무나 많다.
 
 
 
현경 교수에 열광하는 젊은이들이 많다. 그 이유가 무엇이라고 보는가?
 
내가 튀니까(웃음). '하자 센터' (조혜정 교수가 서울시 지원을 받아 세운 대안적 직업학교) 동아리인 '소녀들의 페미니즘' 동아리 소속 학생들에게 제일 먼저 읽혔는데 웃다가 울다가 난리였다. 걔네들이 내 책을 작은 영화로도 만들었다. 그 영화에 이런 대사가 나온다.
 
'이 책은 무슨 책이지? 성경책. 잘 때 베고자는 책. 슬플 때 읽는 책'(웃음). 소녀들이 너무 마음에 든다. 이번에 고정희 10주기 추모제를 그 소녀들이 열었는데, 내가 사제로서 도와주러갔다. 그때 내가 머리를 보라색으로 물들이고 있었는데, 소녀들의 첫 마디가 '정말 색깔 죽인다. 이 머리 어디서 하셨어요?'(웃음)였다. 사제로서 도와주러 갔는데, 제례에 관해 묻지 않고 머리에 대해 질문하는 것이 너무 귀엽고, 예뻤다. 하자 애들이 학교에 적응을 못하는 애들인데, 나는 정서적으로 맞는다.
 
내가 퍼포먼스나 출판기념회를 할 때 하자 애들이 도와줬다. 내 책을 읽은 20대 남자는 자기 부인과 읽고, 부인이 임신했을 때는 뱃속의 아이에게 내 책에 나오은 여신 10계명을 읽어줬다고 한다. 아내 배에다 대고 '여신은 자기 자신을 사랑한다' '여신은 기, 끼, 깡이 넘친다'라고 읽어줬다는 것이다(웃음)
 
 
 
'깡'이라는 표현은 부적절해 보인다.
 
깡없으면 우리가 4강에 올랐겠는가? 깡이 없었으면 나같은 여자가 서구 신학의 첨탑이라는 유니온신학대의 종신교수가 되었겠는가? 사실, 나보고 실력없다고 말들을 하는데, 나는 이렇게 얘기한다. 실력이 없으면서도 여기까지 온 게 내 실력이다. 내 영혼의 실력이다. 내가 한국에서 주입식 교육을 받고 자랐는데, 대학 4년 내내 데모하느라 제대로 된 교육 못 받았다. 그때 내가 읽고 싶은 책은 다 금서였다. 기초가 너무 없다. 외국에서도 '그래, 나 실력없다. 꼴등이다'라고 말한다.
 
그런데 나의 실력은 창녀촌, 청계 피복 노조에서 일했던 그 실력, 그 깡이다. 지하실에서 나 고문하던 아저씨(경찰)한테 '눈을 보며 이야기합시다, 아저씨도 저 같은 딸이 있죠? 이 직업이 너무 괴로우시죠?'하던 것이 내 실력이라고 말한다. 나는 내 국제적인 경력이 너무 슬펐다. 미국에서는 정말 열심히 공부했다. 중고등학교 때 라틴어, 철학을 다 떼고 대학에 온 유럽 애들이 아리스토텔레스가 어쩌고 나오면 나처럼 기초 교육이 안 된 애들은 꿀릴 수 밖에 없었다.
 
그렇지만 니네가 제 3세계 슬픔을 아느냐, 그리고 니네들이 바로 그 원인이다, 그런데 왜 그렇게 말이 많느냐, 내가 니네들의 아리스토텔레스에 대해 잘 모를지 모르지만, 아프리카나 라틴 아메리카, 아시아 민중들의 울음 속에서 나온 그 신학은 니네들보다 훨씬 더 잘 안다라고 한다. 나보고 영어 못한다고 하면, 니네들 한국어 잘 할 수 있느냐라고 말한다.
유니온신학대에서도 내가 일본 사람만 됐어도 억울한 일을 덜 당했을 것이다. 교수 사회에서도 인종 차별이 있다. 내 위에 일본 출신 남자 교수가 있었는데, 나는 한국 출신에다 여자여서 입지가 더 어려웠다. 그런데 나는 교수회의에서도 이상한 얘기 나오면 '당신, 인종차별주의자냐'라고 대든다. 정말 내가 깡이 없었다면 지금까지 살아남지 못했을 것이다.
 
한국의 보수적인 기독교인들이 '무당의 딸은 무당에게로, 교회는 교회답게'라는 삐라를 만들어서 뿌렸다.
구약 성경 구절을 인용하면서 하나님이 무당의 딸은 다 잡아죽이라고 했다는 것이다. 너무 불안해서 집을 옮긴 적도 있다. 그런데 어거스틴이 이렇게 말했다. '하나님을 사랑하라. 그리고 니 멋대로 해라'. 마틴 루터는 '하나님을 믿어라. 그리고 과감하게 죄 지어라'라고 했다. 나도 하나님을 믿기 때문에 깡으로 살 수 있었다.
 
나보고 실력 없다고 말하는 그들의 실력은 정말 꼴 같지 않은 것이다. 여기저기 외국 책 번역해서 종합해서 내면서, 오리지날리티도 없으면서, 여성신학은 학문도 아니라는 소리나 한다. 하지만 이제는 그런 얘기 받아들일 수 있다. 틱 낫한, 숭산 스님 만나면서 우리나라 남자 학자들을 다 용서하기로 했다. 그들도 약소민족의 열등감 때문에 그런 것이다.
지금 여기에서 요청되는 참 종교인은 누구인가?
 
생명을 살려는 것이 참 종교의 역할이다. 평화가 있어야 생명이 살 수 있다. 또 정의가 없는 평화는 노예제도다. 거기서는 생명이 꽃피울 수 없다. 예를 들면 아프가니스탄 같은 데는 사람뿐 아니라 동물, 나무도 다 죽는다. 평화의 문제는 정말 생명의 문제다.
 
 
 
그 생명 평화의 세계로 가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하는가?
 
한 가지 방법만이 있는 것이 아니다. 백만 가지 방법으로 풀어야 한다. 옛날 운동권에서 여자 기죽이는 방법으로 제1모순이 있고, 제2모순이 있다는 식의 얘기는 믿지 않는다. 자기가 처한 장소에서 제일 꼴리는 것, 제일 억울한 것을 하라는 것이다.
 
땅을 살리는 문제라면 유기농을 하고, 호주제가 문제라면 호주제를 폐지하는 등 자기가 처한 모든 자리에서 정말 동시다발적으로 변화를 추구해야 한다. 그리고 한 기업이 내는 천억 원보다 모든 국민이 천원 씩 내는 그 돈이 훨씬 힘이 있다. 나는 하나보다 더 좋은 백만의 얼굴이어라라고 말하고 싶다. 그것이 여신의 운명이라고 생각한다. 한 잘난, 거룩한 마초, 군주 같은 신이 아니라, 남자들 안에도 있는 여신, 나누고 보살피는 그 여신이 몇 백만의 꽃처럼 다 다른 색깔, 다른 모습으로 피어나는 것이 새로운 문명이라고 생각한다.
예술가로 살고 싶다고 했는데 어떤 예술가를 원하는가.
 
삶의 예술가(웃음). 특별한 기능을 배우는 예술가가 아니고 삶의 설치 미술가라고 할까. 그것은 내 삶일 수도 있고, 우리들의 삶일 수도 있다. 생명을 표현하는 모든 매체를 동원하고, 여러 사람의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 내가 공연할 때도, 설치 미술, 무용, 음악 여러 도움을 받는다.
 
 
 
 
왜 다른 종교에 관심을 갖게 되었나?
 
아까 말했던 평화 때문이었다. 그리고 박사 논문을 쓸 때 아주 희한한 경험을 했다. 아시아 여성 해방이 논문 주제였는데 이전에 아무도 쓰지 않아서 모델이 전혀 없었다. 아시아 전역을 누비며 인터뷰를 해서 쓰려는데, 주위에서 이런 논문은 쓸 수 없다는 것이었다. 이런 논문으로는 박사가 될 수 없다는 문화 권력의 압력이었다.
 
나는 죽어도, 죽은 서양 남자의 이론에 대해서는 쓰고 싶지 않았다. 살아 있는 아시아 여성에 대해서 쓰고 싶은데, 기독교 신학 안에는 그것을 담아낼 방법론, 그릇이 없었다. 고민을 많이 하고 시름시름 앓고 있었다. 그때 선을 배우고 있었는데, 기독교와 불교를 섞어서 기도와 명상을 하곤 했다. 그때 갑자기 눈물이 쏟아지면서 내가 몸 밖으로 나가는 경험을 하게 됐다. 그런데 그때 어떤 분이 나타나서, 계속 나를 도와줬다. 꿈에 나타나서 내가 필요한 자료며 논문을 일러줬다. 어떤 때는 패널 토론까지 시켜줬다(웃음). 밤에 자다가 깨어나서 막 메모를 하곤 했다. 그렇게 해서 3년 동안 안 써지던 논문을 두 달만에 끝냈다. 거의 불러주는 것을 받아 적은 느낌이었다. 그분과 여러 신화적인 경험이 많았다.
 
 
 
 
그분이 누구인가?
 
내가 꿈에 똑같은 질문을 했다. '당신 누구입니까, 이름을 말씀해 주십시오'라고 하니까 '꿘인'이라고 답하더라. 처음 들어본 이름이었다. 50~60대 아주머니 얼굴을 하고 있었다. 나중에 종교 백과사전을 뒤지다 보니까 꿘인이 나왔다. 관세음보살이 중국에 가서 여신이 되었는데 그 여신의 이름이 꿘인이라는 것이었다. 너무너무 놀랐다. 왜 중국 여신이 나에게 나타났을까. 명상할 때 그분이 나타난 풍경이 낙산사 앞에 있는 의상대 같았다.
 
그래서 한국에 오자마자 거기를 찾아갔다. 나는 그 절이 어떤 절인지 전혀 모르고 있었는데 놀라운 사건이 벌어졌다. 너무너무 커다란 관세음보살이 서 있었다. 갑자기 내 인생의 퍼즐이 착착착 맞아들어가는 느낌이 들었다. 난 기독교의 신학 박사학위를 쓰면서 절망의 구렁텅이에 떨어져 있을 때, 나를 도와준 신화적 인물이 중국의 여신이었고, 그것은 관세음보살의 현현이었다, 그리고 나는 관세음보살이 나타나는 낙산사에 와 있는 것이었다.
 
주지스님한테 많은 이야기를 들었다. 그때부터 정식으로 불교를 공부하기 시작했다. 융이 이런 얘기를 했다. 우주에 신화적인 것들이 떠돌다가 어느 순간에 동시적으로 나타나 얘기가 만들어진다는 것이다. 그리고 나서 내가 하바드에 교수로 있을 때 숭산스님을 만나 불교에 대한 속성 과외를 받고 제자가 되었다. 매일 두 시간씩, 할아버지가 손녀 가르치듯이 '옳지, 옳지' 하시며 가르쳐 주셨다. 숭산스님이 '대광명'이라는 법명을 내리셨다. 그때 하바드 대학원생으로 있던 현각 스님도 만났다. 그 다음에 틱 낫한 스님도 만나 그분의 제자가 되었다.
 
 
 
왜 한국을 떠났는가?
 
내가 하바드에서 아시아 여성 해방신학을 가르칠 때 사실 나는 너무 괴로웠다. 나는 이렇게 열심히 공부하고 가르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나를 박해하는 것이었다. 1991년, 세계교회협의회 총회에서 김명곤씨가 도와줘서 사물놀이를 연주하고, 원주민들이 춤을 췄다. 그것 때문에 나는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유니온신학대에서는 '학교를 가장 빛낸 졸업생', 어떤 잡지사에서는 '우리 시대의 가장 창조적인 신학자'같은 명예를 받았는데, 이화여대에서 교수 평가를 받을 때 0점을 받았다. 그래서 진급이 안 되었다.
 
학교 어른들한테 물었더니 '네가 이대에서 살아남으려면 이대가 원하는 식의 논문을 써라'라는 것이었다. 1996년, 나는 한국을 떠난 것이 아니라 이대를 떠난 것이다. 그때 유니온대에서 종신교수로 오라고 했다. 종신교수는 학교에서 쫒아낼 수가 없고, 은퇴를 안 해도 된다. 3년 일하면, 1년을 쉴 수 있다. 지난 번에 히말라야에 갔던 것도 안식년을 이용해 간 것이다. 이 다음에는 이슬람 나라에 가서 1년 살고 싶다.
 
코란을 연구하는 게 아니고 이슬람의 신비주의, 수피즘을 공부하고, 이슬람 여성들의 삶을 이슬람을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으로 살펴보고 싶다. 내가 유니온에서 세계종교를 가르치는데, 경전보다는 살아있는 종교를 가르친다. 나는 살아있는 종교의 동시통역사가 되고 싶다. 삶의 영성, 이슬람 불교의 영성으로 접근하면 못 만날 사람이 없다. 세계를 다니며 느낀 게 지구가 너무나 작은 파란 별이라는 것이다. 나는 요즘 누가 어느 나라 출신이냐고 물으면, 나는 지구인이라고 답한다. 한국에서 났다는 것은 생명의 우연이다.
 
미국 PBS에서 방영한 프로그램 중에 <최초의 이브>가 있는데, 인류의 조상은 동부 아프리카였다는 것이다. 우리는 원초적으로 모두 아프리카인이다. 그런데 흑인들을 무시한다. 국경, 국적 같은 역사의 우연을 놓고 싸우는 것은 이해하기 힘든 것이다. 그리고 나는 지구가 너무 작고, 너무 아파서 폭발 직전이다. 지금 빙하기보다 더 빨리 종이 소멸되고 있다. 그런데 우리 그것을 못 느끼고 있다. 굉장히 무서운 일이다. 지구를 생각하면 너무 가슴이 아프다.
 
 
 
한국 개신교에 대해서 할 말이 많을 텐데.
 
한국 개신교는 깨어나야 한다. 자기만 옳다는 아집에 빠져 있다. 예수처럼 자기 주머니를 털어서, 사회적 약자를 보살펴야 한다. 내가 왜 기독교인이냐면, 기독교처럼 가난한 자, 창녀와 세리 등 밑바닥 삶이 가장 먼저 천국에 간다고 한 종교가 없기 때문이다. 부서진 사람들에 대한 예수의 사랑 때문에 나는 기독교인이다. 그게 너무 아름답다.
 
그런데 우리 개신교는 그러지 못한다. 교회 건물도 힘의 상징으로 지어놓고, 큰 교회 목사들은 자기 아들에게 세습시키려고 하고, 자기 큰 교회 유지하기 위해 밑바닥 삶은 얘기하지 않고 아직도 반공주의 같은 얘기나 하고 있다. 붉은 악마는 안 된다며 하얀 천사를 내놓는데, 그게 얼마나 식민지적인 개념인가. 백인 제국주의의 개념이다.
 
제일 먼저 우리 개신교는 예수님을 닮아야 한다. 가장 억눌리고 가난한 자와 함께 하다가 십자가에 매달린 예수를 닮아야 한다. 딴 것 없다. 예수님을 닮자. 두 번째, 예수님을 따랐던 초대 교회의 평등한 예수 공동체를 닮아야 한다. 지금 목사님이 왕인 한국 교회는 로마 제국의 기독교지, 예수님의 초대 공동체가 아니다. 하나님의 왕국은 평등한 자들의 잔치다. 그걸 닮자. 그 다음에 그리스도 안에서 내 자식, 네 자식이 어디있는가, 세습 그만하자. 그리고 한국 교단이 신학교에 대고 이런 것 가르치지 말라고 간섭하는 것 그만 둬야 한다. 신학교가 비판하지 못하면 학교, 교회, 나라 다 망한다.
불교도 문제가 많지 않은가.
 
기독교만 그런 것이 아니다. 가부장적 불교도 마찬가지다. 가부장적 모슬렘도 마찬가지다. 불교에도 성차별이 너무 많다. 부처님은 생명 평등에 대해 얘기했는데, 왜 성별에 걸려 넘어지는가. 불교야말로 그러면 안 된다. 불성에 무슨 남자, 여자가 있는가. 최초의 자유의 메시지로 돌아가면, 굉장히 자유로와진다. 특히 개신교는 다른 종교에 대해 겸손해야 한다. 내 종교 사랑하는 거 좋다. 그런데 절에다 불을 지르면 안 된다. 다른 종교는 구원이 없다고 말하면 안 된다.
 
 
 
 
요즘 어떤 기도를 하는가?
 
모든 생명이 정말 자기답게 아름답게 피어날 수 있도록, 인간은 인간답게, 개는 개답게, 나무는 나무답게, 바다는 바다답게 살 수 있도록 기도한다. 생명이 화두이다. 오죽하면 내가 살림이스트라는 말까지 만들었겠는가. 내가 이런 야한 책(<미래에서 온 편지>)을 쓴 까닭도 시간이 너무 없기 때문이다. 지구에게 시간이 없다. 우리 아이들에게 남겨줄 지구가 없을 것 같다. 애들이 피부암에 걸려 죽고, 물 때문에 전쟁하고, 전쟁 때문에 지구는 더 파괴되고. 모든 종교의 가르침은 사물을 있는 그대로 보자, 그리고 있는 그대로 정직하게 얘기하자, 그리고 어떻게 살아야 할지 알게 된다면, 지금 여기에서 실천하자는 것이다. 미래가 아니고 지금, 여기에서 하자는 것이다.
 
 
 
세계종교평화위원회에서는 무슨 일을 하는가?
 
사실 나는 그 위원회에 들어갈 자격이 없는지도 모른다. 내 세대를 키우기 위해 일부러 나를 끌어들인 것 같다. 종교평화위원회가 제일 먼저 한 일이 캄보디아 지뢰밭에 들어간 것이었다. 우리 회원 중에 한 사람인 캄보디아의 최고승 마하 고사난다를 돕기 위해 들어가서 지뢰 퇴치를 위해 지뢰밭을 걷는데 너무 힘들었다.
 
그때 세계종교평화위원회 총무와 같이 걷게 되었다. 그 분은 위스콘신대에서 지리학을 가르치는 종신교수였는데, 교수직을 버리고 우리 단체에 들어왔다. 내가 '당신, 과학자인데, 과학자의 눈으로 볼 때 인류의 미래가 있는가?'라고 물었더니 이렇게 말했다. '정확한 과학의 데이터만 놓고 보면 지구는 곧 멸망한다. 그런데 문명사적으로 보면, 인간은 가장 큰 위기가 일어났을 때 개과천선했다.
 
세계에 평화를 가르치는 어른들이 인간 안에 있는 영성을 깨우칠 때, 지구의 미래가 가능하다. 그래서 과학자를 그만두고 종교평화위원회에 들어왔다'. 아주 의미심장한 말이었다. 그래서 나도 우아하게 논문이나 쓸 수 없는 것이다. 내가 쓴 <미래에서 온 편지>와 <결국은 아름다움이 우리를 구할 것이다>(전 2권)는 미래를 살아갈 젊은이들을 위한 강령같은 책이다. 지구를 지키는 특공대를 위한 강령이다. 마오의 <레드 북>처럼 읽히기를 바랬다. 그래서 앞으로 영어로 번역해서 아시아의 여성들에게 읽힐 생각이다. 
 
 
 2002-09-21 13:43:27
 
 
 
 

“사랑은 모두 무죄입니다 사랑하지 않는게 죄일 뿐”

 
 

미국 유니온신학대 현경 교수

 

오랫동안 남들의 시선이 두려웠다. 비난에 외로웠다. 이제는 그렇지 않다. “남들은 나를 오해할 권리가 있고 나는 해명할 의무가 없다”는 말을 받아들이기 때문이다. “세상사는 내가 원하는대로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우주가 원하는 대로 일어난다”고 믿으니 놀랄만큼 마음이 편안해졌다. 소리에 놀라지 않는 사자처럼, 무소의 뿔처럼 홀로 갈 수 있을 것도 같다.

 

현경(48·미 유니온신학대) 교수. 이번 방한길에는 스티븐 스필버그가 만든 영화 <컬러 퍼플>의 원작자로 유명한 페미니스트 앨리스 워커가 함께 했다. <현경과 앨리스의 神나는 연애>라는 책의 발간에 맞춘 것이다. 앨리스 워커와 함께 쓴 이 책에서 그는 여성과 관련된 12가지 물음에 대한 답을 시와 에세이로 풀어냈다.

 

“저는 우주의 뜻을 믿어요. 앨리스를 만난 것도 우주의 뜻이라고 생각해요. 우주가 뭔가 저를 통해 할 일이 있었던 거죠.”

 

현경 교수는 세계에서 가장 진보적인 학풍으로 알려진 미국 유니온 신학대 최초의 아시아계 여성 종신교수다. ‘경계’를 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지난 1991년 오스트레일리아 캔버라에서 열린 세계교회협의회 총회에서 불교와 샤먼을 넘나드는 ‘혁명적 퍼포먼스’를 감행했다. 자비로운 여성의 얼굴인 관세음보살상을 가리켜 “이것이 내가 아시아 여성으로 보는 성령의 아이콘”이라고 하자 남성 신학자들은 모두 뒤로 넘어갔다. 그 자리에서 역사의 희생양이 된 영들을 불러 초혼제까지 지냈다. 이 사건 뒤 한 쪽에선 그를 ‘우리 시대의 가장 창조적인 신학자’로, 다른 쪽에서는 ‘무당’으로, 심지어 ‘마녀’라고까지 비난했다.

 

현경 교수에게는 걸림이 없다. 심지어 죽음조차 “다른 세계로 넘어가는, 기다려지는 일”이다. 자신을 “불교적 신학자 또는 신학적 예술가”라 밝히며 여성해방신학을 들고 서울, 뉴욕, 남미, 호주로 ‘간증’을 다닌다. 기독교 신학자임에도 불교, 수피즘, 샤머니즘을 넘나든다. 특히 불교와 인연이 깊다. ‘세계 3대 생불’이라는 틱낫한, 숭산스님, 달라이 라마를 모두 친견했다. 틱 스님과 숭산스님은 스승으로 모시고, 달라이 라마는 종교간세계평화위원회에서 함께 일한다.

 

1999년에는 숭산 스님의 안내로 계룡산 신원사에서 100일간 동안거에 들어갔다. 하루 10시간씩의 면벽수행. 처음 2~3주는 너무 화가 났다. 죽이고 싶도록 미운 사람들이 떠올랐다. 거의 “연쇄 살인범” 같았다. 이어 슬픔이 밀려왔다. 자신도, 자신이 미워하는 사람도 모두 불쌍했다. 사람들은 왜 이렇게 살아야 하나. 하염없이 눈물이 흘렀다. 물에 빠진 듯 옷이 다 젖은 날도 많았다. 다음엔 절망감이 덮쳐왔다. 그마저 넘고 나자 비로소 무념무상이 찾아왔다. 그저 숨쉬는 것만으로도 감사했다. 동안거가 끝난 뒤 곧장 히말라야로 들어가 1년간 정진했다. 마지막 날, 하루종일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데 “네가 네 인생에서 진정 원하는 것이 무엇인가”라는 오랜 의문이 비로소 풀렸다.

 


△ 현경 교수는 달라이 라마와 함께 세계종교간평화위원회 위원으로 일한다. 사진은 현경 교수가 지난 3월 티베트 다람샬라를 방문해 달라이 라마를 만났을 때의 모습.

우주가 원하는 대로의 삶 찾아 종교 경계 넘나드는 무애심 터득


평화지킴이·생명살림이 태도로 해방신학전통과 예술 결합하고파

 

“내가 삶을 찾을 것이 아니라 삶이 자신에게 물을 질문을 열어놓자는 생각이 들었죠. 우주가, 하늘이 원하는대로 사는 삶이 바로 정답이라는 각성이 왔어요.”

 

오직 사랑만이 그가 할 일이었다. 그에게 사랑을 가르친 ‘스승들’은 세 명의 어머니였다. 그는 낳아준 어머니, 길러준 어머니, 정신적 어머니가 각각 다르다. 첫돌때 헤어진 생모는 “대리모”였다. 아버지와 길러준 어머니 모두 세상을 떠난 뒤 서른 살이 넘어 그 사실을 알았다. 생모로부터 “너를 뱃속에 넣고 있었을 때 아기를 업고 대웅전에 들어가 삼배를 올리니 절의 큰 종이 울렸다”는 얘기를 듣고 끊임없이 이어지던 불연이 이해가 됐다. 세 번째 어머니는 이화여대 장원 교수. 장 교수는 현경 교수가 힘들 때마다 물심양면으로 그를 도왔다. 그에게서 배운 사랑은 인간을 치유하는 근본 에너지이자 동시에 사람을 살리는 길이었다.

 

“사랑은 모두 무죄입니다. 사랑하지 않는 것이 죄가 될 뿐이죠. 사랑한다는데 동성이라고 왜 문제가 됩니까. 다른 종교를 존중하거나 다른 민족을 함께 살 이웃으로 인정하는 것도 모두 사랑입니다.”

 

그는 남자를 사랑한다. 남자는 사실 부드럽고 아름다운 존재라고 믿는다. 아버지의 영향이 컸다. 어린 딸에게 12개의 인형을 손수 만들어주고 주인공이 여자로 등장하는 이야기를 들려주던 아버지는 ‘이상형’이었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남편이 문제였다. 운동권 출신의 신학자였던 남편은 차츰 가부장적인 기독교 근본주의 목사로 바뀌어갔다. 서로 다른 세계관을 지닌 사람과 함께 사는 건 고통이었다. “개인의 삶과 사회가 요구하는 삶이 주는 분열을 견딜 수 없어” 끝내 이혼했다.

 

최근 현경 교수는 평화 운동에 힘을 쏟고 있다. 2005년에는 세계 곳곳의 분쟁지역 평화운동가들을 모아 뉴욕에서 행사를 열 계획이다. 달라이 라마도 그의 초청에 흔쾌히 응했다. 그는 이 또한 우주의 뜻으로 여긴다. 지난 1월 쿠바에 들렀을 때 한 샤먼은 그에게 “당신은 평화를 만드는 사람으로 이 세상에 왔으니 분쟁지역을 다니며 화해를 시켜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자신을 포함한 이 세상 모든 여성이 “평화를 지키고 생명을 살리는 사람, 살림이스트”임을 믿는다. 생명을 낳아 기르고, 평화를 돌볼 줄 아는 여성들이 지구를 살려내는 기적을 이룰 수 있는 주체라는 것이다. 가부장제는 당연히 큰 걸림돌이다. 각 종교의 교단도 문제가 보이긴 마찬가지다. “모든 종교가 여성을 미화하는 동시에 여성에 대한 혐오를 가르칠 뿐 여성을 있는 그대로 보는 것을 가르치지는 않더라”는 얘기다. 그는 여성들에게 “남성 성직자의 잘못된 가르침에 상처받지 말라”고 거듭 강조했다.

 

“여성과 남성을 갈라 지배와 종속을 만들어내는 상황에서 분노하지 말고 자비하라는 것은 여성의 완전한 영적 진보에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나는 여자의 몸으로 붓다가 되리라’고 한 스님이 얘기했듯, 여성의 몸으로 깨닫기 어려운 것은 여성이라서가 아닙니다. 교단을 장악하는 남성이 여성을 억압하기 때문입니다.”

 

그는 앞으로 비판적 해방신학의 전통과 전세계 변혁운동의 전통, 그리고 예술을 결합시키는 작업을 하고 싶어한다. 우주가 그에게 맡긴 일이기도 하다.

 

 

글·이유진 기자 frog@hani.co.kr

 

사진·현경 교수 제공

김영도 (06-11-28 16:45)
 
참 안타까운 사람이다. 출발부터 잘못되었다. 많이 알고 있다는 것이 무슨 소용인가. 참 진리를 모르는 사람은 엉뚱한 행위를 할 수 밖에 없다. 현경이 정말 하나님의 은혜로 거듭나는 체험이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 우상에 사로잡혀 헛소리를 하고 있는데 너무 안타깝다. 예수님의 사랑, 보혈의 공로을 모르니...

강석훈 (06-11-28 18:37)
 
참 묘하죠?
저와 다른 생각을 하시는 분들이, 가끔,
제게 꼭 필요한 글로 안내해주시니 말예요. ^^



게시물수 190건 / 코멘트수 87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진보는 좀더 많이 알려질 필요가 있다! 정강길 14688 06-12
종교다원주의 문제로 고민하는 분들께: 종교다원주의? 열린중심주의!! (5) 정강길 33341 11-09
진화냐 창조냐 (기독교인으로서 창조론과 진화론을 어떻게 볼 것인가) (2) 관리자 19534 11-04
그리스도인일수록, <논리>와 놀자! 정강길 16601 04-30
[필독] '무조건 믿어라'의 내용에 따른 기존 기독교 분류 정강길 19925 07-02
전체 한국 기독교 신앙을 보는 개괄적 이해 (처음 오신 분들은 필독!!) (19) 미선이 159174 04-21
190 하나님이 "피조물에 의해 완벽해진다" 교황발언... 과정신학 지지? 미선 3182 07-04
189 개신교 진보 교단 연합 NCCK 분열 위기? 관리자 7402 11-14
188 미국 진보 개신교단, '동성 결혼 합법화' 승소 관리자 7118 10-19
187 기독교장로회 “청와대 김기춘·KBS 길환영 구속수사해야” 관리자 8306 05-25
186 기독교연합회 "박근혜 정권 퇴진 촉구" 관리자 8174 03-26
185 ‘박근혜 대통령 퇴진’ 7개 신학대생들, 19일 거리로 나선다 관리자 8438 12-19
184 개신교 성직자들 "'박근혜 퇴진' 지역으로 확산시키겠다" 관리자 7478 11-30
183 “한신, 개혁신학 전통과 현실참여적 공공성 견지해야” (2) 미선 5848 11-29
182 WCC 총무 “반대자도 기독교 공동체의 일부로 인정” 미선 5231 11-12
181 WCC 참여 성소수자 단체들 “동성결혼 축복해야” 관리자 5543 11-05
180 ‘다양성 속 일치’ 교파 초월한 기독교 잔치 관리자 5637 10-25
179 개신교 목사 1천명 `국정원 사태` 시국선언 관리자 5380 08-22
178 보수 줄고 진보 늘고… 美 종교지형이 바뀐다 관리자 5820 07-23
177 진보 기독교단체 “국정원 사건, 대통령이 사과하라” 관리자 5692 06-26
176 60주년 한국기독교장로회 "세상과 자유소통" 선언 관리자 5217 06-10
175 궁궐과 동굴에 갇힌 종교를 넘어서 / 김경재 관리자 5912 06-09
174 “WCC 준비위 변혁 않으면, ‘선언문 트라우마’ 재연” 관리자 5514 05-16
173 차별금지법 반대에 앞장선 기독교 단체들 부끄럽다 (임보라) 관리자 6592 04-27
172 [세상 읽기] 종교의 자유와 차별금지법 / 정정훈 관리자 5915 04-25
171 개신교 성서에서 동성애를 금지한다고? 관리자 5980 04-25
170 WCC 부산총회서 다룰 5가지 문서 공개돼 관리자 5731 04-02
169 에큐메니컬 진영 신학자들 “WCC 공동선언문 폐기하라” (1) 관리자 5973 01-31
168 한국교회 해묵은 신학논쟁 재점화…‘WCC 총회’ 쿠오바디스 관리자 5841 01-31
167 NCCK 김근상 회장, “WCC총회위한 4개단체 공동선언문 수용 안해” (1) 관리자 5767 01-26
166 불교·기독교 넘나들며 선악과 윤리를 묻다 관리자 5820 12-24
165 美 흑인신학, 기독교적 흑인이 미국 바꿨다 (1) 미선 8099 12-13
164 NCCK, '한국사회 의제 15' 선정 관리자 5467 12-05
163 “기독교인이라면 어느 후보가 공동체가치 실현할지 봐야” 관리자 5717 11-28
162 “종교개혁 신학, 정신은 계승하되 교리화는 주의해야” (1) 미선 7592 11-20
161 진보 개신교계, 정부예산분석..조세정의·복지확대 제안 관리자 5719 10-29
160 美 기독교에도 자유주의 물결 관리자 6198 10-04
159 김홍도 목사가 파면한 신학자 20년만에 부활하다 (2) Logos 6765 09-29
158 “모든 종교의 궁극점은 깨달음… 맹신과 광신이 문제” (오강남) (1) 관리자 6998 09-21
157 “장준하, 주사바늘 흔적… 추락 이전에 의식 잃었을 가능성” 관리자 5591 09-03
156 NCCK “인권위, 용역선정 부적절 종자연 종교편향성부터 조사하라” (1) 관리자 5913 07-30
155 개신교, 반인권의 추억 / 김진호 관리자 6056 07-11
154 박종화 목사와 위르겐 몰트만 교수의 대담… (1) 관리자 6743 05-04
153 박형규 목사, 민주화운동 공로 명예신학박사 학위 받아 (1) 관리자 6478 05-04
152 ‘빈민의 벗’ 허병섭 목사 별세 (1) 관리자 6799 03-28
151 개신교, 서경석 목사에게 가톨릭에 대한 ‘맞불집회’ 취소 요구 관리자 6181 03-08
150 생명평화 기독교행동 "야권연대는 최소한의 양심" 관리자 6282 02-24
149 "한국 교회, 사회적 기본가치 지켜야" 관리자 6590 02-14
148 NCCK, 신년 핵심사업 발표 (1) 관리자 6388 01-16
147 “남북 화해와 협력 위해 교회가 앞장서야”… NCCK 주최 기독교 통일운동 관리자 6046 12-22
146 기독교 진보진영, "한미 FTA 국회 비준 반대" (1) 미선이 6401 11-29
145 새로운 민중신학에서 <민중> 개념에 대한 질문과 답변 (1) 정강길 10087 05-06
144 종교단체, UNCCD 4대강 홍보부스 철거 요구 관리자 6660 10-18
143 문익환 목사 아내 ‘박용길 장로’ 별세 관리자 6832 09-27
142 '2012생명평화기독교행동' 창립 (1) 관리자 7258 08-24
141 예수는 카페 마리와 용산을 보고 뭐라 했을까 관리자 6657 08-07
140 WEA-WCC-로마 교황청, 기독교 3대 진영 ‘복음 전도 규범’ 채택 (1) 관리자 7592 06-30
139 [인터뷰] “심층종교는 자아정체성 찾는 길” (오강남 교수) (1) 관리자 7690 06-26
138 개신교-천주교, 제주 해군기지 반대운동 관리자 7001 06-21
137 교회협, '고엽제 의혹' 오바마에 공개서한 관리자 7030 05-26
136 NCCK 대북지원 “그리스도의 사랑 실천한 것” 관리자 7173 05-22
135 종교 간 대화 ‘사회통합·상생’ 문화 꽃 피운다 관리자 6758 05-17
134 진보 개신교, 재능교육 사태 해결에 동참 관리자 6876 05-03
133 십자가 예수? 하느님은 "피에 굶주린 잔인한 신"? 관리자 8155 04-23
132 목사한테 이러면 정말 저주받을까요? 관리자 7205 04-23
131 한기총 해체작업, 그리고 한국 기독교와 정치 (김민웅) 관리자 6432 04-09
130 김경재 한신대 명예교수 “생명과 평화가 한국교회 중심이 돼야 합니다” (2) 관리자 7250 02-09
129 종교를 대하는 입장 갈등 정리 관리자 7431 01-18
128 다원주의 신학자 폴 니터, 불교와 대화하다 관리자 7794 01-07
127 폴 니터 교수 초청 종교간의 대화마당 성료 관리자 7296 01-07
126 “부처님없이 나는 그리스도인이 될수 없었다” 관리자 7636 01-07
125 ‘부디스트 크리스찬’ 폴 니터 & ‘한국의 고승’ 진제 대선사선 (1) 관리자 8217 01-01
124 종교·시민단체 사형중단 13주년 맞아 성명 발표 관리자 7041 12-30
123 종교 시민사회 단체 원로 “전쟁 반대·평화 정착” 호소문 발표 관리자 7218 12-30
122 천주교 원로사제들 “정진석 추기경 용퇴를…” 관리자 7515 12-13
121 종교·교수 모임 "4대강 대신 시급한 현안 집중" 관리자 6859 12-07
120 종교간 갈등 넘어 공존의 길로 관리자 7073 12-04
119 이웃 없는 종교의 우울함 /김진호 (1) 미선이 7787 11-10
118 권오성 NCCK 총무-봉은사 주지 명진 스님, 라디오 프로그램 대담 (3) 관리자 7312 11-05
117 심원 안병무 선생을 기린다 (1) 미선이 9320 10-18
116 종교와 과학의 거리 관리자 7358 10-17
115 부산에서 열리는 WCC 총회 날짜 확정돼 관리자 7284 10-07
114 테리 이글턴 초청 인문학 강좌, "신념과 근본주의" 강연 관리자 7604 09-08
113 “종교와 신학… 좌파의 새로운 지적 자원” 테리 이글턴 방한 관리자 8719 09-08
112 [역사 다시보기]'종교다원론자 변선환', 사후 10년만에 사실상 복권되다 노동자 8657 07-29
111 합동조사단의 천안함 사고 발표에 대한 종교인의 입장 (1) 미선이 7175 05-25
110 5.18 광주 연합예배 준비모임을 알립니다. 왕꼬지 7274 03-19
109 예수와 부처 4대강에서 통했다…종교 연대 물꼬 튼 MB반대 미선이 7276 03-10
108 진보성향 목사·신학자·활동가들 ‘생명평화 그리스도인 선언’ 한다 미선이 9645 03-05
107 한국 교회 예수 버리고 권력 탐하다 (1) 미선이 9975 09-16
106 재벌 닮은 대형교회, 반말하는 대통령 미선이 7537 08-08
105 기장, "교인들에게 정부 반성서적 모습 알리자" 미선이 7245 08-05
104 “우리가 외치지 않으면 돌들이 외칠 것” 미선이 7817 07-31
103 보수' 기독교, 무엇을 보전하고 지킬 것인가 미선이 8003 07-13
102 이명박 장로는 뭘 믿을까? (프레시안 박동천 칼럼) 미선이 8138 07-07
101 "이 땅에 민주주의와 평화를 주소서" 미선이 7203 07-06
100 개신교, 4대 강 정비 사업 저지 대회서 기도회 열어 미선이 7739 06-29
99 "일부 목회자 지나친 정치 행보, 개신교에 반감만… 손 떼야" 미선이 7097 06-25
98 위르겐 몰트만, "신학의 주제, 사회에서 찾아야" 미선이 8313 05-18
97 한신대, "석가탄신 축하 펼침막, 찢기면 다시 달아요" (1) 미선이 9511 05-02
96 찬송가공회 법인화 문제, NCCK 실행위 갑론을박 설전 (1) 미선이 8141 04-27
95 종교언론, 교권과 자본에서 자유로와야 미선이 7774 04-21
94 촛불교회 "생명의 강을 지켜내자!" 미선이 7481 04-06
93 배우 문성근씨 “故 문익환 목사는 세상에 나간 분” (1) 미선이 11099 03-24
92 평화·통일 3·1선언 서명자 연합예배 미선이 7598 03-02
91 'MB가 바로 설 때까지 우리의 기도는 멈추지 않는다' (1) 미선이 7795 02-26
90 "추기경은 갔어도 용산 철거민은 아직 있다" 미선이 7972 02-26
89 3.1절 90주 맞아 기독교 진·보수 평화통일선언 (1) 미선이 7842 02-22
88 김삼환 목사님, 전두환 대통령 각하라고요? (1) 미선이 9071 02-10
87 85주년 NCCK, 에큐메니칼 역사 정립 등 계획 (2) 미선이 8579 01-06
86 비정규직과 함께 하시는 예수님 미선이 7735 12-29
85 美 진보진영, 오바마 취임식 ‘릭 워렌 기도’ 반발 (1) 미선이 8435 12-27
84 김경재 목사 즉문즉설, "믿으면 축복받는다 종교는 가짜" (2) 미선이 9448 11-24
83 “WCC도 개혁하라”… 운동 약화 지적 미선이 8188 11-24
82 NCCK 회장에 김삼환 목사 선출 미선이 9913 11-20
81 “토착화되고 일상성 담은 예배음악 절실하다” (7) 미선이 8293 11-10
80 개신교 진보진영의 한계? (2) - 조용석 목사 (1) 미선이 8535 10-08
79    조용석 목사님께 드리는 재답변 - 정강길 미선이 8852 10-08
78 한상렬 목사 석방 촉구 재미기독학자 성명 미선이 9672 09-22
77 “기독교와 불교는 소금과 목탁이어야”,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 미선이 8280 09-13
76 기독자교수협 “불교계 저항 당연” 미선이 7262 09-05
75 “예수처럼 ‘질긴 놈’이 되자” 미선이 8532 08-16
74 “촛불시위는 신자유주의를 가로막고 선 의미” - 미디어오늘 (1) 마루치 8477 07-14
73 [인터뷰] '살림이스트' 신학자 현경 교수를 만나다 관리자 11289 07-11
72 “철거된 <촛불교회>, ‘촛불’과 함께할 것” 미선이 7742 07-08
71 예수 부활은 신화? ‘기원전 1세기 석판’ 해석 싸고 논쟁 미선이 9045 07-07
70 다양한 역사적 예수 연구 학자들의 SBS취재 인터뷰 내용 (2) 미선이 10662 07-06
69 김경호 목사, "장로가 대통령인데 그리스도가 조롱 당해 탑돌이하듯 1, 2년 평화적으로 촛불… 미선이 8821 07-02
68 경찰의 폭력진압과 강제연행에 대한 기독인 행동주간 - 에큐메니안 마루치 7669 07-01
67 미 쇠고기 반대 기도회, ‘촛불교회’ 철거.. 목요기도는 계속 미선이 8964 06-30
66 <촛불교회> 이름을 이어가다 - 광우병쇠고기 수입반대 기독교대책회의 현장 보고서 (1) 미선이 9059 06-27
65 오바마, 복음주의 신도 표심잡기 '총력' - 연합뉴스 (1) 마루치 9065 06-22
64 개혁성향 개신교 원로 33인 '비상시국선언' 발표 미선이 7657 06-13
63 <예수의 독설> 저자 김진호 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연구실장 - 오마이뉴스 마루치 11352 06-12
62 예수 천국? 난 즐거운 지옥을 꿈꾼다 - 오마이뉴스 마루치 8400 06-12
61 NCCK “정부, 인도주의 대북지원 조속히 시행하라” 미선이 7321 05-08
60 개축 평양<봉수교회>, 북녘·해외동포와 7월경 공동예배 예정 미선이 8101 05-08
59 “기독교 선교의 완성은 개종인가?”, 진보 신학자들의 선교와 교리에 관한 토론 미선이 8725 04-27
58 기장 “총회 직원들 무죄 밝혀낼 것” 미선이 8300 04-22
57 월18일(금) 오후3시, 청파교회에서 생명의 강지키기 기독교행동 출범식 열고 가두행진! 포도즙 8868 04-19
56 예수살기, 한미정상회담..한미관계 재정립 촉구 미선이 8362 04-16
55 종교인협의회, 노회찬, 김근태 등 운하반대 후보 격려방문 미선이 8800 04-08
54 "운하 건설은 생명과 하나님을 범하는 것" 미선이 8001 04-05
53 예수를 몸으로 살아내야 한다 (예수살기 창립 대회) 미선이 8637 03-31
52 교회협(NCCK), 18대총선 공식선거운동 시작에 즈음하여 미선이 7898 03-28
51 기장, 티벳의 평화 정착을 요구하며 미선이 7609 03-25
50 기장총회 ‘사회선교와 평화 통일선교 정책협의회’ 미선이 8487 03-14
49 "한국교회, 평화통일 목소리 내야” 미선이 7977 03-02
48 "한국교회 병들었다고 인정하자" 마루치 8355 02-23
47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대운하 결사반대 포도즙 8750 02-18
46 종교인 한반도대운하 반대 순례 미선이 7765 02-10
45 한미FTA기독공대위 2월 한달 간, 국회 앞 1인 시위 미선이 7644 02-06
44 한반도 대운하를 해부한다. (1) 미선이 8268 01-29
43 1백주년 일치기도회, “끊임없이 하나되자” 미선이 8659 01-20
42 '한국 여성신학 개척자'가 한 자리에 모인 날 미선이 8702 01-20
41 기독교 초심의 신앙적 문법으로 돌아가라 (조연현) 관리자 9089 12-29
40 한국교회의 ‘신앙적 식민성’이라는 문법- 정치적 개입주의와 정교분리 신앙 사이에서 (김진… 관리자 8207 12-29
39 이안 바버가 보는 과학과 종교 간의 관계 유형 (김흡영) 정강길 12375 07-16
38 창조과학이 기독교인의 선택이 될 수 없는 세 가지 이유(커트 놀) 미선이 10918 07-07
37 진보는 좀더 많이 알려질 필요가 있다! 정강길 14688 06-12
36 사사기 6장9절에 담긴 비밀 : 고대 이스라엘의 가나안 정착 사건 정강길 11379 06-12
35 거룩한 전쟁 이데올로기 : "야훼는 전쟁神" 사상에 관하여 정강길 10335 06-12
34 “한국교회에서 이런 예배는 기독교 아닌 줄 알겠어요” 정강길 9081 05-22
33 기독교와 불교가 만나 구원과 해탈을 얘기하다 정강길 9919 04-28
32 <신본주의>의 반대는 <인본주의>가 아닌 <사탄주의>일 뿐 (1) 정강길 14168 02-17
31 시중(時中)신학(1) - 하나의 세계, 하나님 (장경현) 정강길 9517 01-30
30 즐겁게 반란하고 전복하라 (서정민갑) 정강길 8697 01-30
29 세계화 시대, 남미해방신학의 유산 (장윤재) 정강길 10747 01-07
28 과정신학이 '낙관적'이라는 편견에 대해.. 정강길 9079 12-16
27 함께 가는 길 - 종교와 종교의 만남 (오강남) 관리자 9885 11-22
26 [펌] 세계해방신학대회 폐막 정리..."세계화는 역설적으로 연대의 세계화로 이어져" 정강길 8492 11-16
25 [펌] 세계해방신학포럼 참관기 (2) 해방신학의 거목 레오나르도 보프 정강길 9453 11-16
24 ‘욱’하는 성질과 영성 (1) 정강길 9048 11-16
23 우리와 함께 고통을 앓고 계신 하나님 정강길 8494 11-16
22 하나님마저도 건드릴 수 없는 것!!! 정강길 7795 11-14
21 기독교가 말하는〈사랑〉Love과 〈정의〉Justice 정강길 8917 11-14
20 [말씀나눔] 정의가 이길 때까지 (박종렬) 정강길 8285 11-14
19 [펌] 신학을 어떻게 할 것인가? (김경재) 관리자 8569 11-12
18 종교다원주의 문제로 고민하는 분들께: 종교다원주의? 열린중심주의!! (5) 정강길 33341 11-09
17 진화냐 창조냐 (기독교인으로서 창조론과 진화론을 어떻게 볼 것인가) (2) 관리자 19534 11-04
16 [펌] 현경교수와의 인터뷰 관리자 13229 08-04
15 그리스도인일수록 <논리>와 놀자! 정강길 9174 06-14
14 [필독] '무조건 믿어라'의 내용에 따른 기존 기독교 분류 정강길 19925 07-02
13 에코페미니스트 현경 교수 인터뷰 (2) 관리자 14905 06-17
12 [펌] 한국신학의 태동과 흐름 김경재 8440 06-17
11 '월드컵선교'에 대한 비판적 시론 리민수 8462 06-03
10    '월드컵선교'에 대한 비판적 시론 정강길 8404 06-03
9 [펌] 한겨레21 - 하나님은 많은 이름을 가졌다.. (3) 관리자 9910 06-03
8 [펌] 존 캅의 그리스도 중심적 다원주의 (유정원) 정강길 8632 05-20
7 그리스도인일수록, <논리>와 놀자! 정강길 16601 04-30
6 [펌] 진화론과 창조론 양승영 9522 04-30
5 [펌] 예수는 정말 누구였나 - 21세기 캠페인을 하면서 박인용 9757 04-30
4 진정한 유일신론은 다원론 정강길 9976 04-28
3 악과 불완전한 하나님.. 정강길 8806 04-28
2 떼이야르 드 샤르댕의 『인간현상』을 읽고서... 정강길 54153 04-27
1 전체 한국 기독교 신앙을 보는 개괄적 이해 (처음 오신 분들은 필독!!) (19) 미선이 159174 04-21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